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에도 어김없이 여름이 찾아 왔습니다.

Chena 강으로 다들 몰려나와 여름 피서를 즐기고

있는데 저마다 다양한 보트를 가지고 나와 여름 물놀이를

즐기는 풍경이 평화스러워 보입니다.

Fairnanks 의 여름 휴가겸 나드리를 나온 이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머물러 있습니다.

알래스카 여행을 오시지 못하니,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보트에 애견을 태우네요.  2인 1견 입니다.

군인들로 보이는군요.

저는 피부가 약해서 30분만 햇빛에 노출되도 금방 살이 타더군요.

백인들이야 허구헌날 저렇게 벗고노니 대단하네요.

 

 


주말을 맞아 딸아이와 함께 제트 수상스키를 즐기는 부녀.

스릴 만점이네요.

보는이로하여금 시원한 여름을 만끽하게 합니다.


 


이 아주머니는 혼자서 맥주병을 다리사이에 끼우고 연신 문자를 날리는군요.

물결 흐르는대로 마냥 가시네요.

나중에 어찌 올라오실지 약간 걱정이 됩니다.


 

 

 여의도 밤섬 같은 곳인데 저기서 왜 멈췄는지 아세요?

두아이를 데리고 뱃놀이를 하다가 아이 하나가 쉬가 마려워 

잠시 저기서 쉬를 하더군요...ㅋㅋㅋㅋ

아이 엄마는 전화로 보고(?) 를 하는중인가요? 아님 생중계?

 

 


다리위에서 만난 에스키모 원주민.

고향으로 가시면 편하실텐데 굳이 이런 대도시에서

지내실려고 그러시는지 원...

보통 작은 빌리지들은 술을 판매하지 않습니다.

그러니 자연히 여기를 떠나지 못하는겁니다.

여기서 10불 하는 양주 한병이 빌리지에서는  약 200불 정도 합니다.

 물론, 불법으로 판매하는겁니다.

가져가자마자 30분이면 한박스를 팔수 있답니다.

절대 한국인은 하지마세요. 보통 원주민은

그냥 넘어가지만 외지인은 구속입니다.


 

 


아버지와 아들은 낚시를 즐기고 아이의 엄마는 선텐을 하네요.


 


청둥오리와 함께 수영을 즐기는 젊은이들.

참 착한 청둥오리들.


 

 사람과 더불어 갈매기, 청둥오리, 강아지,낚시,

수영을한꺼번에 모두 즐길수 있는 이곳 알래스카!

바로 이곳이 낙원입니다.  

표주박

작은 빌리지 공항 입국을 하는데 화물칸에 실리는짐은

조사를 하지만 메고가거나 들고가는 가방은 일일이 검색을 안합니다.

그래서, 보통 작은 빌리지 갈때는 들고가는 가방에

양주 한박스 정도를 가져가서인사드릴 사람이나

친구한테 선물을 하면 최고의 선물로 칩니다.

양주 한병이면 모든 사람을 친구로 만들수 있을정도로

술의 위력은 대단 합니다.대신 술이 없으면

아무것도 안된다는게 단점입니다.잊지마시고

작은 빌리지 가실때는 무엇보다 제일 먼저 술을 챙기세요. 꼬~옥.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