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풍53

ALASKA"晩秋의 호숫가를 산책하다 " 페어뱅스에서 엘리엇 하이웨이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11마일 지점에 Lower Chatanika River State Recreational Area 가 나타납니다. 문제는 제가 수시로 이 근처를 지나갔는데도 , 발견을 하지 못하다가 오늘 작은 길을 따라 자작나무 단풍을 찍다가, 발견을 했답니다. 고속도로에서, 전혀 이정표나 알림 표지판이 없어서 알질 못했습니다. 가을은 깊어만 가고 벌써 겨울이 저만치 손짓을 하고 있어 단풍이 가득한 호숫가를 찾아 산책과 무지개 송어 낚시를 잠시 해 보았습니다. 입간판이 숲 속에 가려져 운전을 하다 보면 스치듯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 좌측으로 이렇게 비포장 도로가 있길래 핸들을 꺽어 길을 접어들었습니다. 호숫가 주변으로 차가 지나다닐 수 있.. 2021. 10. 2.
ALASKA " 백조가 되어 가을빛 호수를 노닐다" 우아한 백조가 되어 호수를 노니고 싶지 않으신가요? 백조 그러면 백수가 생각나네요. 아름다운 호수를 만나 잠시 쉬어 가려는데 호수에 백조가 노니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경치도 좋지만, 백조들의 정겨운 모습을 보면 평화가 무언지 보여주는 장면이 아닌가 합니다. 가을 단풍으로 인해 더더욱 환상의 경치가 펼쳐지기에 가던 발걸음 멈춰 백조와 함께 노닐어 보았습니다. 알래스카의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오늘 하루 활기차게 시작하시기바랍니다. 호수에게로 가는 길은 구름이 양탄자처럼 깔린 풍성한 넉넉함의 여로였습니다. 저만치서 구름은, 낮은 포복으로 슬금슬금 다가오고 있습니다. 짙은 단풍으로 더 없는 고요함으로 무장을 한채 , 오는 이의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물빛 조차도 단풍을 가슴에 끌어안아 곱게 채색된 가을을 보여.. 2020. 10. 28.
ALASK A" 가을은 강물따라 흐르고 " 가을 단풍 나들이를 가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만끽한 지 한 달, 다시 한번 그 길을 찾아 나서보았습니다. 산마다, 내린눈으로 모자를 쓰고 있었고 , 아주 희미하나마 가을의 흔적을 더듬어 만날 수 있었지만, 옛 가을의 풍경은 이미 모두 사라지고 겨울의 옷으로 갈아입고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정말 알래스카에 겨울이 온 풍경을 만나볼 수 있을 것같습니다. 그럼 겨울맞이 여행을 출발하도록 하겠습니다. 흰 고깔모자를 쓴 산과 띠구름이 저를 반기고 있네요. 마치 출발점 같습니다. 열기가 식어 버린 듯한 자작나무들이 줄지어 겨울잠에 들었고, 내린 눈으로 산의 윤곽을 더해주는 풍경들이 나타납니다. 나타나는 산마다 이제는 흰 눈으로 둘러싸여 같은 풍경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합니다. 겨울비까지 내리니, 산.. 2020. 10. 27.
ALASKA " 아름다운 캐빈촌을 소개 합니다 " Hope 가는 길목에, 작고 아담한 캐빈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캐빈촌에 잠시 들렀습니다. 맑고 깨끗한 호수를 배경으로 가지런히 배치되어 있는 캐빈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휴가를 내어 이런곳에서 머무르는 이들이 참 많더군요. 연휴기간 동안 짙어진 가을 단품이 가득한 캐빈촌에서 자신을 온전히 무장해제 시키는 시간을 가져 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알래스카의 아름다운 캐빈촌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평화로운 캐빈들이 호수를 배경으로 담소를 나누고 있길래, 운전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을 하고 차를 다시 후진해서 캐빈촌으로 들어와 보았습니다. 캐빈촌에 들어가는 입구부터 심상치 않았습니다. 캐빈촌에는 레스토랑도 있더군요. 여기서 직접 잡은 연어로 요리를 하더군요. 속이 비어버린 자작나무 단면도인데 특이하네요. 대체.. 2020. 1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