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 그것도 가장 추운 북극에서 견공들이

살수있다는게 참 기특한 일입니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어디에서 태어나느냐가 제일 

중요하지 않나싶습니다.

사람이야 그래도 나중에 선택권이 있지만, 동물에게는

그나마 선택권이 없는게 제일 안타까운게 아닌가 합니다.

북극에 사는 강아지들을 한번 만나러 가 볼까요?




경비행기를 타고 체감온도 섭씨 영하 20도가 넘는곳으로 가보았습니다.





끝없는 빙원만 보입니다.

아득하네요.





개집 안으로 들어가면 더 추운가 봅니다.

모든 개들이 다 저렇게 집 밖에서 겨울내내 지내더군요.





ATV를 타고 어디 가냐구요?

그냥 동네 한바퀴 드라이브 하는거랍니다.

춥지도 않은가봅니다.






집 기둥 말뚝에 저렇게 견공을 메어놓았습니다.





물그릇은 없습니다.

그냥 눈을 먹더군요.

이빨 안시려울까요?

밥은 하루에 한번 주더군요.





표정이 너무 불쌍해 보입니다.

마치 " 나 추워요" 하는것 같네요.





처마밑 고드름이 엄청 기네요.

키가 닿지않아 따질 못했답니다.





무슨 저런경우가 다 있나요?

개집도 아니고 케이지를 통째로 가져다 놓았는데, 문이 닫혀 있네요.

털도 단모종인데, 어찌 이 겨울을 보내는지 대단합니다.





북극해에 무지개가 뜨니 , 그 광경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견공은

인생 살만큼 살아본 경험자 같아보입니다.

개들이 하나같이 무지개를 바라보네요.

무슨 생각을 하는걸까요?







저 친구는 벌써 동네를 몇바퀴 도는지 모르겠네요.

이 추운날 대단합니다.





추위를 아랑곳 하지않고, 저렇게 프라스틱 썰매에 아이들을 태우고 

씽씽 달리면서 이 추위를 즐기고 있습니다.






엄청 사나워보이는 견공.

저를 잔득 긴장시키는군요.





여기 개들은 아무데나 매어 놓더군요.

바람을 잘 피하는곳에 매어두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개집 만들기 정말 간단하네요.

거적문이라도 있으면 좋겠네요.





여기 무지개는 일자 무지개 같더군요.

북극해에서 만나는 무지개라 더 반갑기만 합니다.





눈보라가 몰아치는 설원에 개집이 있더군요.

정말 저기는 눈보라 피할데가 없어 너무 불쌍해 보입니다.





그나마 개집도 부분적으로 부서져서 칼바람이 마구 들어올것 같습니다.

일년에 목욕한번 안하는 견공들 입니다.

예방주사도 앉맞는것 같더군요.

그래도 여기에서 잘 버티고 환경에 적응하며 산다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개집문이라도 좀 작게 만들것이지, 저렇게 크니 어디 바람이라도 제대로 

피할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짚단도 좀 깔아주면 더욱 좋으련만.







여기 바다가 아직 완전하게 얼지않아 저쪽으로 가보질 못했습니다.

보이는 캐빈이 아마 임시 캐빈 같네요.

저 건너편에도 마을이 있는데, 몇가구 살지 않더군요.

한 가족이 모여사는것 같았습니다.

비록, 말하지 못하는 동물이라고 해도 헤아려주는 마음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이야 추우면 집안으로 들어가면 되지만, 견공들이야 그럴수도 없지요.

심하게 스톰이 오면, 개중에 동사하는 견공도 나온다고 하네요.

참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 없네요.

미국에 오니, 집집마다 개를 키우는이들이 참 많습니다.

동물을 애완동물이 아닌, 가족의 개념이더군요.

물론, 북극의 견공들은 제외하구요.

개팔자가 상팔자 라는말 북극에는 해당사항이 없답니다.



표주박


이제 오로라 관광시즌이네요.

한국에서도 오로라를 보러 오시는분들이 참 많습니다.

신혼부부들도 계시네요.

페어뱅스에는 오로라 투어를 전문으로 하는 한인분이

없으십니다.


