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축제와 거리풍경

알래스카의 " 겨울풍경"

by ivy알래스카 2022. 1. 20.

가을에는 여행을 떠나요 라는 노래가 있지만

알래스카 겨울은 느긋하게 즐기는 여유로움이 가득합니다.

조급 할 이유도 없고, 그저 눈에 들어오는 자연 속에 자신을  담아 놓으면 됩니다.

 

자연과 동화 된다는게 다소 힘들겠지만,

알래스카에서는 늘 가능 합니다.

 

알래스카의 겨울 풍경은  새초롬한 모습이지만, 나름 포근한 이미지가

가득합니다.

얼음낚시 풍경과 눈꽃이 가득한 온천 그리고,

아름다운 설경을 소개합니다.

저녁에는 캠핑 찌개와 너무 좋아하는 나쵸 간식도 아울러

소개합니다.

 

시냇물이 졸졸 흐르는 다리를 건너 , 발이 푹푹 빠지는 눈길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자신은 간데없고, 설경만 가득합니다.

 

야생 토끼가 말과의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덩치가 무슨 상관인가요.

이웃사촌인걸요.

토끼를 보고 다가오는 말은 무슨 생각을 할까요?

 

눈꽃 가득한 시냇물을 배경으로,  보기에도 이가 시릴 풍경은 절로 마음이 포근해지는

미소를 짓게 합니다.

 

해 질 녘 파스름한 여명 만으로도 설원의 풍경은 환상의 나라로 초대를 합니다.

 

얼음낚시를 즐기는 강태공이 제법 큰 물고기를 잡았네요.

오늘 식탁에 올릴 생각에, 마음이 어느새 넉넉해하기만 합니다.

 

눈꽃이 아니라 아예 눈사람이 되어버린 모습입니다.

 

황금빛 햇살이 설산을 향해 따스한 손길을 내밀고, 풍성한 눈에 쌓인 도로는

큰 대자로 누워 하늘을 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된답니다.

 

얼음조각 안에는 전구를 넣고 , 밤길을 안내해주는 이정표가 되어준답니다.

 

금방이라도 눈사태가 날 것 같은 눈꽃, 이런 거 보셨나요?

 

춥지도 않은지 맨바닥에 앉아 , 되새김질을 하고 있는 사슴이랍니다.

좀 심심해 보이지 않나요?

 

자작나무 눈꽃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자작나무 눈꽃보다 아름다운 눈꽃은 없는 듯합니다.

있으면 나오라고 그래!...ㅎㅎㅎ

 

이런 눈꽃을 보면, 그냥 감탄사만 나온 게 됩니다.

설국이라는 소설이 생각나네요.

군대 있을 때,  야심한 밤에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영화 러브레터도 생각이 나네요.

못 보신 분은 반드시 한 번은 보셔도 좋을 그런 영화입니다.

" 그대는 잘 지내고 계시나요? "

이 대사가 아주 유명합니다.

 

애인이 등산을 하다가 죽게 되는데, 그산을 찾아가서  크게 외치면 메아리가 되어

그 울림이 가득합니다.

"오겡끼 데스까 "

비록, 일본 영화지만, 가슴 시린 이야기랍니다.

소재도 아주 독특합니다.

 

 

거위가 날고 싶은가 봅니다.

" 나도 날개가 있다 "

 

거위 가족이 산책을 나섭니다.

아빠 거위를 따라가는 거위가족을 보면서, 가족애의 훈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눈길 따라 떠나는 알래스카 여행은, 낭만이 가득 깃든 추억의 여행으로

부족함이 없습니다.

 

발이 시리겠는데요. 맨발이니까....

측은해 보이는데 저만 그렇게 생각을 하는 건지는 모르겠네요.

얘들아 조금만 참으렴, 곧 봄이 온단다.

 

감자, 양파, 두부, 호박, 고추 등을 깍두기 썰듯 썰어서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넣어 끓이면 되는 캠핑 찌게입니다.

여름 방학 때, 친구들과 캠핑을 가서 이거 저거 마구 넣고

끓이면 너나 할 것 없이 전쟁터로 변하는 매력만점의

찌개랍니다.

술안주로도 끝내줍니다.

 

대형 나쵸칩을 사서 체다치즈 소스에 찍어 먹으면

한없이 먹게 됩니다.

손이 멈추질 않습니다.

이렇게 살찌는 간식으로 오늘도 하루를 마감합니다.

 

표주박

 

여름에 오로라를 보시고 싶다고

문의를 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자면, 오로라는 10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만날 수 있습니다.

5월부터는 백야가 시작됩니다.

밤이 없으니, 오로라를 본다는 건 상상을 할 수 없답니다..

오로라는 밤에 볼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는 백야가 존재하는 곳입니다...

하루 종일 해만 떠 있는 그런 날의 연속 이랍니다.

여름에는 오로라보다는 백야를 즐기시는 게 좋습니다..

백야를 온몸으로 느껴 보시면, 아주 신기한 경험을 할 것입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