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이제는 알래스카가 얼음낚시 시즌으로

돌입을 했습니다.

네마다 호수가 있는데 모두 얼어

가족들이 몰려나와 코로나 19를 잠시 잊고

낚시 삼매경에 빠지는 시기입니다.

멀리 가지 않아도 크고 작은 호수들이 

동네마다 있다 보니, 간편한 차림으로

낚시를 즐기는 이들을 볼 수 있습니다.

잡히는 어종은 작은 연어와 무지개 송어 등이 있는데,

굳이 먹기 위해 잡는다기보다는

그저 낚는 손 맛을 즐기기 위해

빙판 위로몰려나옵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나와서

낚시를 즐기는데 잠시 여행을 하시는 분들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냥 나뭇가지 하나 잘라서 월마트에서 낚싯줄과

바늘만 사서 얼음낚시를 할 수 있는데

단돈 10불이면 충분히 즐길 수 있습니다.

정부에서 운영하는 FISH&GAME 양식장에서

무지개 송어를 양식해서 풀어놓기 때문에

고기들이 옥수수를 좋아합니다.

1불도 안 되는 작은 옥수수 캔을 하나 사서

그걸 미끼로 사용을 하시면 됩니다.

 

더 잘 잡고 싶으시다면 새우로 만든 미끼가 있는데

작은 통 하나가 5불 이하입니다.

그 미끼 하나면 연어나 송어 모두 잡을 수 있고

나중에 미끼가 남을 정도 양이라

온 가족이 다 낚시를 즐기셔도 좋습니다.

나뭇가지에 낚싯줄을 묶고,

끝에는 바늘과 미끼를 달아 낚시를 하는데

굳이, 추가 필요 없을 정도인데

혹, 그래도 미심 적다면 작은 봉돌 서너 개 사셔서

낚싯줄 맨 끝에 달고 그다음 바늘을 묶으시면 됩니다.

봉돌(납으로 된 추)을 묶는 건,

바닥까지 낚싯줄을 드리우는 용도입니다.

낚싯대를 살포시 들었다 놨다 하면

봉돌이 바닥에 닿는 느낌이 들면 높이가 맞는 겁니다.

 

얼음 구멍을 뚫기 위해 다양한 도구가 필요한데

이미 누군가가 뚫어 놓은 얼음 구멍이 많아

도구를 구입하지 않아도 됩니다.

저렇게 낚싯줄을 드리우고 살살 흔들어 주면 고기들이

덥석 문답니다.

 

연어들을 잡았네요.

바로 잡아서 꺼내 놓으면, 천연 냉동고라 바로 얼어버려

신선도가 최고입니다.

 

얼어붙은 호수인지라 얼음 위에서 산책을 즐겨도

좋습니다.

낚시는 아이들에게 맡기고 이렇게 호수 위를 걸으며

나 홀로 산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답답한 집 안에만 있지 마시고

이렇게 여유만만한 얼음낚시 한판 어떤가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