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라듸오'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8.18 알래스카" 가난과 부자의 차이 "
2021. 8. 18. 00:20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Anchorage 에는 알래스카의 대표적인 신문사가

있는데 바로, Anchorage Daily News입니다.

일반 종이 신문이 있는데 인터넷으로 보는 이들보다

종이 신문을 보는 이들이 많은 편입니다.

 

물론, 그 외 지역에서는 어쩔 수 없이 인터넷으로

신문을 구독하는데 , 한 달 사용료는 1불 99센트입니다

한국은 인터넷상에서는 무료로 구독을 하지만 , 미국은

거의 유료가 많습니다.

연령층이 높다 보니, 자연히 인터넷보다는 종이

신문을 선호합니다.

 

여기는 사람이 사망을 하면 신문에 부고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어느 동네 누가 죽었는지 알게 되지요.

 

그리고, 깨알 같은 광고까지도 자세하게 보는 스타일입니다.

재미난 건, 라디오를 많이 듣는데 그중에서 중고품 사고팔고 하는

프로가 있는데 정말 많이들 듣습니다.

 

어느 시청자가 해당 물품을 전화로 연결해서 팔겠다고 하면

사려는 이가 전화를 해서 서로 연락처를 주고받으며 거래를

하게 되지요.

 

한국처럼 당근 마켓 같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는 앱이 없어

사용을 하지 않고 , 정부에서 운영하는 모든 걸 총괄하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미국이나 캐나다에서는 중고매장이 활성화 되어 있는데,

많은 이들이 의류를 많이 구입합니다.

한국은 "아름다운 가게"가 있는데 거의 신품 가격을 받는 걸 보니,

다소 이해가 안가더군요.

가격이 상당히 비쌉니다.

 

https://anchorage.craigslist.org/인데, 타주에서는 물건 거래 시 

수수료를 받는 곳도 있다고 하지만, 알래스카는 무료입니다.

 

보통 가진 돈이 별로 없을 때는 작은 돈으로 잘게 쪼개어

빵을 사더라도 그냥 일반 빵집에서 소소하게 빵을 구입합니다.

 

그러나, 돈에 개의치 않을 때는 대형 제과점이나 체인점

같은 유명 빵집을 이용하고 가격에 크게 개의치 않기도 합니다.

 

세일을 할 때는 굳이 당장 필요하지 않아도 구입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러나, 돈이 있을 때는 굳이 구입을 하지 않지요.

 

맥도널드 커피를 즐겨 마시기도 하는데 , 한국에서 온 이들은 거의

별다방 커피를 마시더군요.

캐나다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200여 개의 매장이 철수를

했는데, 한국에서는 그런 소식은 없는 걸 보니, 한국이

정말 좋긴 좋은가봅니다.

 

 

속옷이나 양말을 살 때도 한 박스에 서너 개씩 들은 양말이나 

속옷을 사지만 , 주머니가 넉넉하면 낱개로 삽니다.

디자인과 기능성을 살펴봅니다.

 

음료수를 살 때도 가격을 보게 되고, 식당에 가서도 

우선 가격부터 보게 됩니다.

그래서, 가성비가 좋은 걸 선택하게 되지요.

 

요새 젊은이들은 정말 영악합니다.

특히, 한국 아가씨들은 모든 걸 인터넷에서 아주 꼼꼼하게 따지고

그 뒤를 남자들이 따릅니다.

캐나다에서 놀란 점이 바로 그들의 영악함입니다.

 

유학생 중 여학생들은 보통 아파트를 얻어 안방에 두 사람,

거실에 한두 명, 베란다에도 

세를 주고, 주차장도 한 달에 30불 이상에 세를 줍니다.

거실 까지도 룸메이트를 둔다고 상상을 해 보세요.

 

그리고, 정말 이해 안 갔는데 부동산이 워낙 비싸니 , 이렇게 해서라도

룸 메이트를 하게 됩니다.

하다못해 창고도 룸메이트를 둡니다.

 

아파트 2 베드룸 같은 경우 렌트비가 보통 2000불에서 3,000불 사이입니다.

룸메이트 한 명당 보통 500불에서 800불입니다.

 

총, 룸 렌트비를 내고도 남게 되는데, 그 돈으로 생활자금으로 쓰고

자동차를 구입해 여유 있는  Life를 즐깁니다.

한인 사회에서는 아주 흔한데 저는, 상상이 안 가더군요.

 

그러다가 , 다들 철퇴를 맞게 되는데 바로 코로나 때문입니다.

캐나다는 국경을 잠그고 락다운도 하고 그러다 보니, 거의 많은 유학생들이

학교를 그만두고 귀국길에 오르게 되어 아파트 룸들이 마구 쏟아져

나오게 되었습니다.

 

원 세입자는 룸 렌트비를 혼자 감당하지 못하게 되자 진퇴양난에 

빠지게 되어, 통째로 아파트를 넘기는 기현상이 발생하였습니다.

캐나다는 계약기간 전에 나가면, 남은 기간 동안의 

렌트비를 내야 하고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합니다.

 

그동안 , 잘 나갔던 여학생들의 비명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리게

되었습니다.

참 아이러니합니다.

 

 

 

주머니가 넉넉할 때는 배도 잘 고프지 않지만 , 반대인 경우에는

먹고 싶은 것도 많고, 사야 할 것들도 많습니다.

여행은 생각하지도 못하고 상상도 하지 않지만, 여유가 되면

인터넷에서 각종 여행지 서핑을 하게 됩니다.

 

미국에서는 저축보다는 외식에 상당히 많은 돈을 사용합니다.

하다못해 맥도널드에서 주문을 하는 이도 상당히 많습니다.

일반 햄버거집에서 주문을 하면 배달비가 자동으로 3불에서

5불이 같이 계산을 하고, 딜리버리에게 별도의 Tip을 주어

햄버거 세트 하나에 20불까지 차지가 됩니다.

 

2주에 한 번씩 주급이 나오면 그 돈으로 금요일부터 외식이

주를 이뤄 미국에서 일주일 중 제일 바쁘고 분주한 곳이

바로 레스토랑입니다.

레스토랑이 금요일만 되면 사람들로 넘치게 되지요.

 

곳곳에서 코로나 백신 맞으라고 해도 절대 안 맞고 버티고

시위를 하기도 합니다.

미국은 요새 보통 하루에 15만 명 이상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이 되는데도 악착같이 맞지 않으려는 이들로 넘쳐납니다.

내 인생에 터치하지 말라는 거지요.

완전 , 캔 세라 세라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