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담당'에 해당되는 글 2

  1. 2021.01.16 Alaska" 백세주와 함께 하는 새우 파티 "
  2. 2015.12.12 알래스카 " 송년회 파티 "(6)

오늘 각자 음식들을 한 가지씩 해 가지고 와서 조촐한

파티를 벌였습니다.

 

한국 같으면, 모든 음식들을 주최 측에서 만들고 준비를 

해야 하지만, 미국은 대체적으로 한가지 음식을 담당해서 

가지고 와서 뷔페식으로 하니, 이점은 정말 효율적인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에서는 이렇게 파티를 합니다.

오히려 알래스카라 이런 파티가 더 어울리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럼, 알래스카 새우를 소재로 한 파티의 현장으로

떠나 볼까요.

 

 

 

 

 

 

 

와인과 양주들, 블루라벨은 정말 평소에 먹기 버거운 술이지요.

대략 300불 정도 하더군요.

 

오늘 아주 신나게 마셨습니다..ㅎㅎㅎ

 

 

 

 

 

 

 

속속 도착하는 분들이 준비해온 음식들이 늘어만 갑니다.

 

 

 

 

 

 

 

집안 소품을 보면, 대략 주인의 성격이 드러나지요.

 

 

 

 

 

주인장은 다기셋트를 수집하는 게 취미라네요.

전 세계에서 수집해온 찻잔 셋트가 참 많더군요.

 

 

 

 

 

 

 

딸이 버클리대를 나왔네요.

 

 

 

 

 

 

 

 

거러지 세일에서 헐값에 집어 온 거라는데 아주 엔틱스럽고 묵직하더군요.

 

 

 

 

 

 

 

이것도 마찬가지.

 

 

 

 

 

 

오늘 술은 아주 넉넉하네요.

취향에 따라 마실수 있겠네요.

 

 

 

 

 

 

 

 

백세주가 빠지면 안 되지요.

처음에는 백세주로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와인 그리고 양주로 넘어갔습니다.

 

 

 

 

 

 

 

오리 BBQ입니다.

 

 

 

 

 

 

 

 

아주 큼직한 왕만두도 등장했습니다.

제가 두 개나 먹었습니다.

 

주먹보다 더 큰 겁니다.

 

 

 

 

 

 

칠면조 봉 양념구이입니다.

 

 

 

 

 

 

 

콩나물도 등장했네요.

 

 

 

 

 

 

 

김치야 빠질 수 없지요.

 

 

 

 

 

 

 

할라피노에 치즈를 넣고 베이컨으로 이쁘게 포장해서 오븐에 구운 거랍니다.

 

 

 

 

 

 

 

삶은 새우를 얇게 썬 오이로 옷을 입혔습니다.

 

 

 

 

 

 

 

야채 새우볶음입니다.

 

 

 

 

 

 

 

잔칫상에는 늘 등장하는 잡채입니다.

 

 

 

 

 

 

 

알래스카 연어가 빠질 순 없지요.

레드 새먼입니다.

 

먹음직하게 도톰하게 썰었습니다.

 

 

 

 

 

 

 

삶은 계란에 토핑을 했지요.

 

 

 

 

 

 

 

 

디저트인 종합 쵸코렛.

 

 

 

 

 

 

역시 디저트로는 과일 세트가 안성맞춤이죠.

그리고도 여러 가지 과일이 있었는데 패스....

 

너무 과식하지 마시고 , 음주운전 안됩니다.

저는 여러가지 게임을 하면서 다 깨서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표주박

 

 

한국에서의 회식은 주로 먹고 마시고 죽자 주의로 했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죽을 수 있을까 하고, 미련하게 마시는데 목숨을 걸 정도였습니다.

 

오죽하면, 구호가 " 오늘은 마시고 죽자"라는 구호가 다 생겨났을까요?

건전한 대화와 토론이 주가 되는 파티를 아직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하다가

정말 미국에 와서 뜻깊은 파티를 보낸 것 같습니다.

한국은 양주 소비량이 정말 엄청날 정도지요.

오죽하면 한국을 특별 관리 대상으로 지정을 했을까요.

 

알래스카 원주민 어느 마을에 가면 일인당 하루 한 병만 팝니다.

그것도 매달 퍼밋을 구입해서 일인당 한 병 만을 파는데 만약, 한국에도

이런 제도가 시행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술은 직접 시에서 매장을 열어 판매를 합니다.

 

상상이 가시나요?

 

자유 민주주의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 제도가 시행되고 있는 거 

알고 계시나요?

 

그래도 주민들이 불평불만은 없습니다.

투표로 해서 정한 거니깐요.

 

한국에서도 이런 투표 어떤가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송년회도 알래스카가 제일 먼저 선을 보이는것 같네요.

오늘 각자 음식들을 한가지씩 해 가지고 와서 조촐한

파티를 벌였습니다.


한국 같으면, 모든 음식들을 주최측에서 만들고 준비를 

해야 하지만, 미국은 대체적으로 한가지 음식을 담당해서 

가지고 와서 뷔페식으로 하니, 이점은 정말 효율적인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에서 한해를 보내면서 이렇게 송년회를 하니, 

조금은 아쉬운 감이 들기도 합니다.


