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관광지

ALASKA " 이상한 터널과 빙하지대 "

by ivy알래스카 2022. 9. 7.

앵커리지에서 1시간 10여분을 달리다 보면

나오는 곳이 바로 위티어항입니다.

2차 대전 당시 부동항을 찾던 중 발견한 곳으로 

기차와 차량이 교대로 출입을 하는 곳이라 여행을

온 이들이라면 누구나 신기하게 생각하는 곳입니다.

군인들의 희생이 있었지만 , 무사히 터널 공사가 끝나

지금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입니다.

Anton Anderson Memorial Tunnel은 기차가 지나갈 때는

자동차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30분마다 나가는 차량과

진입하는 차량이 교대로 통과를 합니다. 

적의 레이더로부터 안전하며 겨울이면 얼어붙는

바다가 아닌 곳이라 전략적인 곳으로 아주 훌륭한

곳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모든 군인들이 다 철수하여 일반 주민들만

거주하고 있으며 대형 크루즈 여객선이 도착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버스나 기차를 타고 앵커리지와 페어뱅스

디날리 국립공원을 투어 하기도 합니다.

구름들의 향연과 빙하지대 그리고, 터널과

위디어 항의 풍경을 전해 드립니다.

 

오늘도 집을 나서면 반겨주는 빙하로

시작합니다.

 

구름띠가 빙하 위에서 맴돌고 있습니다.

 

빙하와 구름만 봐도 알래스카 여행을 온 보람이

있을 정도입니다.

 

여기는 빌하지대라 어디를 둘러봐도 빙하가

손짓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크루즈 여행객들이 저 버스를 타고 다른 명소로

이동을 합니다.

 

마치 아이스크림을 커팅한 듯한 빙하와 빙하가 녹아

흐르는 폭포들이 가슴을 시리게 합니다.

 

여기 터널이 바로 그 유명한 Anton Anderson Memorial Tunnel입니다.

길이는 약, 3Km입니다.

 

핵 공격에도 끄떡없는 대피소가 중간에

있어 비상시에 이용이 가능합니다.

 

자주 출몰하는 야생동물들이 이 터널에 들어왔다가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 발생을 하는데 이때는,

모든 차량들이 정지하고 야생동물들이 지나가기를 마냥

기다리는데 누구 하나 짜증 나는 이는 없습니다.

 

터널을 벗어나니, 대형 크루즈 선박이 

정박해 있네요.

 

백사장에는 딸과 강쥐를 데리고 나와

밤을 지새우려는지 장작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바람 한점 없어 고요하기만 한 바다입니다.

 

뒤를 돌아보니, 여기에도 빙하가 두 눈에

들어오네요.

 

구름모자 쓴 모습이 정겹기만 합니다.

 

구름띠가 신비롭기만 합니다.

 

크루즈로 도착한 관광객들을 실어 나르기 위해

앵커리지 기차역에서 출발한 기차가 위티어 역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알래스카 기차는 2층으로 되어 있습니다.

1층은 일반 객실 2층은 전면이 유리창으로 되어

전망을 할 수 있는 객실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구름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어 집에 가는 길이 즐겁기만 합니다.

 

이제 서서히 행가 지고 있네요.

빨리 가면, 해가 지는 노을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침에 집을 나서서 바다와 빙하를 보고

돌아오는 길에 구름들의 축제를 만나고 노을까지

감상하는 게 저의 일과입니다.

물론, 낚시는 뺄 수 없는 주요 일정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저는 이렇게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데,

이런 일상이 마음에 드시나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