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21. 10. 2. 05:18 알래스카 관광지

페어뱅스에서 엘리엇 하이웨이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11마일

지점에 Lower Chatanika River State Recreational Area 가 나타납니다.

문제는 제가 수시로 이 근처를 지나갔는데도 , 발견을 하지 못하다가

오늘 작은 길을 따라 자작나무 단풍을 찍다가, 발견을 했답니다.

고속도로에서, 전혀 이정표나 알림 표지판이 없어서 알질 못했습니다.

가을은 깊어만 가고 벌써 겨울이 저만치 손짓을 하고 있어

단풍이 가득한 호숫가를 찾아 산책과 무지개 송어 낚시를

잠시 해 보았습니다.

입간판이 숲 속에 가려져 운전을 하다 보면 스치듯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 좌측으로 이렇게 비포장 도로가 있길래

핸들을 꺽어 길을 접어들었습니다.

호숫가 주변으로 차가 지나다닐 수 있는 길이 나 있습니다.

 

눈앞에 나타난 호수와, 단풍으로 곱게 물든 자작나무들이

병풍처럼 둘러져 있습니다.

 

총 400 에이커에 달하는 이곳 공원은 야영 하기에 너무나 적합한 곳입니다.

잔잔한 호숫가에 물수제비를 한번, 튕겨보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이 다 설레게 되네요.

 

워낙 넓은 지역이라 가족끼리 와서 단합대회도 하고, 간단한 게임도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이 호숫가에 소나기가 내리면 , 그 튕겨 오르는 빗방울들이 너무나 눈부실 것 같습니다.

 

마음이 너무나 평온해져, 차에 싣고 다니는 취사도구로 차 한잔을 우려냈습니다.

향긋한 커피 향과 함께, 한동안을 호숫가 위를 부유했답니다.

 

아무도 없을 줄 알았던 호숫가에 , 이렇게 캠핑을 즐기는 커플이 있더군요.

밤늦게까지 낚시를 했는지 , 세상모르게 잠에 깊이 빠져 있었습니다.

 

사람이 붐비지 않는 이런 숨어있는 캠핑장은 , 마음이 울적할 때  휑하니 다녀올 수 있는

최적의 쉼터가 아닌가 합니다.

 

곳곳에 저렇게 식탁들이 놓여있어, 가족끼리 오붓하게 즐길 수 있는 휴양지로 아주 적합합니다.


 

정면에는 자작나무 섬이 있습니다.

보트를 타고 , 저 섬에 올라가 자작나무 향기를 마음껏 느껴보고 싶네요.

 

이렇게 식탁이 있는 곳이면, 어김없이 캠프 파이어를 할 수 있는 바비큐 그릴 같은 게 있어,

장작불을 피워 요리도 가능하게 해 놓았습니다.

 

낚시도 가능해서 잠시 낚싯대를 던졌더니 , 무지개 송어가 올라오네요.

색상이 너무 고와, 기막히게 아름다웠습니다.

 

물이 맑아, 고기가 아주 싱싱하고 힘이 좋더군요. 잡았다가 바로 다시 놔주었습니다.

어쩌다가 나 같은 초보한테 잡히는 우를 범했는지 모르겠네요.

 

바람이 없는데도 , 제법 날이 차갑습니다.

점퍼를 입고 갔는데 추워서 , 그위에 바람막이 점퍼를 껴 입었는데, 이제는 손도 시리더군요.

 

여기서 이렇게 차 한잔 하면서, 호수를 바라보니 정말 아무 생각이 없네요.

마음까지 다 고요해지는 느낌입니다.

 

정말 큰 고기가 걸렸는데 놓치고 말았네요. 낚싯대가 휘어져 손맛이 장난 아니었답니다.

 

맞은편에서 원주민 아낙네가 혼자서 낚시를 하고 있더군요.

낚시대 없이 , 그냥 낚싯줄을 던져 잡아 올리는데 아주 바쁘더군요.

물가에 물고기들이 참 많아, 다 보인답니다.

아이스박스에 연신 담는 걸 보니, 일주일 식량은 문제없을 것 같네요.

낚시하는 이 가 아무도 안 보여 낚시를 하지 못하나 했더니,

낚시가 가능한 곳이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