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노을, 석양, 황혼, 일몰 등 해가 지는 모습에 대한 단어들이

참 많습니다.

 

황혼이란 해가 질 때, 어스름한 빛을 말하는데 , 인생을 

이야기하는데도 노을이나 석양이라는 단어보다는 

황혼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합니다.

 

그래서, 나이가 들어갈수록 황혼이라는 단어를 가급적

사용을 하지 않으려 하는 경향도 있더군요.

 

그러나, 인정해야 할건 인정해야 하듯이 스스로 인정하며

황혼을 즐기는 방법 또한, 현명한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의 노을에 스스로 젖어 잠시 지난 간 인생을 회고하고

무념무상의 시간을 갖는 건 어떨까요?

 

 

 

 

 

 

오늘도 날이 화창해 하이웨이를 달려 보았습니다.

 

 

 

 

 

 

길거리에서 개를 두마리나 데리고 보드를 타며 산책을 즐기는 청년은

무에 그리 신나는지 흥얼거리며 봄을 즐기네요.

 

 

 

 

마침 여객기 한대가 제 머리 위로 지나가네요.

 

 

 

 

 

 

 

오늘 황혼의 분위기는 사뭇 달라보입니다.

 

 

 

 

 

 

 

마치 황혼에 빨려 들어가는듯한  구름들입니다.

 

 

 

 

 

 

연인들의 어깨 위로 황혼이 짙게 드리워집니다.

 

 

 

 

 

 

황혼의 비가 내리는 듯합니다.

 

 

 

 

 

 

 

바로 앞에도 연인들이 지는 노을 속에 사랑의 탑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오늘 정말 사람들이 많이 몰려나왔네요.

 

 

 

 

 

 

 

백사장을 거니는 이들이 보이는데 유독 여기만 바닷바람이 심하네요.

 

 

 

 

 

 

 

황혼을 좋아하는 이들이 오늘 이곳에 다 모인 것 같네요.

 

 

 

 

 

 

 

해가 질 때는 정말 순식간에 지고 맙니다.

그래서, 너무나 아쉽긴 합니다.

 

 

 

 

 

 

 

이글이글 타 오르는 태양이 잠시 열기를 식히려 바닷속으로 

잠수를 합니다.

 

 

 

 

 

 

 

얼마나 뜨거운지 연기가 나는 것 같습니다.

열 받으신 분들 잠시 황혼 속으로 들어오세요.

 

그럼 표시도 안 난답니다.

 

 

 

 

 

 

이 비행기는 인원이 몇 명 타지 않네요.

마치 전세기 같습니다.

 

 

 

 

 

 

 

짙은 구름들이 어쩜 저런 모습으로 경계를 서는지 모르겠네요.

 

 

 

 

 

 

 

이제 거의 태양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불과 몇 분 만에 하루의 일과를 마치게 하네요.

 

 

 

 

 

 

갓 태어난 사슴(캐리부)이 너무나 귀엽네요.

아장아장 걷는 모습이 아슬아슬하기만 합니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저를 닮았나요?..ㅎㅎㅎ(우엑)

 

표주박

갑자기 달디단 도넛이 먹고 싶었습니다.

입에서 사르르 녹는 도넛을 안 먹은 지 좀 된 것 같아

도넛을 샀답니다.

 

종류별로 도넛와 치킨맘이 열개들이 세트를 사서

콜라와 함께 먹으니 포만감이 가득합니다.

 

미니 도넛츠 같은 치킨맘도 입에서 사르르 녹습니다.

야식으로 밤에 한통을 다 먹었습니다.

이상하게 남기면 아쉬울 것 같아 다 먹었습니다..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