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2065

ALASKA " 여유로운 원주인과 미군의 갈등 " 다른 나라에 파견 나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재 정비를 합니다. 원주민 아들이 미국 군인한태 폭행을 당해 갈등이 생겼습니다. 그러부터 미국 군인만 보면 서로 못 잡아 먹어서 미국은 총기류를 법적으로 총기를 소지하고 사용할수 있기에 덩치가 커도 총으로 쏘면 죽지요. 미군 군인은 출 퇴근을 할 수 있는데 천 발백 정도 지원을 해준미다. 이것도 첫번째 . 앵커러지 동내가 한눈에 바라다 보니 , 가슴이 부풀이어여. 제가 자주 오는 이유는 야생 불루베리 먹으로 오는 거라리오. 여기는 앵커리지에 국립 공원입니다. 저는 연어 사냥을 하고 1년에 100 거두었습니다, 우리 나라의 태백산처럼 국립공원으로 저는 수시로 와서 거의 살다시피 했었다, 보시다시피 중앙 가운 더 이유는 폭설이 내리면 가운대로 몰고 가는겁니다. 브레이.. 2023. 2. 3.
ALASKA " 30년만에 내린 함박눈 " 많은 분들이 알래스카에는 늘 언제나 눈이 쌓여있는 걸로 생각을 하십니다. 그러나, 알래스카는 사계절이 있습니다. 이렇게 겨울에 갑자기 오랜만에 폭설이 내렸는데, 일본이나 중국, 미국의 텍사스 같은 경우에는 폭설이 내려 사람이 죽은 경우도 많습니다. 미국에서 눈이 내려서 사람이 죽는 경우를 보면 다소 이해가 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국도 홀로 사시는 독거노인분이 많습니다. 그런 분들이 장작을 구하지 못해 불을 때지 못해 동사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텍사스 같은 경우에는 우리나라 한전 같은 전기회사를 민영화하는 바람에 전기세 폭탄으로 보일러를 가동 하지 못해 동사를 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어느 나라나 기업들의 로비로 의료나 전기, 가스 등을 민영화하는데 정말 큰일입니다. 민영화는 나라를 망하게 하는 지름.. 2022. 12. 17.
ALASKA " 미리 크리스마스 " 알래스카는 여기저기서 Christmas 바자회가 한창입니다. 그래서, 오늘 제목이 미리 크리스마스입니다. 알래스카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은 이런 바자회를 통해서만 발견할 수 있는데, 그동안 눌러왔던 구매 욕구를 이런 기회를 통해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합니다. 성탄절을 상징하는 대형 인형들로 꾸며진 오늘의 바자회 출발합니다. 미국에는 대형 인형들을 자주 만나 볼 수 있는데 확실히 스케일이 다른 것 같습니다. 저는 이런 대형 인형을 보면 나중에 세탁은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더라고요. 누군가가 지나가다가 바늘구멍이라도 내면 대략 난감일 것 같네요..ㅎㅎ 아이들을 위한 대형 인형들이기에 가족단위로 바자회를 많이 찾습니다. 카드부터 시작해서 모두 수공예품입니다. 알래스카는 제조 공장이 없다 .. 2022. 11. 29.
ALASKA " 북극에 있는 초등학교를 가다 " 알래스카 북극에 자리한 베델에 한 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미국은 학교나 군부대 이름을 초대 교장이나 사령관 이름으로 짓는데 이 학교도 초대 학교장 이름을 따서 지었습니다. 이 점이 참, 신기하기만 합니다. Glaydus Jung이라는 학교인데 보통, 중고등학교도 같이 있는데 여기는 초등학교만 있더군요. 추운 지역이라 학교도 마찬가지로 지상에서 띄워 건물을 짓는데 , 은행 건물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생각하기를 은행강도가 들면 어떡하나? 하고 생각을 하는데 여기는 도망갈 길이 비행기를 이용하지 않고서는 동네를 벗어나질 못해 강도 같은 건 꿈도 꾸지 못하는데 아주 정말 드물게 강도짓을 하는 멍청한 이가 있긴 합니다. 동네가 섬이나 마찬가지라 금방 잡히는데도 용감무쌍하게도 도전을 하는 이가 꼭, .. 2022. 11.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