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67

ALASKA " 북극의 야채가게 " 오늘은 북극에 있는 원주민 마을인 Bethel에 있는 Farmers Market을 소개하기로 하겠습니다. 이용 고객은 원주민보다는 백인과 아시아인이 많이 찾는 야채 전문 상점인데 매일 문을 여는 게 아닌, 정해진 요일에만 문을 여는 곳입니다. 아무래도 추운 극지방이라 야채를 재배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닐하우스에 야채를 재배해 가지고 나와 팔고 있는데, 여름 한철에만 판매를 합니다. 야채를 빼고 햄버거를 주문하는 이들이 있는 이곳의 Farmers Market을 소개합니다. 마침, 백인 아주머니 두 분이 장을 보고 나오시네요. 가게 평수는 넓지 않으나 그래도 구색은 다 갖췄습니다. 여기 단위는 파운드인데 1파운드는 약, 453g입니다. 여기서 재배하는 게 아닌, 야채나 과일은 비.. 2022. 11. 17.
ALASKA " 북극 마을 Oscarville Mart 를 가다 6부 " 오늘은 Oscarville 북극 마을 마지막 편입니다. 세세하게 소개를 하다 보니 , 작은 마을인데도 불구하고 6편까지 왔네요. 에스키모인 60여 명 정도가 모여사는 유삑마을의 작은 마을임에도 할 이야기는 많네요. 오늘은 마트를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수백 개의 마을이 있는데 거기에는 모두 마트가 하나씩은 들어가 있는데 원주민 회사입니다. 마트를 지어 원주민중 직원으로 채용해 운영을 하게 합니다. 마트 하나가 들어서면, 거의 독점이라고 보시면 되는데 인구가 2천 명이 넘어서면 다른 경쟁업체 마트도 생기게 됩니다. 이 마을에는 은행은 없습니다. 인근 조금 큰, 마을로 가서 은행을 이용해야 합니다. 그래서, 배당금이 나오는 달에는 이웃 큰 마을 마트가 들썩일 정도로 사람들이 몰리게 됩니다. 그럼, 오늘도 출.. 2022. 11. 2.
ALASKA " 북극마을 Oscarville 4부 " 오늘도 북극에 있는 원주민 마을인 Oscarville을 소개하는 네 번째 시간입니다. 비록, 집과 집을 잇는 도로가 마루로 되어 있지만 교통 표지판은 과연 있는지 도로로서의 기능은 잘 되어 있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차가 있긴 한데 교육용으로 학교에 한대가 비치되어 있더군요. 어차피 차량이 달리기에는 무리가 있어 거의가 ATV 산악용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럼 출발합니다. 이렇게 목줄이 없는 소형견은 다행히 겨울에 집 안에서 지낼 수 있어 다행입니다. 군데군데 전신주에 새집이 설치되어있네요. 여기도 개인 사우나 시설이 되어 있네요. 겨울에는 이게 낙일 것 같습니다. 사냥을 마치고 사우나에서 그간의 피로를 말끔히 털어내는 것도 건강을 유지하는데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겨울 사냥을 나가 보았지만.. 2022. 10. 29.
ALASKA " Eskimo 마을의 베링해 " 오늘은 북극에 자리한 베링해를 찾았습니다. 에스키모인들이 모여사는 작은 마을인데, 인구는 약, 4,000명 정도입니다. 알래스카 북극지방으로 갈수록 사계절의 온도차가 미미해집니다. 오일이 나오는 푸르드베이를 가고 싶어도 여름에는 너무나 바쁜 일정으로 뒤로 미루게 되고, 겨울에는 추위로 갈 엄두를 못 냅니다. 제가 만난 원주민들은 한국 시골의 순박한 분들의 이미지를 떠 올리게 합니다. 처음 만나면서도 반갑게 인사를 하고, 인사를 받아주는 정이 가득 넘치는 민족이었습니다. 같은 유색인종으로 더더욱 친근감이 드는 그들이었습니다. 베링해를 끼고 사는 그들에게 바다는 어머니의 품이었고, 삶의 지혜였습니다. 나무 뼈대와 가죽으로 덧댄 카누처럼 생긴 배를 온 가족들이 함께 나와 밀며. 바다로 띄우는 모습들은 한 폭의.. 2022. 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