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시장후보'에 해당되는 글 2

  1. 2021.04.05 " 생태탕과 거짓말 "
  2. 2021.03.31 욕심없는 마음이 있을까?
2021. 4. 5. 03:27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문제 : " 겸손"이라는 단어가 적절하게 쓰이지 않은 말은?

       1)정치인은 국민 앞에서 늘 겸손해야 한다

       2) 어른 앞에서는 늘 겸손해야 한다

       3) 스타는  팬들 앞에서 항상 겸손해야 한다

       4) 기억 앞에서는 늘 겸손해야 한다

 

늘 문제의 핵심 앞에서 빠져나갈 단어를 사용해

국민들을 우롱하는 장어 같은 정치인들이 참 많다.

이런 정치인들은 장어과라고도 하는데, 책임지는 일이 없고

각종 부정부패를 해도 교묘한 거짓말로 빠져나가는데 선수들이다.

 

제일 문제는 자신이 거짓말을 하면서도 일말의 자책을

느끼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하늘 우러러 한점 부끄럼 없다고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재벌들의 갑질을 보면 일반인들은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

하며 모두 지탄을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갑질을 부리는

이들은 전혀 죄의식이나 부당하다고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들은 평생을 그렇게 살아왔으며 아주 당연하게

생각을 한다.

 

땅콩 사건만 하더라도 그렇다.

매스컴에 등장할 때는 머리를 숙이고 , 마스크를 쓰고

인사를 정중하게 하지만, 돌아서자마자 아니면,

차를 타자마자 바로 욕이 나온다.

그리고, 지금은 그 기억 앞에서 겸손해서 다 잊어버리고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우리가 드라마 속에서 나오는 재벌들의 생활을 접하게

되는데, 재벌들의 생각은 우리네와는 완전히 다르다.

시장에서 콩나물을 사고, 교통비를 아끼고 적금을 들고

한 푼 두 푼 아끼고 살지만 , 재벌들은 돈을 쓰는 기본이

다르다.

돈을 쓰는 데는 기준을 정하지 않지만, 돈을 버는 데는

기준을 정한다.

기준은 남의 돈은 내 돈이다 라는 개념이다.

 

상상을 해보자.

내가 돈이 엄청 많다면 없는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내가 더 좋은 걸 어떡하면 더 가질 수 있을까 궁리를 한다.

가진 자들은 없는 사람들에 대해 생각 자체를

하지 않는다.

그리고, 전혀 이해를 하지 않는데 그렇게 재산이 많은

사람을 시장 후보로 선택을 한다면 서울시 빚이

20조로 늘어난 사태를 다시 겪게 된다.

 

이는, 서울 시민이 누려야 할 혜택을 빛 갚는데

사용을 하기 때문에 시민들에게 돌아 올 혜택이

사라지게 된다.

의외로 우매한 국민들이 정말 많다.

세빛 둥둥섬이 엄청난 적자를 안고 있다.

다시 시장에 당선이 된다면 그 빛 덩이에 다시

엄청난 투자를 하겠다고 한다.

코로나로 인해 장사를 하는 이들이 나 실직자들에게

더 지원을 하는 게 맞지 빛 투성이인 세빛둥둥섬에

또, 투자를 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 

 

거짓말만 일삼는 시장 후보에게 다시 한번

묻고 싶다.

"내곡동 갔습니까? 안 갔습니까?"

내곡동 재개발 브리핑 사진도 등장하고, 내곡동 증인들도

수도 없이 등장을 하고, 내곡동 결재서류 사인도

등장을 했는데도 아직도 거짓말을 일삼는

시장 후보는 " 지구를 떠나가라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3. 31. 10:13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중국집에 가면 늘 망설여진다.

자장면을 먹을까? 짬뽕을 먹을까?

그래서, 중국집에서 다들 거기에 대한 작은

배려를 해주는데 짬짜면이나 볶짜면 등 

두 가지 요리를 한 번에 같이 먹을 수 있게 해 준다.

큰 욕심도 있지만 이렇게 작은 욕심들이 살아가는

생활 속속 스며들어 선택을 강요하기도 한다.

