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아침 일출광경이나 저녁노을을 구분하는 건

사진상으로 구분하는 게 애매하긴 합니다.

매일 지역마다 시간마다 태양의 붉은빛이 만들어 내는

경관이 사뭇 다르기 때문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조금은 더 노을을 보며 멍을 때리는

시간이 늘어만 가는 듯 합니다.

줄여서 "노멍"이라고 해야 하나요?

 

새해만 되면 일출을 보려는 이들로 바닷가는

늘 붐비게 되지만 노을을 보는 명당은 바닷가 어디에서고

가능하기에 오늘 앵커리지 시내와 접해있는 바닷가를

찾았습니다.

앵커리지 공항과 맞닿아있는 바닷가의 노을을 소개합니다.

오늘의 저녁노을은 정말 환상이었습니다.

이런 저녁노을을 보셨나요?

혼자 보기에는 너무나 아까웠답니다.

 

늘 해가지던 곳은 바로 이곳이었습니다.

매번 찾던 곳이라 이곳을 찾았는데 , 저녁노을이 보이질 않더군요.

그래서 좌측 35도 각도로 보니, 그곳에서 해가 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좌측을 보니 여기에서 해가 지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너무나 붉어 마치 온 세상이 다 붉게 물드는 느낌입니다.

어쩜 이렇게 붉게 타오르는 걸까요?

마치 불놀이 같지 않나요?

"불놀이야!~ "

노래가 생각이 나네요.

 

슈가 파우더를 뿌려놓은 듯한 설산이 공항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활주로의 유도등이 비행기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앵커리지의 시내 야경입니다.

 

저녁노을을 감상하러 나온이들이 바닷가를 거닐며 , 낭만을 즐기고 있습니다.

집을 나서면 금방 볼 수 있는 이런 바닷가가 있다는 것이 마음에 듭니다.

 

마치 샤갈의 한 폭의 그림처럼 저녁노을이 너무나 아름답게 펼쳐져

내 마음마저 붉게 타오르는 듯합니다.

비행기 한대가 마침 노을 속을 거닐고 있네요.

 

저기에 탄 승객들도 저녁노을을 볼 수 있겠지요?

 

말로 형용이 안될 정도로 아름다운 저녁노을은 매번 다른 모습으로

저를 놀라게 하네요.

 

금세 저녁노을이 사라지자 , 되돌아오는 젊은 남녀들입니다.

일출과 일몰이 너무나 빠른 시간에 이루어져 , 사진을 찍는 이들에게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 아닌가 합니다.

 

벌써 거의 다 저녁노을이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바닷가 어디선가 떠내려온 나목 한그루만이 일어서서 고개를 내민 채 

먼바다를 향해  해바라기 하고 있습니다.

어디로 가고 싶은 걸까요?

 

작은 파도들이 소리를 내며 바닷가 조약돌을 어루만집니다.

애무하듯 밀려오는 파도의 따듯한 손길로 인해  잠이 올 듯합니다.

 

아는 지인이 오로라 가이드를 하시길래 필요하신 분에게

알려드립니다.

오로라 투어를 하실 분에게 정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