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오늘부터 사흘간 "Native Youth Olympic Games"가

 UAA 체육관에서 열리게 됩니다.


약 10여종목의 기량을 겨루게 되는데 우리가 아는 

올림픽 종목과는 전혀 다릅니다.


알래스카 원주민 전통 운동경기로써 겨울에 실내에서 

할수 있는 종목으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이겨 내기위해 다양한 실내 운동이

개발되어 주민들이 누구나 쉽게 할수 있도록 창안된

운동입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경기를 회사 단합대회나 대학교 MT때

이용을 하면 아주 재미날것 같습니다.


일단, 넓은 장소도 필요하지않고  실내에서도 충분히

가능한 경기인지라 더욱 흥미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그럼, 경기장으로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원주민 청소년 올림픽이 열리는 알래스카 대학교 내에 있는 경기장

입니다.


알래스카 항공에서 지어준 체육관입니다.






사흘간의 경기가 치러지는 일정입니다.






경기장에는 함성과 박수 소리가 끊임없이 울려 퍼지고 있었습니다.






많은 방송국에서 실시간 중계를 하고 있더군요.






오늘 소개할 종목은 " Wrist Carry" 라는 종목입니다.

원형 나무봉에 오로지 한 손목을 걸치면, 양쪽 두 선수가 들고 달리는데

누가 더 멀리 가는지가 관건입니다.







선수들의 경기를 즐겁게 감상하고 있는 관중입니다.






저렇게 번쩍들고 달려가야 하는데 너무 빨리 달리면 오히려 선수가 빨리 

떨어지게 됩니다.






자기 체중을 오직 자기 한 손목에 지탱을 해야 하기에 상당히 손목이

아플 것 같네요.




 


선수가 떨어진 자리에 판정관들이 거리를 재어 순위를 정하게 

됩니다.






수염을 엄청 길게 기른이가 보이네요.






각 팀의 선수들도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의 사진을 찍기 바쁩니다.






원주민 여학생의 상큼한 미소가 경기장을 환하게 해 주는듯 합니다.






매달리는 방법은 각자 개성에 따라 다르답니다.






참가한 팀의 팀기입니다.

팀이름과 상징.






사진기자들도 대거 출동을 했습니다.






원주민 의상을 입은 사진기자도 있네요.






경기장이 혼잡하지않고 구경하기 딱좋은 시설이라 , 아주 편안히 

응원을 할수 있습니다.






다양한 표정의 관중들.

어쩜 이리도 다 개성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우승 선수들에게 지급될 각종 메달입니다.






그리고 트로피입니다.

디자인이 수려하고 마음에 들어 기념품으로 하나 소유하고 싶네요.


우리가 생각하는 경기 종목들하고는 완전히 다르지만, 알래스카만의

전통 경기들을 올림픽으로 꽃을 피워 계승한다는게 참 올바른 생각이

아닌가 합니다.


우리네 제기차기와 널뛰기,그네등 이런 전통 놀이문화를 올림픽으로

만든다면 한국의 이미지 제고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인디언 보다는 에스키모인들의 전통 놀이문화가 많다고 보면 됩니다.

인디언들은 따듯한 남쪽에 거주를 하지만 , 에스키모인들은 대체로

북극에 거주하기에 이런 놀이 문화들이 정착이 된 것 같습니다.


경기영상을 올려봅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