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축제와 거리풍경

ALASKA " Anchorage Airport의 출국장 소개 "

by ivy알래스카 2022. 5. 25.

알래스카에 여행 오셨다가 돌아가시는 길이 편하셔야 할 것 

같아서 출국장 상황을 좀더 자세하게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다른 번잡한 공항 보다는 한결 청결하고 , 간단해서

헤매시는 분은 없으시리라 생각이 됩니다.

 

그래도, 만에 하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출국장의

상황을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알래스카 앵커리지 공항은 붐비지 않아 굳이, 두 시간 전부터

오시지 않아도 됩니다.

한 시간 전에 오셔도 충분하니, 너무 허둥대지 마시기 바랍니다.

택시를 타시거나 렌터카로 오실 때 2층으로 올라가는 도로를 따라

가시면 됩니다.

 

어느 비행장을 가도 출국장은 2층입니다.

비행기가 도착하는 곳은 1층입니다.

헷갈리지 마세요 ^*^

짐이 많으셔서 카트를 필요로 하실 때는 1층으로 내려오시면 , 많은 

카트들이 놀고 있습니다.

2층에서 카트를 빌리려면 한대에 4불이지만, 1층으로 오시면 

무료이니, 1층으로 오셔서 가지고 올라가시면 됩니다.

 

출국장 문으로 들어오시자마자 , 이렇게 저울이 있습니다.

알래스카 에어라인 49 클럽 회원에 가입하시면 , 무료로 50파운드

가방 두 개까지 무료입니다.

 

여기서 미리 가방의 무게를 재시면 나중에 초과분에 해당하는 페널티를

물지 않게 됩니다.

 

 

바로 그 옆에는 각종 태그들이 무료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테이프와 태그 등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미리미리 

가방들을 단속하시기 바랍니다.

 

색색의 태그를 붙여 놓으시면 , 나중에 공항 도착하셔서 금방

눈에 띄어 쉽게 가방을 찾으실 수 있답니다.

 

 

자동 기계는 아무도 사용을 안 하더군요.

워낙 많은 창구가 있어 굳이, 저 자동 기계로 티켓 발부를 

이용하지 않는답니다.

영어가 잘 안 되시는 분들이 사용을 하는 편입니다.

 

사방에 창구가 마련되어 , 여기서 티켓팅을 하시고 가방을 

화물로 보내시면 됩니다.

 

여기도 마찬가지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사람들이 많이 없어 한가한 편입니다.

애견이나 애완동물은 별도의 창구인데 제일 왼쪽입니다.

 

가방을 부치시고, 티켓팅이 완료되셨으면 , 바로 앞에 있는

커피숍에서 느긋하게 커피 한잔 하세요.

조금 여유를 가지셔도 됩니다.

굳이 안에 들어가셔서 오랜 시간 기다리실 필요는 없으며, 

마중 나온 이들과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공중전화도 여러 군데 비치되어 있습니다.

25센트 동전은 필수인 거 아시죠?

한국에서 막 와서 동전을 얼마짜리 넣는지 몰라서 헤매었습니다.

알래스카 지역번호는 907입니다.

 

1층은 입국장 모습이며 2층은 출국장의 모습입니다.

정말 한가하지 않나요?

 

이곳은, 안에서 오로지 나오는 곳입니다.

이리 들어가시면 절대 안 된답니다.

어느 분이 저 안에서 다른 비행기로 갈아타려고 대기하다가 

화장실을 찾다가 저리 나오시는 바람에 아주 곤욕을 치르셨답니다.

 

가방도 다 놔두고 와서 , 티켓도 없지, 영어도 안되지 해서 아주 

난리가 났었습니다.

 

여기가 바로 안쪽에서 오로지 나가기만 하는 곳인데 , 화장실

찾다가 이리로 나가셨으니 , 얼마나 당황을 하셨을까요?

 

 

자! 다시 출국장 모습입니다.

여기서 저 라인을 따라 들어 가시면 , 바로 검색대입니다.

아이디와 비행기표를 보여주시면 , 당사자임을 확인하고

모든 소지품을 검색대에 올리시면 됩니다.

 

신발과 모자를 벗고, 컴퓨터는 별도로 꺼내서 담고, 화장품이나 

물, 주스, 샴푸 등은 가지고 들어가시면 안 된답니다.

 

의외로 여자분들 화장품 많이들 압수당하신답니다.

햄버거나 피자를  압수당하는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 저는 김밥이나 

다른 먹거리를 가지고 들어가도 이상 없었습니다.

 

출국장의 넓디넓은 로비입니다.

정말 깨끗하지요?

 

얘네들이 빠질 순 없지요.

곰에게 놀란 사슴이 도망가는 절묘한 장면입니다.

 

 

이렇게 깔끔한 출국장 있으면 나오라고 하세요..ㅎㅎㅎ

 

사방을 둘러봐도 정갈하기만 합니다.

사람도 없어서 저는 여기 화장실을 사용하는데

상당히 깨끗합니다.

 

알래스카에 오셔서 낚시나 사냥을 하셔서 수확물이 있으시다면

여기서 직접 포장과 태그를 붙이시면 됩니다.

냉동이나 냉장 상태로 비행기에 실리게 됩니다.

 

물론, 각 항구나 관광지를 가시면 이런 포장 업체가 모두 

있습니다.

거기서는 고기 손질부터 포장까지 일괄 시스템으로 처리를

합니다.

 

알래스카의 설산을 보시면서 비행기를 타시면, 아마도 오래도록

알래스카가 눈에 선할 겁니다.'

 

이 비행기도 알래스카 에어라인인데 , 다른 비행기랑은 전혀 

다르네요.

저도 저 비행기 타보고 싶네요.

이렇게까지 설명을 드렸으니 , 헤매실 염려는 없으실 것 같습니다.

일목요연하게 설명을 드렸으니 , 충분히 적응을 하실 거라

생각이 됩니다.

 

그래야 다음에 또 알래스카를 찾으실 테니, 가시는 날까지 친절로 

보답을 드립니다..ㅎㅎㅎ

 

스워드 하이웨이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시다가 보면 거의 

확실하게 만날 수 있는 산양입니다.

가족끼리 무리를 하는 야생동물이라

산양의 무리들을 만날 수 있으니 꼭, 만나 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알래스카 오시면 낚시도 필수지만 야생동물을 만나 보시는 게

여행의 즐거움인데 만나지 못하고 가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가이드들도 매일 다니는 길만 다니니 잘 모르는 경우가

많으니, 저에게 문의를 하시면 , 자세하게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