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원주민 이야기255

ALASKA " Eklutna Village 축제 3부 " 오늘도 어제에 이어 Eklutna Village에서 치러지는 인디언 축제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아침부터 시작해서 저녁까지 치러지는 축제는 주민 간의 단합과 전통문화를 계승하기 위한 놀이의 한마당이기도 합니다. 각 원주민 마을에서는 이처럼 다양한 축제들이 벌어지는데 북극의 한 마을에서는 고래 축제가 벌어지기도 합니다. 고래를 잡아 전 주민에게 공평하게 나눠주면서 축제를 하는데 참여하는 모든 이에게 고래 고기를 나눠줍니다. 그 고래고기를 냉동보관하면서 명절 때는 꺼내어 잔치 음식으로 등장을 합니다. 어느 축제나 먹거리는 늘 인기입니다. 오늘 저도 여기서 무료로 제공하는 점심을 먹을 수 있었는데, 연어가 어김없이 빠지지 않고 등장을 합니다. 오늘의 원주민 음식과 전통춤을 소개합니다. 드론으로 항공 촬영을 해.. 2022. 7. 29.
ALASKA " Eklutna Village 축제 2부 " 어제에 이어 오늘 인디언 축제 2부입니다. 인디언들은 얼굴 윤곽이 뚜렷하고 기골이 장대한 게 특징입니다. 특히 제일 용맹하다고 소문이 난 , 아파치 부족 같은 경우는 얼굴마저 무섭더군요. 이제는 전통춤도 점차 사라져 가고, 언어마저도 잊혀 가고 있어 안타까움이 많습니다. 심지어 추장조차 인디 언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래전 " 늑대와 함께 춤을 "이라는 영화를 보았는데 그중에 재미난 이름이 있지요. 이름이 " 주먹 쥐고 일어나 "였습니다. 인디언들은 형상을 보고 이름을 짓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한번 들어도 오래 기억이 되는 걸 지도 모르겠습니다. 모두들 인디언 이름을 한번 지어 보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이름을 인디 언어로 짓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그렇다고 인디언 밥 하는 거 말고요.... 2022. 7. 27.
ALASKA " Eklutna Village 축제 1부 " 1650년 Athabaskan 인디언이 이 마을에 정착을 하였는데 에스키모인들과는 다르게 인디언들은 따듯한 남서쪽에 거주를 하며 사냥과 어업을 주업으로 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러시아 정교회 선교사들이 선교를 와 인디언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했던 주요 선교지이기도 했습니다. 인디언들에게 주술보다는 기독교의 교리를 전파를 하면서 모든 문화와 생활들이 변모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인디언들의 오랜 전통문화를 계승하기 위한 문화 행사가 있어 Eklutna Village 를 찾았습니다. 그들만의 고유 문화와 전통의 면모를 살짝 들여다보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그럼 출발합니다. 에스키모는 북극에 살다 보니 민방 요법이 발달하기 애매했지만, 인디언들은 따듯한 지역에 거주하다 보니 민간요법이 많이 발달했습니다. 각종 약초와 .. 2022. 7. 25.
ALASKA " 인디언 마을과 러시아 정교회 " 앵커리지에서 약, 30여분(39km)을 달려가다 만난 옛 인디언 마을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인디언 지명이라 발음이 잘 안 되는데 "Eklutna Village " 마을입니다. 인디언 마을이 8군데 있었으나 , 모두 사라지고 이제는 오직 한 곳의 마을만 남아 있습니다. 러시아가 알래스카를 지배하던 1840년 러시아 정교회에 알래스카에 선교를 해서 정착이 된 곳입니다. 북미 최대의 주인이었던 인디언들은 각종 탄압과 말살 전쟁으로 뿔뿔이 흩어져 명맥만 유지하는 실정입니다. 암울하기만 했던 그들의 나라는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국가로써 개척자들에 의해 엄청난 원주민들이 사살을 당한 역사는 오랫동안 미국의 오점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유적지로 인정받아 러시아 정교회의 옛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지만 입장료를 .. 2022. 7.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