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원주민 이야기

ALASKA " ESKIMO 인의 HUNTING "

by ivy알래스카 2022. 4. 10.

알래스카에는 약, 200여 개의 원주민 마을이 있습니다.

적게는 10명 이내에서 많게는 5천여 명이 모 여삽니다.

각 부족마다 언어가 달라서 (글자는 없었음) 서로

소통하기 힘들지만 그래도 간혹, 다른 부족과 결혼을

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신랑 측에서 신부 측 동네로 이사를 가는데

그 이유는 씨족사회이다 보니, 근찬 상간이 많기에

이를 예 벙하기 위함입니다.

 

 

원주민 마을에는 회사가 없으니 당연히 직업을 갖은 이 가

드뭅니다.

그래서, 사냥과 고래 조업이 가능합니다.

사냥과 고래사냥을 하지 못하면 이들은 기나긴 겨울을

이겨낼 수 없으니, 미국 정부로서도 이들을 무상으로

먹여 살리지 못할 바에야 일정 부분 사냥과 고래사냥을

허용해 주고 있는 실정입니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일부 한국인들은 무슨 소리냐

고래를 포획하는 게 말이 되느냐 하는데 이는, 주정부 법이나

연방법으로도 허용을 한 사실입니다.

제발 의심 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인터넷 설치하면 바로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은 에스키모인들의 사슴사냥 모습을 잠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참 이번에 UFO가 나타났다는 사진이 등장을

했는데 정부 측에서는 확실한 답변을 내놓고 있지

않는 실정입니다.

알래스카에는 요정도 많다고 합니다.

그리고, UFO도 제일 많이 나타나는 지역이라고 하는데

그 실상은 그 누구도 증명하지 못하고 있답니다.

그럼 출발합니다.

 

일출 풍경으로 출발합니다.

 

북극지방의 바다 풍경입니다.

바닷물이 어는 모습인데 파도가 치면 그 가장자리부터 얼게 됩니다.

얼만 추운지 아시겠죠?

 

물개 사냥을 나온 원주민 사냥꾼인데 빙하가 녹으면서 점차 유빙이 사라져 

바닷가 가까이에 물개가 다가오지 않는답니다.

그래서, 점차 물개 사냥이 힘들어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결국, 물개는 너무 멀어 잡지 못하고 바다오리 한 마리만 잡았습니다.

 

 

원주민 마을에 있는 공항 활주로인데 비포장입니다.

차량은 없으며 대신 스노 머쉰이나 ATV(산악용 자전거)로 짐을 

운반합니다.

경비행기에는 차량을 싣지 못합니다.

 

마침 형제가 캐리부(사슴과) 한 마리를 잡아 돌아오고 있네요.

 

캐리부 옷을 벗겨서 겨울 해해풍에 말렸다가 무두질을 해서

옷을 지어 입습니다.

 

얼어붙은 파도 조각입니다.

 

이글 거리며 타오르는 해를 등지고 사냥 준비에 나서는 에스키모인.

 

툰드라에 엎드려 있다가 캐리부를 발견하고 저격을 해서

잡았습니다.

에스키모인의 시력은 최대 7.0에서 3 정도입니다.

2.5만 되어도 눈이 나빠졌다고들 하네요.

 

경비행기를 타고 인근 마을로 마실을 가는 중입니다.

온통 얼어붙은 동토의 땅만 보입니다.

 

무사히 도착해서 짐을 내리는 중입니다.

 

저녁노을이 너무 강해서 눈이 부시네요.

구름이 없다시피 하니, 그 눈부심으로 정면으로 바라보기 힘들 정도입니다.

 

앵커리지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여러분이 보시기에는 UFO 같나요?

비행기 추락사고는 절대 아닙니다.

세상은 모르는 것들이 너무나 많은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