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연성낚싯대'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2.20 Alaska " 낚싯대와 노인 아파트"

낚시가 비수기인 지금 이맘때는 스포츠용품점에서는

Big Sale을 합니다.

오늘 들른 알래스카 최대의 스포츠용품점에서 득템을

했습니다.

 

정말 마음에 드는 낚싯대를 발견했는데, 50% 세일 중이더군요.

통 릴에 연성 낚싯대인데 첫눈에 바로 반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결국 그 낚싯대를 구입했답니다.

마치 소원성취한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대형 스포츠 매장 안 풍경입니다. (셀폰 사진들입니다 )

여기 등장하는 모든 동물들 박제는 실제입니다

 

 

 

 

 

 

 

다양한 야생동들의 박제가 있습니다.

 

 

 

 

 

 

 

알래스카에 사는 야생동물들을 모두 박제하여 이렇게 전시를 해 놓아

손님들이 모두 여기서 인증샷을 찍고는 합니다.

 

 

 

 

 

 

 

알래스카의 상징인 경비행기도 천정에서 날아다니고 있습니다.

 

 

 

 

 

 

 

 

 

추운 산악지역에서 사는 OX입니다.

 

 

 

 

 

 

 

 

북극곰도 여기서 놀고 있네요.

 

 

 

 

 

 

 

흑곰만 보면 웅담이 생각나시나요?..ㅎㅎㅎ

 

 

 

 

 

 

 

 

앵커리지 바다에도 자주 나타나는 돌고래들입니다.

 

 

 

 

 

 

 

 

 

들어오는 정문인데 , 들어서면 웅장함이 압도를 합니다.

160불 낚싯대를 50% 할인해서 80불에 구입해서 

집에 오는데 너무 신나네요.

 

비록, 지금 당장 낚시는 하지 않아도 마음은 

낚시터를 향하고 있습니다.

 

 

 

 

 

 

 

 

 

집 앞 설경 풍경입니다.

 

 

 

 

 

 

 

 

지난번 노인 아파트 외부만 소개를 했더니, 집안도 소개를 해 달라고 

요청을 하셔서 오늘 소개합니다.

 

주방입니다.

 

 

 

 

 

 

 

역시 주방입니다.

싱글은 원 베드룸, 부부는 투 베드룸이 가능합니다.

 

 

 

 

 

 

 

 

거실입니다.

좌측에는 화장대와 우측에는 서랍장이 있습니다.

 

 

 

 

 

 

 

화장실입니다.

 

 

 

 

 

욕조입니다.

렌트비는 매월 나오는 월 페어의 3분의 1입니다.

원룸이나 투 베드룸 내는 렌트비는 같으며

싱글 같은 경우에도 투 베드룸이 나올 수 있습니다.

 

 

 

 

 

들어오는 현관 입구입니다.

 

 

 

 

 

 

 

거실 풍경입니다.

좌측에는 대형 티브이가 있고 , 제 바로 앞에는 식탁이 있습니다.

 

 

 

 

 

 

 

모처럼 석양을 만나는 시간이 일치해 저녁노을을 

사진기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저녁노을이 기찻길에 스며들었네요.

 

 

 

 

 

 

 

 

 

 

 

 

 

저녁노을에 온 몸과 마음이 붉게 물드네요.

하염없이 바라 보니 갑자기 UFO 가 생각나네요.

노을 속에서 UFO 한대가 금방이라도 나타날 것 같습니다.

 

 

 

 

표주박

 

 

날씨가 추워졌네요.

내일부터는 조금 더 추워질 것 같습니다.

그래도 여기저기 마실 다니는 데는 별 무리가 없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부지런을 떨면서 돌아다니는데

하루하루가 너무 빨리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좋은 세상

무언가 놓치고 살고 있지는  않는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잠시 음악을 들으며 자신을 되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