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7. 9. 27. 02:22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의 가을을 만끽 하기위해 길을 떠난

여행은 눈과 마음과 육신을 힐링케하고 

화려한 단풍에 푹 빠지게 만들었습니다.

.

가을비 빛을 받아 윤기나는 폭포,그리고 빙하의

자태는 더욱 신비스럽게만 보입니다.

가을비로 더욱 아스라히 보이는 보이는 빙하의

모습은 태고의 신비를 갖춘 자연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

다툼이 없는 자연속으로 한발 더 들어가 봅니다.


.

 

.

황금빛 단풍사이로 가을여행을 하는 RV를 만나니 

반가웠습니다.


.


.

작은 도시의 방문자 센터도 들러보았습니다.


.


.

헌팅을 마치고 돌아오는 차들의 화물칸에는 손질을 마친

수확물들이 가득 실려 있습니다.


.

 

.

호숫가에 특이한 형태의 집이 지어있네요.

일반 가정집 분위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


.

 

.

호수 위에는 금방이라도 소나기를 퍼 부을 것 같은 먹구름이 

가득합니다.

.

.

.

자작나무의 황금빛에 도로 전체가 환해보입니다.


.


.

하늘에서 황금빛이 쏟아집니다.


.


.

앵커리지에는 소나기가 내리더니 이 곳에 도착하니, 

다행히 비가 그쳐 선명한 단풍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


.

저 멀리 빙하가 나타나 잠시 차를 세우고 중앙선에 올라가

얼른 빙하를 담아 보았습니다.


.

 

.

이제 저 빙하도 겨울이 다가오니 더이상 녹지는

않겠지요.


.


.

가을비 속에 워싱턴빙하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


.

워싱턴빙하를 지나 추가치 정상에 있는 블루베리 호수에 

도착했습니다.


.


.

호수 주위로 안개가 은은하게 퍼지고 있네요.


.


.

호수 주위 모두가 블루베리가 지천이지만 누구도

손을 대지않아 그대로 겨울을 맞고 있었습니다.

.

구름에 가려진 산 봉우리가 머리만 내밀고 저를 쳐다보네요.


.


.

구름이 툰드라를 애무 하듯 스치우며 지나갑니다.


.


.

어제 드론영상으로 보여 드렸던 신부면사포 폭포 입니다.


.


.

그리고, 이건 말꼬리 폭포입니다.


.


.

캐년 협곡인데 정말 깊고도 깊은 곳을 뚫어 도로를 내었습니다.


.


.

다양한 폭포들이 2마일 높이에서부터 흘러 내려옵니다.


.


.

뒤늦게 홀씨를 맺은 민들래의 질긴 생명력은 가히

놀랍기만 합니다.

환경의 악조건에도 제 몫을 톡톡히 다하는 민들래를 

바라보니, 저또한 다시한번 마음을 되잡아보는 

계기도 되었습니다.

.

시원스럽게 펼쳐진 호수의 드론영상으로 아침을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