본문 바로가기

설경51

알래스카의 " 겨울풍경" 가을에는 여행을 떠나요 라는 노래가 있지만 알래스카 겨울은 느긋하게 즐기는 여유로움이 가득합니다. 조급 할 이유도 없고, 그저 눈에 들어오는 자연 속에 자신을 담아 놓으면 됩니다. 자연과 동화 된다는게 다소 힘들겠지만, 알래스카에서는 늘 가능 합니다. 알래스카의 겨울 풍경은 새초롬한 모습이지만, 나름 포근한 이미지가 가득합니다. 얼음낚시 풍경과 눈꽃이 가득한 온천 그리고, 아름다운 설경을 소개합니다. 저녁에는 캠핑 찌개와 너무 좋아하는 나쵸 간식도 아울러 소개합니다. 시냇물이 졸졸 흐르는 다리를 건너 , 발이 푹푹 빠지는 눈길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자신은 간데없고, 설경만 가득합니다. 야생 토끼가 말과의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덩치가 무슨 상관인가요. 이웃사촌인걸요. 토끼를 보고 다가오는 말은 무슨.. 2022. 1. 20.
ALASKA " MOOSE와 찻집 " 오늘 재미난 광경을 보았습니다. 수컷 무스의 구애 장면을 정말 진귀하게도 보았습니다. 잘 눈에 띄지 않는데 짝짓기 철이라 동네 어귀에 나타났더군요. 암컷은 사냥을 당하지 않지만 숫컷은, 사냥을 당하기 때문에 늘, 깊은 숲속에서 생활을 합니다. 보통 숫컷은 동네에서 만나기 쉽지 않습니다. 카페에 들러 차 한잔의 여유도 부려보고, 설경을 구경하며 , 설산을 향해 달려도 보았습니다. 평범했던 하루 일상의 흔적을 더듬어 봅니다. 고요한 바다와 구름 그리고 설산의 모습. 설산을 향해 달리다보니, 어느새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이네요. 수묵화를 그린듯 , 노니는 구름의 물결이 신비롭기만 합니다. 먹이를 먹으면서 은근슬쩍 암놈들 곁으로 다가가는 수컷입니다. 헌팅 중인 수컷 무스. 그리고는 살며시 눈치를 봅니다. 호시.. 2022. 1. 4.
ALASKA " 노숙하는 MOOSE " 한국에서는 차박이라는 아웃도어가 한창이라 겨울에도 눈 속에서 설경을 바라보며 캠핑을 하는 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유투버들이 점점 늘어가면서 각종 브이로그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엄동설한에 캠핑을 즐기는 이유가 유투버로 눈길을 끌고자 하는 이유도 있지만, 자기만의 취미를 살리면서 인생을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알래스카에서 많은 야생동물들이 동면에 들어가거나 눈을 맞으며 노숙하는 동물들이 많습니다. 오늘은 말코 손바닥 사슴과 에 속한 무스의 겨울나기 모습을 소개합니다. 내리는 눈을 맞으며 밤을 지새우는 무스입니다. 참 고생이 많네요. 미국은 이렇게 숲 속에 사는 이들이 많은데 그 이유는 그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고 살고 싶어 하기 때문입니다. 땅이 넓으니 , 넉넉하게 자리를 차지.. 2021. 4. 13.
알래스카 " Whittier의 하얀 겨울바다 풍경" 알래스카 하얀 설경 속의 바다는 온통 힐링의 도가니입니다. 순수하고 오염되지않은 알래스카의 자연 앞에 서면 많은 이들을 진실되고 자연인으로 희귀 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많은이들이 알래스카를 찾아 , 자신을 충전시키고 삶의 파노라마를 펼쳐 들고 숙연해지기도 합니다. 지난날의 많은 과오를 알래스카 자연 앞에서 회개하고 자연의 존엄성에 대해 다시 한번 기억하게 합니다. 오로라와 빙하와 별들의 속삭임 속에 자신을 오롯이 서게 하는 기특한 재활의 場인 Alaska를 사랑하게 됨은, 사필귀정이 아닌가 합니다. 아름다운 풍경은 마음을 풍요롭게 해주는 활력소가 넘쳐 납니다. 사람과 화물을 같이 실어 나르는 발데즈행 배가 겨울에도 운행을 하네요. 눈 내리는 겨울바다입니다. 낚시 안 하냐고요? 글쎄 말입니다. 오늘은 그저.. 2021. 3.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