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관광지

ALASKA " Glacier 와 Beluga (빙하와 흰 돌고래) "

by ivy알래스카 2022. 9. 10.

수만 년 동안 내렸던 눈의 결정체가 얼고 또, 얼어

결국 빙하가 생성이 됩니다.

빙하는 높은 압력과 중력으로 거대한 빙하의 산이

물이 흐르듯 흐른다는 겁니다.

그래서, 매년 같은 빙하 사진을 보더라도 그 모양이

매번 다르게 나타납니다.

실제로 빙하 앞에 서면 , 그 웅장함과 위대함에 놀라는데

자연의 위용에 숨이 막힐 듯합니다.

만년의 세월을 이겨낸 빙하들이 이제는 기후 온난화로

서서히 사라져 가는 요즈음, 다시한번 빙하의 매력을 소개합니다.

 

그리고, 앵커리지 앞바다인 곳에서 흰 돌고래가 나타나

지나가는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 다들 차를

도로 2차선에 세우고 구경하느라 잠시 혼잡 하기도

했습니다.

점핑을 하지 않아 전체 몸을 감상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매년 가을이면 이곳을 찾는 흰 돌고래를 만났기에

너무나 반가웠습니다.

그럼, 출발하도록 하겠습니다.

 

만년설이 쌓여있는 설산의 봉우리를 구름이 더욱 

신비롭게 감싸고 있습니다.

 

알래스카 기차의 색상이 산뜻하지 않나요?

 

빙하가 녹으면서 자연스럽게 생겨나는 폭포가

마치 명주실 같습니다.

 

빙하가 매년 변해가는 모습은 산 중턱에서 자라나는 풀과 나무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매년 조금씩 산을 타고 올라오는 푸르름으로 빙하가 사라지는 걸

확연하게 느끼 수 있습니다.

 

이건 산의 빙하인데, 바다 빙하에서는 그 빙하를

잘라서 생수를 만들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빙하 생수가 유명합니다.

형제가 운영하는 빙하 생수 회사의 생수는 알래스카

오셨다면 한번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빙하를 화장품에 응용하는 경우도 많은데

광고를 보면 빙하라는 단어를 사용하더군요.

 

일본에서는 빙하를 녹였다가 다시 얼려서 칵테일용으로

판매를 합니다.

한국에서도 빙하를 수입하려고 했지만, 사회적 여론을 의식해

수입을 포기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빙하 얼음의 특징이 기포가 많아 녹으면서

멜로디 소리가 난다는 겁니다.

그래서, 멜로디 얼음이라고도 합니다.

술을 마시는데 멜로디 소리가 나면 그만큼 

술맛도 좋지 않을까요?

 

 

바다 빙하 크루즈를 타고 가면 빙하 앞에서

배를 멈추고 유빙을 건져 올려 칵테일을 만들어

주는데 호기심에 한번 먹어 볼만 합니다.

 

막상 빙하 앞에 서면, 아무 말도 나오지 않고

감탄사만 나옵니다.

 

크레바스 때문에 빙하 위를 걷지는 못하지만 , 

상상만으로도 환희 그 자체입니다.

 

사람들이 모여서 바다를 보고 있어저도, 도로에

차를 세우고 나가 보았습니다.

 

흰 돌고래의 머리만 보이네요.

활발하게 움직이는 게 아닌, 그저 유영하듯 느긋하게

맴돌고 있더군요.

 

매년 가을이면 이곳을 찾는데 , 아마도 연어들이 산란을 하고

그 연어들이 바다로 나갈 때 , 이를 잡기 위해서가 아닌가 합니다.

 

저마다 갓길에 세우고, 돌고래 구경에 여념이 없습니다.

 

북극에 사는 에스키모인들 마을에는 돌고래가 자주

나타납니다.

원주민에 한해서 돌고래를 잡는데, 흰 돌고래를 잡아

겨울에 식량으로 활용을 합니다.

집집마다 흰돌고래 고기를 보관을 하고 손님이 오면

접대를 합니다.

그래서, 저도 원주민 마을에 갈 때마다 흰 돌고래를

먹기는 하지만 , 제가 고래 고기를 좋아하지 않아

늘 남기게 됩니다.

 

일반 고래고기보다 흰 돌고래 고기가 더 맛있습니다.

둘 다 먹기는 하는데, 에스키모인들은 고래고기를 그냥

생으로 먹습니다.

우유 먹는 어린아이도 손에  고래 고기 한 점을 들고

아이스크림처럼 빨아먹습니다.

생고기를 먹기에 캐나다 인디언들이 이들을 

" 날고기를 먹는 사람들 " 즉, 에스키모라 불렸습니다.

그러자, 에스키모인들은 우리는 진짜 사람이다 라는 뜻의

이누잇이라고 불러 달라고 했습니다.

한동안은 에스키모라고 불리는 걸 싫어했지만,

이제는 누구나 다 그냥 인정하듯 스스럼없이 호칭을 하게

됩니다.

다만, 뉴스나 매스컴 등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사용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재미난 건  올림픽 명칭이 "에스키모와 인디언 올림픽"

이라는 겁니다.

그러다 보니, 누구나 자연스럽게 에스키모라고 불리게 

되네요.

책 한권만 읽은 사람이 무서운데, 이런 이들이 에스키모라고

부른다고  성질을 냅니다. 이를 두고 "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현지에서는 에스키모라는 단어보다는 부족 이름을 지칭하는 게

일상적입니다.

여러분들도 알래스카 여행을 하다가 원주민을 만나면 부족

이름을 물어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