그래서,업체를 통해   오로라 랏지에 내려서 그 자리에서만 

오로라를 밤새 목이 빠지게 기다려야 하는데, 불행히도

오로라가 나타나지 않으면, 모두 꽝이 된답니다.

오로라 투어비용들이 한순간에 다 날라가게 되지요.

보통 삼일정도 코스로 오시는데 , 한군데서만 기다려야 하니

못보고 가시는분들도 많습니다.


저야 어디서 오로라가 뜨는지 자세하게 알아, 저를 

만나시는분들은 행운아시랍니다.

그래서 여태 한번도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분들이 없습니다.

여태 100% 기록을 세웠는데, 금년에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l6888@hanmail.net BlogIcon Lee K.i 2014.11.19 01:29  Addr Edit/Del Reply

    맞아요
    제친구도 미국 딸애한테 갔다가 알래스카 크루즈여행 시켜줘서 갔다 왔는데
    오로라는 볼수 없었다고 하더군요
    잘 기획 세워서 가야겠습니다
    가게되면 좋은 조언 구하겠습니다~ 인사ㅎ
    알래스카하면 개썰매가 먼저 떠올라서
    개들이 보호받고 대접받는 나라로 알았는데 너무하군요
    그래도 주인 잘 만난 녀석들도 잇겟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오로라~~ 덕분에 사진으로라도 잘보고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1.19 07:40 신고  Addr Edit/Del

      동물보호단체에서 개썰매 반대운동도 하고
      그러는데, 그런것보다 주민들에게
      동물에 대한 교육을 수시로 홍보하는게
      더 좋을듯 합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개들에 대한 처우는
      전혀 변한게 없으니까요.
      원주민들이 개들에 대한 처우개선에 대해
      조금은 생각을 해봐야 할것 같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relax444 2014.11.19 03:58  Addr Edit/Del Reply

    오늘 하루아침도 알래스카님의 글을보면서 인생을돌아보게하십니다.
    오늘본 개들의 사진을보며 다시한번 힘을내봅니다. 하루를 잘마무리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relax444 2014.11.19 09:47  Addr Edit/Del Reply

    여기는 Rhode Island 의 Providence 라는 도시입니다.
    미국에서 제일 작은주랍니다.
    new port 라는 좋은바닷가가있습니다.
    기억을하시면 저하고 E-Mail 한적이있으실겁니다.
    참 좋은 답신을 받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1.19 12:01 신고  Addr Edit/Del

      아,,그러시군요.
      반갑습니다.
      정말 처음 들어보는 도시네요.
      바닷가 근처에 사시나봅니다.

      도시가 미국에서 제일 오래된 도시라고 하네요.
      바닷가로 탐험가들이 도착해서 처음으로
      삶의 터전을 일군곳인가 봅니다.

      다운타운을 보니 고층빌딩들이 많네요.
      스키장이 있는걸보면 눈이 제법 내리나봅니다.

      완전문명화된 도시같아 보입니다.

  4. 키니네 2014.11.21 17:03  Addr Edit/Del Reply

    인간처럼 잔인한게 없어요
    저렇게 잔인하게 키우다니........
    죄받아요 나중에.......

  5. 지나가는 2014.11.21 17:31  Addr Edit/Del Reply

    개가 불쌍하다라는건
    개의 입장에서인가요
    사람의 입장에서인가요
    개가 불쌍한가요
    그렇게 느끼는
    사람이 불쌍한가요?

    • Favicon of https://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1.21 18:10 신고  Addr Edit/Del

      동사당하는 개들이
      매년 생긴답니다.
      괜찮겠지, 오래전부터 그렇게 살아왔으니까
      겨울을 잘 나겠지 하는 무관심은
      결국 생명을 등한시 하는 결과를 낳는답니다.

    • 그냥 지나가 2014.11.21 19:09  Addr Edit/Del

      니 생각만 하지 마시구요
      니가 옷입고 지금 안춥다고 저 추위속에 있는 개도 안추운건 아니죠

  6. 2014.11.21 18:41  Addr Edit/Del Reply

    옷 따뜻한거 하나 입히면 좋을텐데.. 동물 추운날씨에 방치하는 사람들 보면 정말 너무 화가납니다

  7. 노은선 2014.11.21 19:22  Addr Edit/Del Reply

    불쌍해요.

