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0. 11. 1. 23:23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에 와서 자주 낚시를 했는데 오늘 잡은

고기는 정말 야릇하네요.

 

이런 생선은 처음 잡아보았습니다.

지인은 홍돔이라고 하더군요.

Rock Fish 일종입니다.

매번 부둣가 낚시만 해서 그랬는지 돔과 만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생태, 가자미, 대구, 광어, 청어, 훌리겐, 연어, 임연수 어등만

잡았었는데 새로운 종을 하나 추가하게 되었네요.

역시, 알래스카는 낚시할만한 곳인가 봅니다.

날이 궂은 관계로 잠깐 동안 낚싯대를

드리웠는데 돔이 올라오네요.

 

이제 손맛을 봤으니 자주 와야겠네요.

 

 

얘가 바로 문제의 홍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제주도의 옥돔을 좋아합니다.

어쩌다가 초보 낚시꾼에게 잡혔는지 운이 없는 홍돔 같네요.

 

 

매운 탕감으로 아주 훌륭한 삼식이입니다.

한국 삼식이 보다는 이쁘게 생겼다고 하네요.

 

아기 생태가 잡혔네요.

임연수어는 5월에 많이 출몰하는데

아마 그때가 되면 살이 오동통하게 

올라 사랑을 받나 봅니다.

 

 

 

많은 관광지가 이제 문을 닫아 이렇게 도로까지 차단이

된 경우가 많습니다.

눈이 펑펑 내리네요.

 

집채만 한 유빙이 떠내려 왔습니다.

정말 엄청나더군요.

 

에구 아까워라...

 

무릎까지 눈 속에 푹푹 빠져 가면서 들른 바닷가입니다.

 

눈 내리는 날이면 더욱 센티해집니다.

 

 

날이 따듯해 내린 눈이 바로 녹으면서 이렇게

천지 사방이 폭포가 생겼습니다.

 

 

눈 내리는 날에 보는 기차는 색다른 맛이랍니다.

 

 

날이 따듯해도 걱정입니다.

이렇게 눈들이 바로 녹아 차량 꼴이 말이 아니네요.

 

 

늠름한 수놈 무스가 스키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곰돌이는 오는 이들을 겁주네요.

그래도 하나도 안 무섭습니다.

 

 

 

싱싱한 연어 조각상입니다.

알래스카다운 조각상인데 식당 앞에서

호객 행위를 하는 중입니다.

호갱님~~~~~~ㅋㅋ

 

우리의 알래스카 강감찬 장군은

오늘도 말만 타고 계시네요.

 

호텔 로비에 생화를 놓아두었는데 ,

향이 엄청 강하네요.

 

오늘 황당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호텔 일식당에 들어가 보니, 초밥 맨 두 명이

모두 백인이면서 한 사람은

완전 산적 털보같이 생겼습니다.

 

저는 잠시 착각을 했는데 마치,

피자집에 온 줄 알았습니다.

털보 백인 아저씨가 장비처럼 생겼으니

일식 맛은 날까요?

 

북극곰을 잡아서 저기다가 보초를 세워 놓았네요.

네가 고생이 많다.

오늘 낚시는 대만족입니다.

 

표주박

요새는 선거철이네요,, 미 대통령과 

WTO 유명희 사무총장 선거도 그렇고 

굵직한 대형 선거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미국 선거전을 보면 너무 살벌해서 

유세 근처도 가기 힘든 것 같습니다.

곳곳에서 시위도 그렇고 선거가 끝나도

문제가 많이 발생할 것 같습니다.

요즘 미국은 정말 살벌하기만 합니다.

대통령 한번 잘못 뽑으면 나라 망하는 건

순식간이 아닌가 합니다.

잘 좀 뽑읍시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