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1014

ALASKA" Tlingit 원주민 마을을 가다 "2부 알래스카에는 약, 200여 개의 섬마을이 있습니다. 대다수가 원주민 마을인데, 한 가족이 사는 마을부터 시작해서 수백명의 원주민 부족이 사는 마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다양한 부족으로 인해 예전에는 서로 대화가 되지 않았지만 , 미국이 통치를 하면서 영어로 통일이 되어 이제는 각 부족 간 대화는 영어를 사용합니다. 그들만의 저통 언어는 글자가 없는 관계로 사라진 단어들이 많지만, 이제는 영어를 문자로 도입해 전통 언어를 부활하고 있기도 하며, 초등학교에서는 간단한 부족만의 언어를 교육하기도 하지만, 나이 든 어르신을 제외하고는 자신들의 부족 언어를 할 줄 아는 젊은이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지난번에 이어 툴링 킷 원주민 마을 2부 출발합니다. " 우리 동네 저녁노을은 이런데 너네 동네 노을은.. 2021. 10. 31.
ALASKA" Tlingit 원주민 마을을 가다 "1부 알래스카는 한국의 15배 크기입니다. 한국의 서울과 제주도 날씨가 다르듯이 알래스카 역시, 지역별 날씨가 사뭇 다릅니다. 남동부에 위치한 작은 섬 원주민 마을은 시애틀의 날씨와 비슷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좀 색다른 포스팅입니다. 관광지도 소개하고 식당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절경의 신비로움을 간직하고, 다양한 먹거리들로 넘쳐나는 아름다운 섬한 곳을 소개합니다. 툴링킷이란 부족은 아주 멀고도 먼 오래전 시베리아에서 건너온 인디언 부족입니다. 툴링킷 언어를 사용하면서 제일 많은 부족이 살던 곳이기도 한데 하이다라는 부족도 같이 와서 생활을 하며, 손재주가 좋아 각종 공예품을 많이 만들기도 하고, 삼나무로 카약을 만들어 어업과 사냥을 주로 했습니다. 먼바다로 나가지 않고 갯벌에서 조개를 채취하고 광어와 홍어,.. 2021. 10. 29.
ALASKA" 너무 올라버린 물가 " 미국은 전년대비 물가가 5.4%가 올랐다고 하는데 실 생활에서 느끼는 물가는 50%는 오른 느낌입니다. 각 업체에서 지금 물건을 주문하면 6개월 후에나 받아 볼 수 있다고 할 정도로 물류가 엉망진창입니다. 항구마다 대기하고 있는 컨테이너 선박들이 줄을 잇고 있는데 , 하역 인원이 없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입니다. 어제 발표한 한국 수출은 나라가 생긴 이래 1조억 달러를 최초로 달성을 했더군요. 1년도 되지않은 시기에 엄청난 수출 실적을 자랑하는 한국이 수출실적으로 세계 8위에 등극을 했다고 합니다. 정말 축하 할일이 아닌가 합니다. 수출이 늘면 자연히 내수 시장도 점점 좋아질 거라 생각이 드는데 가뜩이나 코로나로 인해 움츠렸던 시장 경제가 나아지리라 예상이 됩니다. 요새 이상하게 식욕이 떨어져 먹.. 2021. 10. 26.
ALASKA " 빙하와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계곡 " 알래스카의 강에도 물론, 만년설과 빙하가 녹아 바다로 흘러가지만, 그 이전에 역시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계곡을 만날 수 있습니다. 닭살이 돋을 정도로 그 시원함과 물 흐르는 소리가 정말 일품인 계곡에 잠시 들러 보았습니다. 아직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곳이 많다고 하시는데 ,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계곡의 물소리로 더위를 식혀 보세요. 요새 계속 해처패스에 대해 소개를 하게 됩니다. 무더운 여름을 상상하면서 감상하세요 짙푸른 녹음 사이로 안개와 구름이 어우러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가득 안겨주는곳에 잠시 들렀습니다. 지금은 그래도 물이 많이 줄었지만 , 만년설이 한창 녹을 때는 여기서 레프팅을 하면 정말 스릴 넘치는 그런 곳입니다. 작은 바위섬들이 가득해, 징검다리 삼아 계곡을 건너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됩.. 2021. 1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