  8. 2014.11.21 20:0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사랑이 2014.11.21 20:07  Addr Edit/Del Reply

    사람들 인식수준을 알 것 같습니다. 바다표범을 주식으로 먹고 산 저네들이.. 인권같은 게 있을까..
    짧은 줄에 개를 답답하게 묵고 심지어 따뜻한 집도 없는 것이 한국 시골 할머니 할아버지가 하는 짓과 똑같네요..

  10. Favicon of http://daum.net BlogIcon 바다 2014.11.21 20:47  Addr Edit/Del Reply

    조금만 추워도강아지들 옷입히고 그러는데 저렇게 추운곳에서 옷도없고 바람막이도 안해주는 사람들은 참 인정도 없네요. 살아있는 모든 생명 행복하여지길...

  11. 사람 2014.11.21 21:38  Addr Edit/Del Reply

    동물은 저렇게 키워야 되는데 이나라는 개새끼를 사람보다도 더 상팔자로 키우니 ... 헐

  12. 똘이네 2014.11.21 21:56  Addr Edit/Del Reply

    약간만 신경써줘두 좋을껄. 그게 그렇게 힘든일두 아니구만 ㅉㅉ

    • Favicon of https://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1.21 22:53 신고  Addr Edit/Del

      아주 간혹 동물뼈를 주기도 하는데
      이내 얼어버려서 그거를 물고 뜯는라
      온힘을 다하더군요.
      정말 야생동물과 다름 없는것 같으나
      자기가 따듯한 곳을 찾아갈수 없도록
      묶어두어 오히려 야생동물보다 더 추위를 많이 타게 되지요

  13. 손님 2014.11.21 23:02  Addr Edit/Del Reply

    풀어주면 차라리 동굴이라도 팔텐데....깊숙한 동굴이 저 개집보다는 나을듯...

  14. . 2014.11.21 23:52  Addr Edit/Del Reply

    ....

  15. 쮜끼아버지 2014.11.22 00:11  Addr Edit/Del Reply

    그래도 우리들의 쮜끼들은 영원한 쮜끼들일껍니다!
    쮜끼 아지강이들 만세!!
    쮜끼 쮜끼 피부 피하지방층 생화학이 실외 온도가 내려 가면 기하급수적으로 피부내의 온도는
    두배이상 올라가는 쮜끼들..쮜끼쮜끼....
    비둘기는 북극에 놔두면 피부가슴 온도가 최고 7배까지 올라감.....쮜끼 쮜끼,,,,,냠냠냠....
    생화학이고 생리학이고 과학이라네......
    바깥온도가 영하라고 피부온도도 따라서 영하가 되지 않고 죽지 않는다네,,,,,,북극개는 눈속에서도
    따뜻하게 잔다네...영화 에이트빌로우 를 보면 알수 있슴......꾸꾸꾸...냠냠 뚝뚝....

  16. 곰돌이 2014.11.22 01:37  Addr Edit/Del Reply

    북극곰이 민가로 와서 인명을 해칠까봐 개들을 저렇게 한가운데 놓는겁니다
    한마디로 개들이 방패막이죠 ...

  17. 이영구 2014.11.22 01:49  Addr Edit/Del Reply

    아이고..우리집 잡종발바리는 어림도 없겠어요. 우리개는 프라스틱 개장 안쪽으로 쭈욱 스티로폼 붙이고, 문은 아래위를 절반으로 윗쪽은 투명 프라스틱으로 고정, 아랫쪽 반은 매달려서 여닫히는 투명비닐로 해주었어요. 너무 호강이죠?

  18. 얼돌이 2014.11.24 22:10  Addr Edit/Del Reply

    예전 다큐멘터리에서 밖에서 키우는 에스키모 개는 나이 들면 잡아 먹는걸로 나오더군요..
    지금도 그러는지... 추워도 동사는 안해야 하는데 그 점이 제일 안타깝네요.
    전에 올려주신 글에서 강아지들을 다들 이뻐하길래 참 좋구나 했더니 그것도 지역마다 틀린가보네요.... 에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