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일상 소품들을 직접 만드는 공방들은 어딜 가나 눈길을

끄는데, 요새 작은 공방들이 유행인 것 같습니다.

대량 생산하는 현장이 아닌 오직, 세계에서 유일하게 

만들어 희소가치가 높기도 하거니와 개인 소장가치가

좋아 다들 공방에서 만든 물품 중 하나 정도는 갖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뜻깊은 인연을 만들어 나가거나 소중한 이에게 선물을

할 때에 더욱 그 가치가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 같은 데야 원래 자체 생산시설이나 공장 같은

곳이 없다 보니, 거의가 수제품이며, 공방에서 만든 물건들이

상당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많은 공방들이 문을 닫아 아쉬움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은 쇠로 만드는 작은 공방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요새 시국 같은 먹구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카약을 타려는 이들로 붐벼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너무나 한산해 문전 폐업을 할 정도입니다.

 

매장이 큰 곳은 아예 문을 닫았더군요.

 

저 프로펠러를 만들었을 때, 다들 얼마나 설레었을까요?

 

일반 고래는 아니고 하얀 고래인 벨루가 같습니다.

 

후쿠 선장이네요.

 

고양이 티셔츠인데 모두 귀엽네요.

사줄 사람이 없네요...

 

저는 선글라스를 끼면, 사각지대가 생기더군요.

선글라스 끼고 사진 찍으면 , 구도가 잘 나오지 않는 것 같습니다.

 

 

쇠로 만든 소품들인데, 가격이 장난 아니군요.

 

말똥 벌레도 아닌데, 저걸 밀고 올라가다니...

 

 

창작의 세계는 무한한 것 같습니다.

 

 

여기가 다 개인 공방들이며, 샵입니다.

 

쇠와 용접을 다루니, 다소 위험한 공방 같습니다.

한국에서는 연인들이 서로의 반지나 팔찌를 직접 만들어서 

이니셜과 기념일을 새겨 나눠서 차고 다니는 게 유행이랍니다.

남자들 점점 연애하기 힘들어지는 시대인가 봅니다.

 

여기도 문을 닫았네요.

정말 요새는 매장이 큰 곳은 상대적으로 유지비와 렌트비가

많이 나가 타격이 상당히 큽니다.

그렇다고 갑자기 규모를 줄일 수는 없어 폐업하는 상점들이

점점 늘어만 갑니다.

 

 

여기 공중 화장실을 왔는데 완전 오픈형 소변기입니다.

갑자기 군대 화장실이 생각나네요.

처음 온 이들은 조금 뻘쭘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중국보다는 훨씬 좋네요.

중국에 갔다가 변기 칸에 앞 문짝이 없어서 놀래서

다시 나온 기억이 납니다.

오늘도 무사히....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작의 세계는 늘 끝이 없나 봅니다.

예술가에게 있어 창조의 분야는 늘 

끊임없이 상상과 자기 성찰을 통한

탐구의 영역이기도 합니다.

.

오늘은 유리 공예품이 만들어지는 그 

과정에 대하여 탐구 하고자 합니다.

기술적인 면들은 머리 아프니 그런 면들은

생략하고, 아주 간단하게 일목요연하게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도록 준비를 

했습니다.

.

그럼 유리 공방으로 출발합니다.


.

.

유리공예품들의 전시장을 찾았습니다.

하나하나 모두 아름다운 작품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

일단 공예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확실한 밑그림이

있어야 합니다.


.


.,

'낙서 같아 보이지만 아이디어의 보고 이기도 합니다.


.


.

밑그림을 바탕으로 나무들을 잘라 같은 모양의

샘플을 제작합니다.


.


.

유리로 만들기에 색상을 첨가하는 건 바로 과학을 

이용한 창작입니다.


.

 

.

다른 예술품과는 달리 유리 공예품은 깨지기 쉬우며

과학이 밑 바탕이 되어야 그 출발선상에 설 수 있습니다.


.


.

작업 현장인 유리 공방의 현장입니다.


.


.

