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크램차우더'에 해당되는 글 2

  1. 2020.11.20 알래스카 " Turkey Noodle Soup "
  2. 2017.11.06 알래스카 " Carlsborg의 Old Mill Cafe "

한국에서는 육수를 내는데 닭 육수나 기타

뼈나 해산물을 이용한 육수를 기본 바탕으로

요리를 합니다.

.

그런데, 미국에서는 칠면조 뼈를 우려낸 

육수로 SOUP을 만드는데, 깊고 그윽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내는데 최고입니다.

.

오늘은 주방장 누님이 손수 만드신 Turkey bone 

Noodle soup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에는 크램차우더 숲을 한솥 끓이셨는데 오늘은

터키 본 Noodle soup 이라 잔뜩 기대를 했습니다.

.

고구마와 함께 후식으로 나온 애플파이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양식과는 비교되는 한식 파티도 있어

그 음식들을 소개합니다.

한국인이라면 다들 좋아하는 감자탕과

막걸리까지  종합 상차림입니다.

.

그리고, 알래스카 최대의 아웃도어 매장도

잠시 들렀습니다.

 

 

마침 노을이 유리창에 비춰

유리창이 마치 불타 오르는 듯합니다.

 

 

 

지금 겨울이라 세일 품목들이 많네요.

 

 

 

자작나무형 촛불이네요.

자작나무의 나뭇결을 이용한 다양한 디자인의 소품들이

알래스카만의 독특함을 뽐내기도 합니다.

 

 

 

크리스마스풍의 소품들이 너무나 귀엽네요.

 

 

 

벽난로가 따듯하게 느껴지는 겨울입니다.

 

 

 

이곳 원주민들은 곰 한 마리를 잡아 한벌의 외투를 만들어

입었습니다.

 

 

 

넓고 깔끔한 매장이 돋보이네요.

 

 

 

우선 한식 메뉴들을 소개합니다.

 

 

전과 나물은 기본으로 상에 올라옵니다.

 

 

막장에 찍어먹는 오이와 당근의 아삭 거림이

너무나 좋습니다.

 

 

후식도 준비가 되었습니다.

 

 

 

감자탕이 준비되었습니다.

저는 얼큰한 감자탕이 좋더군요.

 

 

연어회는 기본으로 올라옵니다.

거기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막걸리.

그래도 맛은 있습니다.

 

 

 

칠면조 뼈를 유려 내서 토마토를 넣고 누들은 계란으로 만든 누들입니다.

 

 

 

계란으로 만든 누들은 하루가 지나면 더욱 쫄깃하고 맛있답니다.

 

 

 

이건 연어 무침입니다.

알래스카에서는 이렇게 식탁에

연어가 수시로 등장을 합니다.

 

 

 

여기는 막걸리 대신 3년 묵은 불로초 주입니다.

끝내주네요.

 

 

 

아주 싹싹 비웠습니다.

 

 

후식으로는 찐 고구마입니다.

 

 

직접 만든 애플파이입니다.

집에서 다들 애플파이 정도는 가볍게 만들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음식이 마음에 드시나요?

한국분들이라 한식에 필이 꽂히실 것 같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 11. 6. 07:30 알래스카 관광지

오늘은 인구 약 천여명이 살고있는 칼스버그의

목재소 카페를 찾았습니다.

Carlsborg라는 마을 이름은 이 마을 설립자가

스웨덴 의 고향 이름을 따서 지었습니다.

.

나무가 많아 목재소가 활발하게 운영은 되었지만

이미 오래 1968년 벌목과 목재소 활동이

중단 된 마을입니다.

.

기후는 지중해 기후라 매우 따듯하다고 하네요.

그러나, 이번에는 이 곳에서 함박눈을 맞았습니다.

요새 마치 맛집 탐방을 하는 것 같네요.

.

Old Mill Cafe 를 소개합니다.


.


.

올드한 이미지의 카페에는 이미 많은 손님들이 있었는데,

음식 맛이 그런대로 괜찮은가봅니다.


.


.

엄청나게 큰 나무를 잘라 카페 주차장에 세워두고

그 곳에 새집을 지어 놨습니다.


.


.

거의 50여년이 다 되어 가는데도 목재소의 흔적을

그대로 보존하였습니다.

국 같으면 싹 허물고 신식으로 무언가를 지었을 것 같습니다.


.


.

특이한 형태의 나무를 잘라 거꾸로 세워 놓았는데

은근히 카페와 어울리는 듯 합니다.


.


.

