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한일해저터널'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2.12 "억울한 사람들이 너무 많은 요즈음"
2021. 2. 12. 21:59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노무현 정부 때 총리를 지낸 한명숙 총리가

뇌물 수수죄로 구속이 되어 옥살이를 하고

만기 출소를 했는데, 뇌물을 주었다는 건설회사

사장이 죽으면서 남긴 비망록이 발견이 되었다.

건설사 사장인 한만호 씨는 뇌물을 주지 않았다고

했지만, 증인 세명을 검사들이 내세워 가짜 증언을

하도록 교육을 시켰다.

 

그 세명중 두명이 허위진술을 하도록 검사가 수십여 차례

불러서 위증 교사를 하였는데, 나머지  한 명은 사기꾼으로

입만 열면 모두 거짓말을 하는 자로 밝혀졌다.

결국, 한명숙 씨는 허위 증언으로 구속이 되어

억울한 옥살이를 하였는데 그 억울함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수년 동안의 옥살이도 억울하지만, 위증을 한

사람들 때문에  국민들로부터 원망을 사고

자신의 도덕심에 상처를 입었으니 , 가히

그 상처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충격이

크다고 할 수 있다.

 

그 억울함을 풀어야 하는데 , 기존 위증을 교육시킨 

검사들이 그 건을 독점하고 재 수사를 뭉개고 있는데

이는 , 다음 달이면 공소시효가 끝나기 때문이다.

악착같이 다음 달까지 그 사건을 끌어안고 자신들의

죄를 감싸 안고 있으니, 이 얼마나 통탄할 일인가.

세상에 정의가 살아 있는 거나 할까.

요즈음 판사들이 개판이 되어 이상한 판결을 내리는

춘추전국 시대가 되어있다.

나경원, 윤석열 사건은 모두 무협의 처리가 되고 있다.

 

이번에 12,000명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45%가 윤석열 의혹 사건으로 선두를 차지한다.

윤석열 라임 사태와 부인과 장모 사기사건 등이

공수처에서 제일 먼저 다뤄야 할 사건으로 국민들이

최우선 수사대상으로 삼았다.

윤석열은 털면 털수록 엄청난 사건들이 줄을 지어

기다리고 있는데 차기 대권주자로 윤석열을 꼽는다니

이는 정말 아이러니할 수밖에 없다.

그 뒤를 이어 한명숙 총리 사건, 나경원 무죄 협의 사건,

한동훈 검사 사건 등이 줄을 잇고 있다.

 

물론, 김학의 별장 성접대와 강간 사건 등도 (무협의 처리)

뒤를 잇고 있으며(수많은 증인과 증거자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사들의 이상한 판결들이 줄을 지어 기다리고 있다.

삼성만 봐주는 검사와 판사들,

조선일보 사주와 윤석열의 만남 등은 이제 신문상에서

볼 수가 없다.

 

억울한 사람들이 이상하게 문민정부에서 자꾸 생겨난다.

부패한 정부가 아니라 그런 것 같다.

법대로만 하다 보니, 부패한 검사들과 판사들에 의해

문민정부를 우습게 보는 경향이 짙다.

이번 환경부 장관 건만 해도 그렇다.

그 어디를 둘러봐도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보수언론들이 블랙리스트를 대서특필한다.

이명박근혜 정부 때 근무하던 골수분자들 공무원들에게

사직을 권유했는데, 그 이유는 엄청난 적폐 공무원이었기

때문이다.

이명박근혜 때, 정말 수많은 실제 블랙리스트가 존재했지만

이처럼 문제 삼은 적이 없었다. 

윤석열이 판사들의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를 했는데도

업무상 필요한 일이라고 변명을 하고 이번에 또다시

무혐의 판결을 스스로 내렸다.

스스로 면죄부를 주는 윤석열.. 정말 대단하기만 하다.

 

접대 검사 네 명이 모두 휴대폰을 분실했다고

오리발을 내미는 상황이 참 코미디다.

얼마나 많은 부정부패 사실이 휴대폰에 담겼으면 

접대 검사 네 명이 모두 부서지거나 분실했다고

오리발을 내미는 걸까?

스스로도 웃기지 않을까?

검사 가족들은 진실을 알면서도 남편이고 아이들의

아빠라 모두 입을 닫고 있을 거다.

아이들한테는 뭐라고 변명을 할까?

그리고, 아이들에게는 정직하라고 교육을 할까?

 

어릴 때부터 보고 배우는 게 오리발이고 거짓말임을

아이들은 분명히 알 거다.

한국은 관피아, 금융 피아들로 인해 늘 현실을 외면한다.

금융 피아는 아직도 그 누구도 건들지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 경제를 쥐고 흔드는 금융 피아들,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엄청난 비밀들이 존재한다.

 

전 세계에서 청렴도를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가

33위로 선정이 되었다.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아쉽긴 하지만 , 그래도

장족의 발전을 했다.

그런데, 언론에 대해서는 전 세계 꼴찌를 차지했다.

우리나라가 얼마나 수많은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불공정한지를 나타내는 수치이다.

심지어 공산주의 국가들 보다도 하위를 차지하는 게

정말 이상하지 않은가?

이러한 통계를 왜 언론들은 보도하지 않을까?

이러한 보수꼴통 언론들이 전 국민을 상대로 늘 

정신 교육을 하고 있으니, 국민들도 우매해 전과 14 범인

이명박이를 대통령까지 시켜주는 게 아닌가.

단순히 박정희 딸이라고 대통령을 시켜주니 , 나라를

개판으로 망쳐 놓기까지 했다.

 

한일 해저터널?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다.

한일 해저터널 생기면 , 부산은 망한다.

일본의 최대 숙원사업인 한일 해저터널은

1980년대부터 일본이 호시탐탐 노리던

대륙 진출을 위한  꿈의 일부이다. 

우리가 그 터널이 뚫리면 일본밖에 없다.

그러나, 북한으로 기차를 개통시키면 유럽을

비롯해 수많은 이득이 있다.

우리는 일본을 볼 게 아니라, 유라시아를 바라보아야

한다.

일본은 절대 쳐다봐서는 안될 나라이니, 그쪽으로는

절대 시선을 돌리지 말아야 한다.

우리의 시선은 유라시아를 볼 때 , 엄청난 경제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일본이 돈을 싸들고 와서 사정을 해도 해저터널은

결단코 , 들어줘서는 안 된다.

"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