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

알래스카" 봄의맛 쑥버무리 드세요 " 알래스카의 쑥은 식용과 약용으로 각광받는 식물입니다. 먼저 " 쑥대밭이 된다"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그 정도로 쑥의 끈질긴 생명력은 번식력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일본 히로시마 원폭때도 제일 먼저 머리를 들고 자라난 게 바로 쑥이랍니다. 쑥은 피로회복과 혈액순환에 좋으며 특히, 여성에게 아주 놀라운 치유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A B C 모두 들어있으며 항암 효과가 아주 뛰어나며, 암 억제효과와 다이어트에도 그만이라고 합니다. 특히, 해풍을 맞으며 자라나는 쑥은 제일 으뜸으로 친다고 해서 오늘 해풍을 듬뿍 먹고 자란 쑥을 뜯어 " 쑥버무리"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알래스카산 쑥버무리를 소개합니다. 아직 전반적으로 쑥이 나오지 않아 오늘은 다른 등산로를 찾았습니다. 굽이굽이 등산로를 따라 처.. 2021. 5. 7.
"돈까스를 깻잎에 싸 먹다 " 문득, 든 생각이 돈가스를 깻잎에 싸서 먹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금은 독특하고 색다를 것 같아서 왕 돈가스 한 장을 꺼내 올리브유에 바삭하게 튀겼습니다. 그리고, 깻잎을 곱게 씻어 상추쌈을 싸서 먹으니 입안에 깻잎의 향이 은은하게 퍼지면서 상당히 좋았습니다. 그리고, 드레싱도 일반 돈가스 드레싱이 아닌, 옥수수 드레싱을 뿌렸습니다. 그랬더니, 은은한 옥수수향이 더해져 돈가스 전용 소스보다 더 나은 듯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치킨이 입맛에 맞질 않네요. 몇 점 먹다가 두고두고 먹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 역시 치킨은 맥주와 같이 먹어야 제맛인가 봅니다. 먹방 출발합니다. 왕돈가스와 튀긴 송이버섯 그리고, 방울토마토, 둥굴레차를 끓여서 냉장고에 넣어 놨다가 꺼내서 아주 시원합니다. 그리고 ,.. 2020. 6. 19.
알래스카 " 가을의 산책 " 알래스카 Chugach State Park를 찾아드론을 날려보았습니다.추가치 주립공원을 구석구석 누비면서가을 산책과 더불어 가을의 향을 마음껏맡아 보았습니다..알래스카는 이제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어단풍이 서서히 물들어 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알래스카의 가을 산책으로 초대합니다. . .앵커리지 먼 바다에는 먹구름이 끼어 비가 내리고 있네요.마치 구름이 핵폭탄이 터져 생기는 버섯구름 같습니다. . .썰물로 인해 바닥을 드러낸 갯벌과 함께설산이 저만치 보입니다. . .디날리 산맥과 일자 구름이 인상적입니다. . .툰드라에도 가을의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 .만년설이 다 녹아버린 굶주린 산들이 자리한 공원입니다.. . .따사로운 햇살을 받는 자작나무들도 고운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 .왼쪽 하.. 2017. 9. 10.
알래스카 " 전통 찻집 indigo " 모처럼 알래스카에서 전통 찻집을 들러보았습니다.거의 커피숍이나 스타벅스를 찾고는 했는데모처럼 전통 찻집인 인디고를 들러 커피향 대신은은한 차향을 맡아 볼수 있었습니다..인디고에는 약 200여가지의 전통 Tea를 취급하고있는데 차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저는 자세한 설명을듣고서야 선택을 할 수 있었습니다..찻잎을 따는 시기와 다양한 지역에 따라 차는 다른 향을 간직해 독특함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미묘한 맛과 향의 차이를 느끼기에는 이미 커피에 물들어 버렸지만 , 모처럼 다향과 함께 하는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그럼 전통 찻집을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입구에 들어서니 불상이 눈에 먼저 들어오네요. . . 530 E Benson Blvd #8, Anchorage, AK 99503 에 위치해 있습니다.입구.. 2017. 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