나무를 잘라 화분으로 이용하는건 알래스카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


.


.

로컬 맥주를 한잔 마시고 싶었지만 근무중인지라

꾸욱 참았습니다.


.


.

군데군데 담소를 나누며 식사를 즐기는 이들이 제법

많았습니다.


.


.

거의 동네주민들인데 노년층이 많더군요.


.




.

저도 이제는 익숙해져서인지 이렇게 오래된

물건들이 좋아집니다.


.


.

이 곳만의 칵테일이 괜찮다고 하네요.


.


.

역사가 짧은 미국인지라 조금만 오래된 물건이 있으면

무조건 간직을 하는게 일상이 되어버린 백인들입니다.


.


.

식당에 방명록이 다 있네요.

저도 적을걸 그랬나요?


.


.

다양한 스텐레스 유리 장식들이 많이 눈에 뜨네요.


.


.

단체석을 위한 커텐이 준비되어 있는게

독특하네요.


.


.

위험하게 하필 벼랑에 캐빈을 지었을까요?

벼랑 끝 장소는 아마 화장실로 추정이 됩니다.


.


.

벌목이 한창일때 벌목공들의 단체사진입니다.


.


.

여러 장식품들이 많이 있으나 , 그리 눈에

거슬리는 장식들은 아닙니다.


.


.

판자로 잇대어 마치 집처럼 만든 주방입니다.


.


.

프렌치 후라이 대신 크램차우더를 선택했습니다.

햄버거가 나오는데 이렇게 슾이 나오는건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아주 좋네요.

.

햄버거 맛이야 다 거기서 거기입니다.

가격은 팁과 세금 포함 21불 

결코, 알래스카 물가가 비싼 곳이 아님을 이번에

절실하게 느꼈습니다.

북극마을보다 비싼게 이 주변의 물가더군요.


.


.

왜 스텐레스 유리가 많은가 했더니 여기가 스텐레스

스튜디오였다고 하네요.

여기 손님이 앉아잇어 나갈때까지 기다렸다가 

찍었습니다.

.

.

비트코인 이야기 


.

오늘 이시간 비트코인 시세는 7,327불이더군요.

작년에 약간의 돈을 묻어두고 귀차니즘으로 

묵혀두고 있었는데 , 어제 시세를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

무려 7배가 넘는 수익을 거두었더군요.

700%의 수익은 어디서고 발생하기 어려운 단어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시세를 확인하고 놀래서 잔고를 보니, 엄청나게 

늘어났더군요.

.

앞으로 15,000달러 까지는 무난하다고 전망을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일반 가상화폐가 아닌,채굴을 통한 가상화폐인지라

그만큼, 노력이 들어가야하는 시스템상의 가상화폐인지라

한정된 물량의 가상화폐인지라 인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

중국의 자금세탁과 지하자금들의 통로로 이용이 되고,

해커들이 댓가를 비트코인으로 요구하는 바람에

더욱 비트코인의 가치는 높아졌습니다.

.

세계 공통인게 제일먼저 안 좋은 쪽으로 머리를 굴리는게

사람인 것 같습니다.

각종 마약자금과 불법 자금들이 모두 비트코인으로 몰리고

앞으로도 계속 비트코인으로 몰릴 것 같습니다.

.

송금이 가능하고 , 어디서고 사용이 가능하기에 비트코인이

인정을 받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사람의 욕심이, 엄청나게 늘어난 잔고를 보고는 계속 묻어

두기보다는 찾고 싶은 충동이 생기더군요.

.

그냥 처음처럼 없는셈치고 계속 묻어 두기로 하였습니다.

어떤 사람은 악착같이 찾아쓰고, 빈 통장만 남았던데

저를 보고 아주 부러워 하더군요.

 .

돈 받을게 있어서 비트코인으로 받아 묻어 두었는데

그 것도 역시, 같이 묻어두기로 했습니다.

내년에 두배로 불었으면 밥 한번 거하게 쏘기로

하겠습니다..ㅎㅎㅎ


.

.

바닷가를 가기 위해서는 등산을 해야합니다.

총 8마일 정도 되는 코스를 걸어 가야하기에 이름 아침 

썰물때를 기다려 출발을 했는데 , 밀림속에 혼자인지라

살짝 겁이 나기도 하더군요.

.

특히, 뱀은 질색인지라 땅을 유심히 쳐다보면서

가야만 했습니다.

하루종일 산악과 백사장을 탐사하는 바람에 기가 다

빠진듯 합니다.

.

다리도 후들거리고,기운이 하나도 없더군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