그럼, 알래스카 송년회 파티 현장으로 가 볼까요?






와인과 양주들, 블루라벨은 정말 평소에 먹기 버거운 술이지요.

대략 300불 정도 하더군요.


오늘 아주 신나게 마셨습니다..ㅎㅎㅎ




 


속속 도착하는 분들이 준비해온 음식들이 늘어만 갑니다.






집안 소품을 보면, 대략 주인의 성격이 드러나지요.




주인장은 다기셋트를 수집하는게 취미라네요.

전 세계에서 수집해온 찻잔 셋트가 참 많더군요.






딸이 버클리대를 나왔네요.







거러지 세일에서 헐값에 집어 온거라는데 아주 엔틱스럽고 묵직 하더군요.






이것도 마찬가지.





오늘 술은 아주 넉넉하네요.

취향에 따라 마실수 있겠네요.







백세주가 빠지면 안되지요.

처음에는 백세주로 시작 했습니다.


그러다가 와인 그리고 양주로 넘어갔습니다.






오리 BBQ 입니다.







아주 큼직한 왕만두도 등장 했습니다.

제가 두개나 먹었습니다.


주먹보다 더 큰겁니다.





칠면조 봉 양념구이입니다.






콩나물도 등장했네요.






김치야 빠질수 없지요.






할라피노에 크림을 넣고 베이컨으로 이쁘게 포장해서 오븐에 구운거랍니다.




 


삶은 새우를 얇게 썬 오이로 옷을 입혔습니다.






야채새우볶음입니다.






잔칫상에는 늘 등장하는 잡채입니다.






알래스카 연어가 빠질순 없지요.

레드샐먼입니다.


먹음직하게 도톰하게 썰었습니다.






삶은 계란에 토핑을 했지요.







디저트인 종합 쵸코렛.





역시 디저트로는 과일 셋트가 안성맞춤이죠.

그리고도 여러가지 과일이 있었는데 패스....


송년회 소식을 알래스카에서 제일먼저 전하게 되네요.

너무 과식하지 마시고 , 음주운전 안됩니다.

저는 여러가지 게임을 하면서 다 깨서 집으로 돌아 왔답니다.


년말년시 음주운전 사고가 많으니 조심하세요 ^^*




표주박



한국에서의 송년회는 주로 먹고 마시고 죽자 주의로 했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죽을수 있을까 하고, 미련하게 마시는데 목숨을 걸 정도였습니다.


오죽하면, 구호가 " 오늘은 마시고 죽자" 라는 구호가 다 생겨났을까요?

건전한 대화와 토론이 주가 되는 송년회를 아직 한번도 경험하지 못하다가

정말 미국에 와서 뜻 깊은 송년회를 보낸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년말년시면 의례 음주단속이 년중행사로 벌어지게 되지요.

지금이야 대리운전이 워낙 잘 되어있어 그나마 다행이지만, 예전에는 

대리운전이 없어 술 마시고 운전하는게 다반사였지요.


대리운전이 생기고 나서 정말 술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낙원이

된것 같습니다.


양주 소비량이 정말 엄청날 정도지요.

오죽하면 한국을 특별 관리 대상으로 지정을 했을까요.


알래스카 원주민 어느 마을에 가면 일인당 하루 한병만 팝니다.

그것도 매달 퍼밋을 구입해서 일인당 한병만을 파는데 만약, 한국에도

이런 제도가 시행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술은 직접 시에서 매장을 열어 판매를 합니다.


상상이 가시나요?


자유 민주주의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 제도가 시행되고 있는거 

알고 계시나요?


그래도 주민들이 불평불만은 없습니다.

투표로 해서 정한거니깐요.


한국에서도 이런 투표 어떤가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reenapple 2015.12.12 17:16  Addr Edit/Del Reply

    터어키를 닭고기처럼 양념구이로도 먹는군요
    저는 전혀 생각도 못해봤어요
    어떤맛일까 살짝 궁금해지네요
    차려진 음식을 한 젓가락씩만 맛봐도 배부르지 않을까요?

  2. Favicon of http://이네요?^ BlogIcon 서울 2015.12.14 00:49  Addr Edit/Del Reply

    ㅎㅎ저희땐 외국나갓다 오면 으례히 조니워카 두병과 말모루두세보루~욨죠?ㅎㅎ
    블랙라벨이면 ~ 최고! 그이상은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세대
    요즘은 부루가 대세이니 ㅠㅠㅠ
    저는 도라지로만 기분냈었죠
    소주에 인삼봉지 털어넣고 커라멜색소 조금타면 위스키행세했죠^^^
    조니워카에 잠시 추억에 잠겨서
    좋은 송년파티장 구경시켜주셨는데
    딴 소리만 하고 잇습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시고 송구영신하시면서
    새해를 맞이하시기를 바랍니다


  3. 우와~ 즐겁게 사시네요~ 부럽습니다 ^^ 사진에 나온 소품들도 굉장히 맘에 들고 좋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