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래스카 축제와 거리풍경

ALASKA " 구름따라 계곡을 만나러 갑니다 "

by ivy알래스카 2022. 6. 24.

오늘은 차를 몰고 산으로 향했습니다.

구름을 따라 드라이브를 하다가 만난 계곡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습니다.

알래스카의 구름은 다른 나라 구름과 다소 다른 듯합니다.

뭉게뭉게 떠 있지만 , 바람이 없어 늘 그 자리에 있는 듯 하지만

다시 눈을 돌려 구름을 보면 어느새 저만치 뒤돌아 앉은 걸

볼 수 있습니다.

새침데기 알래스카 구름은 산 위에 아직도 자리 잡은 만년설과

인사를 나누며 쉬엄쉬엄 움직이고 있습니다.

만년설과 빙하가 녹아 흐르는 계곡을 만나러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또, 어느 분이 퍼온 사진이라 그럴까 봐 알려드립니다.

사진에 있는 사이트 이름은 제 개인 홈피임을 알려드립니다.

 

초보 운전자도 마음 놓고 운전을 할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운전하다가 서울에서 운전하려고 하면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할 것 같네요.

 

한 시간 동안 거의 브레이크를 밟을 일이 없을 정도로 한적하기만 합니다.

 

드디어 계곡에 도착했습니다.

 

빙하와 만년설이 녹은 물이라 상당히 차기도 하거니와 

여기서 발을 담그면 하루 피로가 싹 가십니다.

여행을 하시다가 이런 계곡을 만나시면, 손과 발을 담가 보시기 바랍니다.

 

보기만 해도 닭살이 돋을 정도로 시원해 보이지 않나요?

 

야생화가 잔 바람에 살랑거리며

저를 반겨주고 있습니다.

 

저 산 전체가 베리와 고비의 산지라 할 정도로 어마 무시하게

지천으로 자라고 있습니다.

 

전체가 고비 밭입니다.

엄청나지 않나요?

하루 종일 따면 쌀가마니 크기의 자루에 서너 자루는 딸 수 있습니다.

하루만 따면 일 년 내내 밥상이 풍요로워집니다.

 

" 나 구름이야~ " 하면서 몸매를 자랑합니다.

 

이 길을 따라 올라가면 산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고비를 따다가 식사 시간이 되면 저 나무 밑에서 싸가지고 온 

도시락을 나누어 먹습니다.

단골 명당자리입니다.

 

모두 고비들입니다.

피지 않은 고비를 사이를 뒤져보면서 찾는 그 기분이 

정말 좋습니다.

 

 

오늘 저는 고비를 따지는 않았지만,

하루 일과를 끝내고 돌아오면서 만난 호수에서

잠시 멍을 때리며 , 사색에 젖어 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