뜨거운 열기로 인하여 화상을 입기 쉽상이며

오랜 시간 동안 작업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


.

아까 밑그림에서 탄생한 완성된 작품입니다.


.


.

아크릴이 아닌, 유리이기에 원하는 색상을 넣기는

쉽지 않습니다.


.


.

유리 특유의 성질인 투명함과 아름다운 색의 조화는

환상의 빛을 자아냅니다.


.


.

유리 공예품은 빛의 각도가 주는 신비함이 그대로

연출이 됩니다.


.


.

유리들은 두부처럼 단칼에 자를 수 있는 게 아닌,

오랜 시간 동안 연마를 통한 다듬질이 관건입니다.


.


.

예술가들마다 자기가 추구하는 분야가 다릅니다.

그래서, 한 분야를 택해야 하는데 오랜 시간 경험을 통해

자기만의 영역을 개발해야 하는 고통이 따릅니다.


.


.

그래서, 예술가마다 특징이 있어 어느 한 작품을 보면 

대충 누구의 작품인지 알 수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천경자씨의 화풍이나 이중섭씨의 화풍은 누구나가

금방 보면 알게 되지요.


.


.

자기만의 분야를 개척 한다는 게 보통 험난한 여정이 

아닙니다.


.

 

.

블로그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사람의

독특한 구성이 보입니다.

그래서, 눈에 익게 되지요.


.


.

요새 중앙일보 전면이 모두 확 바껴 아직 

익숙하질 않네요.

엄청 복잡하게 보입니다.

익숙해질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


.

이 작품은 정말 대단합니다.

저렇게 매달아 놓고 만들었을까요?

그러다가 떨어져서 깨진 건 없는지 궁금합니다.


.


.

예술의 세계는, 들어서면 들어설수록 더욱 깊이가

느껴집니다.

일반인들은 그냥 편하게 감상 하는 게 제일 좋습니다.

같이 머리 아파하지 말고 그저 느끼는대로 ,상상이 가는대로

보는 걸 추천합니다.


.

 

.

알래스카만에서 얄류산 열도까지 오늘 8.2의 지진이

발생 했습니다.

지진이 나자마자 한국에서 먼저 연락이 오더군요.

참고로 알래스카는 한국의 15배 크기의 넓은 땅입니다.

울산에서 지진 난다고 서울이 흔들리지 않는 것처럼

거리상으로는 아주 먼 거리입니다.


.

제가 집에서 느끼는 건 집이 부르르 떨리는 

정도였습니다.

마치 쉬야를 하고 온 몸을 부르르 떠는 것 처럼 

말입니다..ㅎㅎ

.

코디악과 호머에서는 경보 사이렌이 울고 싯카에서

스워드로 대피를 하기도 했습니다.

스워드도 민방위 훈련처럼 매달 지진 대피 훈련을 

하는 지역이기도 합니다.

.

코디악에서는 학교로 대피를 하고 , 쓰나미에 

대비 할 것을 당부하였는데 아직까지 큰 

피해는 없는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에서는 매년 문화를 계승 발전 시키는 

예술가들을 선정하여 지원금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 원주민들에게 전통 의식과 문화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실시 하고 있으며.

그들이 안전하게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방을 제공 하기도 합니다.

.

예전에는 원주민 전체가 거의 작품 활동을 하였으나

이제는 고난의 길이라 여겨 , 후대에 이르러 점차

그 전통이 많이 사라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

오늘은 인딘언과 에스키모인들의 전통 생활용품들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원주민 지원 제도에 대하여 간략하게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

 

.

알래스카뿐만 아니라 미국내 원주민을 위한 직업 센터에서는

노동자와 구직자에 대하여 American job center 에서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

NADL (Native American Direct Loan) 프로그램은 

Federal Trust 땅의 주택을 구입, 건설 또는 개선하거나 

이자율을 낮추려는 유능한 아메리카 원주민 재향 군인에게 

주택 융자를 제공합니다. 


.


.

