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0. 9. 8. 01:53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에서 처음 보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Valdez에서 Fairbanks로 가다가

만나게 되는 최고봉입니다.

이번에도 그중 하나를 보게 된 것인데 

"Rainbow Mountain이라는 독특하고 

웅장한 산이었습니다.

알래스카에는 다양한 광물질들이 

땅 속에 묻혀 있습니다.

그래서, 그 광물질들이 햇빛을 받으면 다양한

색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붙여진 이름이 바로 

Rainbow Mountain입니다.

워낙 고지대라 휴대폰도 통화가 안됩니다.

잠시, 문명의 이기를 잊어버리고 순수하게

자연의 품속에서 놀다 가시기 바랍니다. 

 

"Rainbow Mountain"을 소개합니다.

 

 




저 멀리 레인보우 마운틴이 모습을 서서히 

드러내는 그 순간 마음이 조마조마했습니다.


 


드디어 거대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레인보우 마운틴.


 


날이 좋은 날은 어김없이 그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내는데

그 햇빛의 각도에 따라 7가지 색깔로 모습을 드러낸다고 해서 

Rainbow Mountain 이랍니다.

 

.

 


올려다 보기에 너무나 고개가 아플 정도로 

거대한 모습으로 내 앞에 섰을 때 , 

자연의 웅장함이 가슴속 깊이 

감흥의 손짓을 합니다.

 

.

 


한국 용산에 있는 국제빌딩이 보는 각도에 따라 그 모습이 천양지차라 

건축 대상을 받았다고 하는데

이 레인보우 마운틴은  인공의 멋이 아닌, 

대자연의 멋이기에 

더욱 소중하게 생각됩니다.


 


산 정상에서 흘러내리는 유사들이 

화산재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오랜 시절 깎이고 깎여 , 나중에 훗날 

오는 이들이 볼 수 없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 한 자락을

해 봅니다.

 

.

 


아직도 계곡에는 녹지 않은 눈들이 여름에도 녹지 않을 듯 , 

버티고 있네요.


 

 그 옆 산은 레인보우 마운틴과는 다르게 아주 단단한 돌산이네요.

저기 어디 곰 한 가족이 머물다간 동굴이 있지 않을지...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