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1. 5. 28. 00:32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에는 알찬 명소들이 참 많습니다.

그러나, 일반 여행객들이 찾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는

곳들입니다.

 

저는 길이 없으면 만들어서라도 다니는 편이라 작지만

환상적인 명소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로라부터 시작해서 낚시명소와 사색의 장소와

모델 사진을 찍으면 환상적인 장소들을 찾아 두루두루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부지런히 돌아다니면서 알려지지 않은 뷰 포인트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오늘도 기가막힌 낚시 포인트에서 환상적인 사진 한 장을

건져 올려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바로 이 사진입니다.

정면에는 만년설과 빙하가 보이고 펼쳐진 바다를 배경으로 절벽에서

낚시를 하고 있고, 그 밑에도 역시 낚시를 하고 있는 이가 있습니다.

 

바위섬에서 낚시를 하는 이 가 마치 작은 장난감처럼 보이는 전체적인

원근감과 구도가 아주 잘 짜인 사진입니다.

 

정말 멋진 사진 아닌가요?

 

 

 

 

 

 

 

빙하지대인지라 여기저기를 둘러봐도 사방에 빙하가 보입니다.

 

 

 

 

 

 

 

이제 유빙은 간데없고, 푸른색으로 서서히 덮여가네요.

 

 

 

 

 

 

 

만년설이 녹아 합쳐지는 가운데 바다 부분부터 코발트 색으로 변해

가고 있습니다.

 

 

 

 

 

 

 

 

워낙 금년에 눈이 적게 온지라 , 만년설과 빙하가 빠르게 녹고 있는 걸 보니,

조금 아쉽네요.

 

 

 

 

 

 

 

터널을 지나가기 위해서는 여기서 요금을 지불해야 하는데, 차량당

12불이며 10장 묶음을 사면 할인이 되어 100불입니다.

 

자주 다니는 이들은 10장 쿠폰을 구입하는 게 좋습니다.

 

 

 

 

 

 

 

 

 

 

오빠 달려 팀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오늘 찾은 곳은 정말 환상의 장소입니다.

아쉬운 건 사진으로 표현이 제대로 전달이 안된다는 겁니다.

 

폭포수가 이리 흘러들어 바다와 만나는 곳입니다.

 

 

 

 

 

 

 

식탁과 바비큐를 할 수 있는 시설과 화장실이 갖춰져 있어 

가족끼리 나드리 오기 아주 좋은 곳입니다.

 

 

 

 

 

 

 

 

이렇게 전망대도 있답니다.

전망대 의자에 앉아 바다와 폭포를 바라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됩니다.

 

여기 서 있으면 정말 시원합니다.

 

 

 

 

 

 

 

 

만년설과 빙하가 녹아 흐르는 폭포입니다.

근처만 가도 그 시원함에 팔에 소름이 돋을 정도입니다.

 

 

 

 

 

 

 

 

나무숲을 들어서니 엄청나게 큰 화초가 있더군요.

크기가 너무 엄청나서 놀랐습니다.

 

이 화초 이름을 아시는 분 계신가요?

제 허리 높이까지 오더군요. 엄청 큽니다.

 

 

 

 

 

 

 

 

씨앗 열리는 게 아주 특이하네요.

여기 많이 자생하고 있는 식물입니다.

 

 

 

 

 

 

 

여기 경치도 정말 좋습니다.

명소 아닌 데가 없더군요. 이정표도 없어서 여기가 어디라고 

말씀드리기가 애매하네요.

 

 

 

 

 

 

 

 

비포장 도로에서 숲으로 들어와 다시 바닷가로 나오면 , 직접

바다를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림으로 그리면 정말 작품 하나 탄생할 것 같습니다.

 

 

 

 

 

 

 

 

이리로 연어가 올라올 것 같네요.

민물과 합류하는 지점이라 충분히 가능성이 있네요.

 

 

 

 

 

 

 

파도에 휩쓸린 빙어입니다.

빙어튀김으로 아주 그만입니다.

 

배를 따 보니 알이 아주 꽉 찼네요.

 

 

 

 

 

 

 

정말 깔끔하고 깨끗해 보이는 빙어입니다.

이 지역에 톳이 무한정 널려있네요.

엄청 싱싱해 보이죠?

 

까마귀들이 아주 난리도 아닙니다. 떼로 와서 물어가네요.

그것도 한입에 두 마리씩 물고 갑니다.

까마귀가 시력이 엄청 좋은가 봅니다.

 

 

 

 

 

 

 

 

 

 

사진을 찍고 있는 이가 바로 저입니다.

가끔 제 사진이 올라가네요.

뒤태는 날씬한데 배가 나왔답니다..ㅎㅎㅎ

 

 

 

표주박

 

 

요새 정말 곰이 여기저기 많이 나옵니다.

뒷마당에는 무스 아주머니가 곰에게 쫒겨 벼랑위를 오르고 곰은 

무스아주머니 잡겠다고 온 힘을 다해 쫒는 사진을 보았습니다.

 

곰을 만나면 크게 소리를 지르고 두 팔을 높이 올려 곰보다 

체격이 큰 것처럼 위협을 하시기 바랍니다.

 

숲에 갈 때는 늘 두 명 이상이 가시는 게 좋습니다.

호루라기와 곰 퇴치 스프레이는 휴대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특히, 이글 리버 지역에 곰들이 너무 자주 동네에 나타나네요.

다행히 관광명소가 없어 단체 여행객들 코스가 아니라 들르지

않지만, 개별 여행객들은 추가치 국립공원을 갈 때는 단체로 

이동을 하시기 바랍니다.

 

캠프그라운드에는 친절하게 곰이 나타나면 바로 사인을 붙여 놓는답니다.

그러니 그런 사인이 있는 곳은 최대한 주의를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