인디안 건강 서비스 (IHS) 대학원 장학생 프로그램은 자격을 갖춘 

아메리칸 인디언 및 알래스카 원주민 학부생에게 재정 지원을 

제공합니다.


.


.

눈썰매인데 고래수염으로 만든 눈썰매가 눈길을 끄네요.

맨 앞에 있는게 고래 수염을 엮어서 만든 눈썰매입니다.


.


.

산을 오를때 설화는 필수인데, 보통 눈들이 무릎 이상 쌓여 

걷기가 힘들기 때문에 설화는 집집마다 필수로 있습니다.


.


.

특히, 사냥을 나갈때는 설화가 필요한데 저는 처음에 저걸 신고

어떻게 걷나 궁금 했는데 막상 신고 걸으니 마치 스키를 

타는 기분이었습니다.


.


.

남쪽에 사는 원주민들의 전통 문양이 독특합니다.


.


.

각 부족별 전통 문양이 사뭇 다른데 언제 한번 그 문양에 대해

자세히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


.

까마귀를 신성시하는 풍습은 오래전 한국의 전통과도 

그 맥을 같이합니다.


.


.

고래를 조각했네요.

.

Weatherization Assistance Program (WAP)

저소득층 가정이 가정의 에너지 효율을 높임으로써 에너지 비용을 

절감 할 수 있도록합니다. 기금은 가장 진보 된 기술을 사용하여 

어려움에 처한 주거 가족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데 사용됩니다 .


.


.

특이하게도 나무로 된 요요인데, 물개 머리 모양입니다.


.


.

지금도 여기서는 아직도 화살로 사냥을 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

Tribal Temporary Assistance for Needy Families

부양 자녀 가정 돕기 프로그램 인 TANF 프로그램은 연방 정부에서 

인정한 부족, 아메리칸 인디언 및 알래스카 원주민 가족에게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

고래뼈를 이용한 그릇입니다.

.

Native American Congressional Internships

Udall 재단은 연방 정부와 인디언 국가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해 더 자세히 배우고자 하는 아메리카 원주민 및 알래스카 

원주민 학생들을 위해 워싱턴 DC에서 10 주간 여름 인턴십을 

제공하는 기금입니다.


.


.

돌 칼이 아닌, 고래 뼈를 갈아 만든 칼입니다.

.

Tribal Recruitment and Retention Program은

부족 모집 및 유지 프로그램은 인디언 보건 프로그램의 인력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부족, 부족 및 인디언 단체에 의료 전문가 
모집, 배치 및 유지를위한 기금을 제공합니다.


.


.

투박하지만 정감이 가는 잔입니다.

.

Indian Higher Education Grant Program은 

공인 된 아메리칸 인디언 / 알래스카 원주민 학생들에게 공인 된 

고등 교육 기관에 지원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

자작나무 보행기라고 해야하나요?

아기를 저 바구니에 넣고 흔들어주면 보행기와 흡사한

역활을 합니다.


.


.

자작나무를 깍아 만든 생활용품입니다.

.

인디언 건강 서비스 (IHS) 예비 장학 프로그램은 자격을 갖춘 

아메리칸 인디언 및 알래스카 원주민 학부생에게 재정 지원을 

제공합니다.


.


.

자작나무 껍질을 이용해 만든 바구니.

.

인디안 보건 서비스 (IHS) 건강 전문인 장학금은 자격을 갖춘 

아메리칸 인디언 및 알래스카 원주민 학부 및 대학원생에게 

재정 지원을 제공합니다.


.


.

알래스카에서 자작나무의 용도는 끝이 없습니다.

자작나무 가지와 잎을 사우나 하면서 몸을 두들기면 혈액순환에

좋다고 해서 많이들 이용하지요.

또한,껍질과 뿌리 모두 민간요법에 많이 쓰이는 재료입니다.

자작나무 수액은 우리네 고로쇠 나무 수액과 거의 비슷한 

효능이 있습니다.


..

.

