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0. 8. 23. 18:07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에서 사냥이나 고기를 잡는 일은

거의 생활의 일부분이어서 상당히

중요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원주민들에게는 사냥과 고기를 잡는 일은

생업을 위한 일이라, 정부에서도 많은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매년 사냥 시즌에는 원주민들이 일 년 먹거리를 위해

사냥을 나가는데 , 물론 주민에게도 사냥을 

허용해 줍니다.

다만, 원주민 보다는 규정을 조금 더 까다롭게

적용을 하고 잇습니다.

사냥을 개인적으로 원래 싫어하는데

옆에서 살짝 엿본 사냥을 하는

모습들만 스케치해 봅니다.

 

 




여러 명이 잘 수 있는 텐트를 낮에 미리 준비를 다 해 놓습니다.

6명 정도는 충분히 잘 수 있답니다.

 

 


멀리 보이는 캐빈.

빌리가 옛날에 직접 지었던 쉼터인 캐빈입니다.


차가 올 수 있는 데까지 최대한 사냥터 가까이 차량을 주차시킵니다.

차량과 배에 넣을 기름통을 화물칸에 가득 싣고 왔습니다.

 


 


빌리와 친구들이 사냥에 대한 작전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딱 마주친 빌리..ㅋㅋㅋ


 


전반적인 기후 상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빌리는 사냥은 하지 않고, 자기 윈드 보트를 운전해 주기 위해 왔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는 모든 곳을 다 알고 있답니다.

 

 


사냥해온 사슴을 손질해서 저렇게 걸어 놓습니다.

가죽과 내장은 모두 버리고 , 고기와 뿔인 녹용만 가져옵니다.

물론 녹용은 집안에 인테리어 용품으로 씁니다.

 

 

 날이 밝아오자 다시 사냥을 떠날 준비를 합니다. 

 

떠나기 앞서 빌리가 배의 엔진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빌리의 친구. 자기소개를 했는데 저는 이상하게 듣는 즉시 잊어버리더군요.

그러데 상대방은 용케 제 이름을 잘 기억하고 말끝마다 이름을 불러주네요.

미국인들은 이름을 불러주는걸 엄청 좋아하더군요.

 

 


오늘의 사냥터는 저산 아주 깊은 곳입니다.

저는 엄두가 안나 패스~

 

 


비에 안 젖게 위에 탠트를 씌우고 사슴은 면으로 된 헝겊으로 칭칭 감았습니다.

그래야 건조가 안되니까요.

 

 


모든 출발 준비를 마치고 기념사진 한컷.


 


다들 완전무장을 했네요.


 


출발 준비를 한 배에 올라타서 전방에 있는

 아름다운 산을 찍어 보았습니다.


 

 

사냥을 하려면 준비 사항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보통 일주일 동안 준비를 하고

일주일 동안 사냥을 나갑니다. 

 

무스를 잡아 핏물을 빼는 중입니다.

 

 

무스는 수컷만 사냥이 가능한데

일정한 뿔의 규격 이상만

사냥이 가능합니다.

 

 

저 뿔은 장식용으로 사용을 합니다.

 

 

 


사냥을 마치고 , 돌아오는데

배가 떠내려 가고 있었답니다.

그래서, 빌리가 옷을 벗고 , 수영을 해서

배를 끌고 왔다고 하네요.

저 물은 얼음물이라 엄청 차갑습니다.

환갑도 훌쩍 넘은 노인네가 겁도 없이

옷을 벗고 뛰어들 다니 대단합니다.

여기는 물에 빠지면 수영을 못해서

사망하는 게 아니 고체온 저하로 죽습니다.

하여간 대단한 노익장을 과시합니다.

하긴 평소에도 저보다 힘이 두세 배는 더 세답니다. 

 

표주박

사냥을 하는 이들을 보면 약간,

무서운 생각이 들더군요.

조금 잔인한 면이 엿보이기도 합니다.

어렸을 적에야 멋도 모르고 ,

재미나게 생각을 한적은 있었지만

실제로는 동물을 죽여본 기억은 전혀 없답니다.

일단, 잡은 고기를 손질하는 건 하겠는데

도저히 사냥은 힘들더군요.

화목한 월요일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