 

태어나 살아가면서 이렇게 수시로 나타나는 욕심의

유혹들은 이루 말로 다 할 수 없다.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하기도 한다.

단돈 10원에 대한 유혹이나 1억에 대한 유혹

아니, 돈으로부터의 유혹은 그동안 잘 지켜왔던

자신의 성을 뿌리부터 썩게 만들기도 한다.

전임 두 대통령이 교도소에서 지내는 이유도

이러한 유혹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금 서울시장 후보나 부산시장의 유력한 두 후보도

이 유혹에 빠져 발목을 잡고 있다.

부산의 박형준 후보 같은 경우는 거의 비리 종합

선물세트 같은 형태를 보이고 있음에도 부산 시민들은

그 중차대한 비리에 대해 무감각 한 건 아닐지 모르겠다.

하긴, 서울시장 후보도 전혀 모르는 일이다라며

오리발을 내밀며 버티기 한판을 하고 있으니,

말해 무엇하랴.

 

돈이 없는 사람들은 돈이 많은 사람들의 생활에

모르고 있으며, 돈 많은 사람들은 돈 없이 사는 

사람들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그래서,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자리에는 절대적으로

재산이 많은 사람이 집권을 하면 반드시 부패를

하게 된다.

돈이 많은 사람은 수시로 자신의 재산을 불릴 생각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임대료 평균이 24만 원이라고 헛소리 하는데도 그냥

지나치는 서울 시민들은 농담으로 받아들이고 그냥

지나치는데 서울 어느 지역에 점포 임대료가 24만원

짜리가 있을까.

이런 사람이 서울시장이 된다면 정말 아찔하다.

두부 한모가 얼마인지, 지하철 요금이 얼마인지도

모르는 사람이 과연 서민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을 할 수 있을까?

 

기념식장에 시장님 오르기 불편할 테니 , 계단을 만들자며

5천만 원을 들여 계단을 만드는 어처구니없는 행정을

펼쳤던 사람이 지금의 후보다.

이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 이 말을 한 사람은 지금 교도소에서

나라에서 주는 밥을 먹고 지내고 있다.

재산이 많은 사람이 공직자에 오르려고 하는 건 권력을 잡고

자신의 재산을 더 불리게 하기 위해서는 아닐까?

우리나라 전체 국민 90% 이상이 박근혜를 탄핵하기 위해

촛불을 들었는데, 이제는 무고한 박근혜를 교도소로 보냈다고

천지사방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석방하라는 시위를 한다.

점점 코미디가 되어가고 있는 이 세상이 어디까지 갈까?

사람들의 욕심은 오직 자기 혼자만을 위해 존재한다.

일당을 받아가며 시위에도 참가하고, 99.99% 떨어질

확률의 무수한 후보들이 왜 그리도 많은지 모르겠다.

무려 13명이나 되는 후보들.

나도 출마나 할걸 그랬나?

그런데 등록비가 없어하지 못하겠다.

 

나는 세 가지를 먹고 싶어 탕수육과 튀긴 만두와

자장면이 같이 나오는 세트 메뉴를 주문했다.

먹고 나면 별 것도 아닌데, 그냥 만족스럽다.

욕심은 그런 거다.

자기만족을 위해 부리는 작은 욕심,큰 욕심을 부리면 

결국, 두 전직 대통령과같은 길을 걷게 됨은 자명한 사실이다.

처의 재산, 전 남편 아들의 재산, 전 남편의 딸의 재산,

말장난의 끝은 어디인가.

재혼했으면 그냥 자신의 아들, 부인의 재산이면 자신의 재산 

이렇게 명확하게 못하는 이유는 뭔가 켕기는 게 있어서아닐까?

굳이, 전 남편의 아들, 전 남편의 딸 이게 무슨 짓이고?

가족 체계를 말살하는 이런 말장난을 자칭 교수가 하고 있으니

정말 기가 막히기만 하다.

재혼했으면 그냥 너의 아들과 딸이다.

처의 재산이 아니고 너의 재산이다.

" 에이 천하에 몹쓸 것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