2018년 올 한해도  늑대 한마리가 알래스카를 잘 지키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 북극 마을인 베로우에는  Iñupiat Heritage Centre 

가 있어 원주민들의 문화와 전통을 이어나가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특히, 언어와 문화,역사를 세대 간 이어주는 가교

역활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예술과 공예품을 전시하고 그 전시 장소를 

제공하므로써 관광산업에도 이바지 하고 있습니다.

.

전통 예술가들을 지원하므로써 공방에서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하게 합니다.

그들의 작품과 전통 공예품을 소개합니다.


.

.

이누삐약 해리티지 센터에 들어서니 엄청난 고래가

반겨주었습니다.


.


.

북극을 이끌어 나가는 지도자들의 면면이 

벽면을 가득 채웠습니다.


.


.

북극의 올빼미는 주변과 동화되어 하얀색의 흰눈 올빼미로

유명합니다.

북극의 하얀 여우는 너무 귀엽습니다.


.


.

다소 투박해 보이는 마스크이지만

자세히 보면 정감어린 얼굴들입니다.


.


.

우리네 탈과 비교하면 여기는 세련되었습니다.

다양한 동물 털과 아이보리를 이용한 탈들이 많습니다.


.

 

.

아이들 모습까지 넣은걸 보면 우리네 하고는 다소 다른 

스타일의 탈입니다.


.


.

우리는 자개로 여러 장식들을 한 반면 이들은 아이보리를 이용한

장식과 음각화 된 그림을 그려 넣었습니다.


.


.

고래수염에 그려넣은 그림인데 곰을 사냥하는 모습이

코믹스럽기조차 합니다.

사실은 살벌한 장면인데 말입니다.


.


.

고래를 사냥하는 총입니다.

우리나라 M19 같은 느낌입니다.


.


.

선사시대의 돌로 된 촉입니다.


.


.

북극곰 위에 고래가 노는 모습이 특이하네요.


.


.

고래 수염으로 만든 요트입니다.

우리가 말하는 고래수염은 알고보면 먹이를 걸러 물을 배출하는

일종의 망 같은 역활을 하는 부분입니다.


.

.

저도 언젠가는 저 신발 한컬레를 장만하고야 말겠습니다.

정말 따듯합니다.


.


.

고래잡이용 카약인데 캐리부 가죽으로 만들었습니다.


.


.

눈썰매는 이 지역에서는 필수입니다.

북극곰을 사냥해서 싣고 오는데 꼭 필요합니다.


.


.

아이를 업은 아낙네와 멋을 부린 아가씨의 복장입니다.


.


.

전형적인 이누잇의 복장입니다.


.


.

아이가 한살이 되면 할머니가 직접 만들어주는 

벙어리 장갑과 신발입니다.

설빔 선물로도 많이들 합니다.


.


.

북극곰 털로 만든 요요네요.

점점 귀해지는 공예품입니다.


.


.

이건 물개가죽으로 만든 요요입니다.

예전에는 요요를 제법 잘 돌렸는데 이제는 

전혀 되지않더군요.

.

시범에 따라 해 보았는데, 이제는 감각이 둔해져

젬병이네요.

다들 용한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저만 그런게 아니랍니다.

.

앵커리지 달 동네에 히라소니가 떼로 나타나

인기절정이더군요.

약 , 열마리의 대 식구가 나타나 주택가를 방문했는데

집 주인이 촬영을 해서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전세계에서 문의가 엄청 온다고 하네요.

.

작년에도 시라소니 가족이 주택가를 어슬렁 거리면서 

먹이를 찾아 헤메는 장면이 신문에 났었는데

이번에는 열마리의 시라소니가 나타나 인기절정에

있습니다.

.

곰들은 동면을 하지 않고 쓰레기통을 뒤지더니

이제는 시라소니가 나타났네요.

알래스카는 이렇게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주택가에

나타나는데, 무스 같은 경우는 아주 쉽게 만나 볼 수 

있습니다. 

.

제가 집을 비운 사이에 무스아주머니가 들러 

하룻밤을 유하고 갔더군요.

야생동물을 사랑하는 저로서는 언제든지 무스의

방문을 환영한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