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기20

"오늘은 뭘먹지 ? " 보통 주부들이 " 오늘은 뭘 먹지? "라는 고민을 갖고 있습니다. 오욕칠정(五欲七情)이라는 말중에 오욕 중 가장 으뜸이 저에게는 바로 음식이 아닌가합니다. 금년 들어 육식을 많이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바로 단백질 보충 때문입니다. steak는 자주 먹긴 하는데 자칫 고기를 잘못 고르면 난감한 상황이 벌어집니다. 그래서, 요즈음 스테이크는 건너뛰는 경향이 많습니다. 대신 야채와 과일은 자주 챙겨 먹지만 식단만큼은 육류와 생선이 있는 걸 택하는 편입니다. 집에서 볶음밥을 하면 잘 맛이 나지 않는데 그 이유는 바로 김치에 있습니다. 김치가 너무 쉬면 , 밥에서 나중에 신 맛이 나 꺼려지게 됩니다. 스팸김치볶음밥이나 치킨 볶음밥,소고기 김치 볶음밥이나 담백한 김치볶음밥 등 김치 하나로 다양한 볶음밥을 할 수 .. 2021. 6. 6.
알래스카 " 홍돔 월척을 낚아 올리다" 알래스카에 와서 자주 낚시를 했는데 오늘 잡은 고기는 정말 야릇하네요. 이런 생선은 처음 잡아보았습니다. 지인은 홍돔이라고 하더군요. Rock Fish 일종입니다. 매번 부둣가 낚시만 해서 그랬는지 돔과 만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생태, 가자미, 대구, 광어, 청어, 훌리겐, 연어, 임연수 어등만 잡았었는데 새로운 종을 하나 추가하게 되었네요. 역시, 알래스카는 낚시할만한 곳인가 봅니다. 날이 궂은 관계로 잠깐 동안 낚싯대를 드리웠는데 돔이 올라오네요. 이제 손맛을 봤으니 자주 와야겠네요. 얘가 바로 문제의 홍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제주도의 옥돔을 좋아합니다. 어쩌다가 초보 낚시꾼에게 잡혔는지 운이 없는 홍돔 같네요. 매운 탕감으로 아주 훌륭한 삼식이입니다. 한국 삼식이 보다는 이쁘게 생겼다고 하네요... 2020. 11. 1.
알라스카 " 북극 으로 사냥을 떠나다 " 알래스카에서 사냥이나 고기를 잡는 일은 거의 생활의 일부분이어서 상당히 중요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원주민들에게는 사냥과 고기를 잡는 일은 생업을 위한 일이라, 정부에서도 많은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매년 사냥 시즌에는 원주민들이 일 년 먹거리를 위해 사냥을 나가는데 , 물론 주민에게도 사냥을 허용해 줍니다. 다만, 원주민 보다는 규정을 조금 더 까다롭게 적용을 하고 잇습니다. 사냥을 개인적으로 원래 싫어하는데 옆에서 살짝 엿본 사냥을 하는 모습들만 스케치해 봅니다. 여러 명이 잘 수 있는 텐트를 낮에 미리 준비를 다 해 놓습니다. 6명 정도는 충분히 잘 수 있답니다. 멀리 보이는 캐빈. 빌리가 옛날에 직접 지었던 쉼터인 캐빈입니다. 차가 올 수 있는 데까지 최대한 사냥터 가까이 차량을 주차시킵니다. 차량.. 2020. 8. 23.
Alaska " 물개 손질하는 에스키모인" 알래스카의 원주민인 에스키모인들에게 물개는 정말 소중한 먹거리입니다. 물개를 잡아 처음 하는 일이 바로 물개 오일을 만드는 일인데, 마치 우리네 김치 담그는 것과 같은 행사이기도 합니다. 온 가족이 모두 나와 물개를 손질하는 가족들의 입가에는 미소가 가득합니다. 남자는 물개를 잡고 땡이지만, 가족들은 그 물개를 손질 하는데 모두 동원이 됩니다. 가죽을 벗기고 물개 지방과 살을 분리해서 고기는 해풍에 말리고 지방은 바로 바스켓에 넣어 물개 오일을 만듭니다. 에스키모 전통 부엌칼인 " 우루"를 이용해 물개를 손질하는 장면을 소개합니다. 물개의 지방질을 따로 분리해 조각을 내어 물개 오일을 만드는데, 그 오일에 모든 음식들을 참기름장처럼 모두 찍어서 먹습니다. 원주민 마을에는 바닷가에 거의 이렇게 Fish C.. 2020.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