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내곡동'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4.05 " 생태탕과 거짓말 "
2021. 4. 5. 03:27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문제 : " 겸손"이라는 단어가 적절하게 쓰이지 않은 말은?

       1)정치인은 국민 앞에서 늘 겸손해야 한다

       2) 어른 앞에서는 늘 겸손해야 한다

       3) 스타는  팬들 앞에서 항상 겸손해야 한다

       4) 기억 앞에서는 늘 겸손해야 한다

 

늘 문제의 핵심 앞에서 빠져나갈 단어를 사용해

국민들을 우롱하는 장어 같은 정치인들이 참 많다.

이런 정치인들은 장어과라고도 하는데, 책임지는 일이 없고

각종 부정부패를 해도 교묘한 거짓말로 빠져나가는데 선수들이다.

 

제일 문제는 자신이 거짓말을 하면서도 일말의 자책을

느끼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하늘 우러러 한점 부끄럼 없다고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재벌들의 갑질을 보면 일반인들은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

하며 모두 지탄을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갑질을 부리는

이들은 전혀 죄의식이나 부당하다고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들은 평생을 그렇게 살아왔으며 아주 당연하게

생각을 한다.

 

땅콩 사건만 하더라도 그렇다.

매스컴에 등장할 때는 머리를 숙이고 , 마스크를 쓰고

인사를 정중하게 하지만, 돌아서자마자 아니면,

차를 타자마자 바로 욕이 나온다.

그리고, 지금은 그 기억 앞에서 겸손해서 다 잊어버리고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우리가 드라마 속에서 나오는 재벌들의 생활을 접하게

되는데, 재벌들의 생각은 우리네와는 완전히 다르다.

시장에서 콩나물을 사고, 교통비를 아끼고 적금을 들고

한 푼 두 푼 아끼고 살지만 , 재벌들은 돈을 쓰는 기본이

다르다.

돈을 쓰는 데는 기준을 정하지 않지만, 돈을 버는 데는

기준을 정한다.

기준은 남의 돈은 내 돈이다 라는 개념이다.

 

상상을 해보자.

내가 돈이 엄청 많다면 없는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내가 더 좋은 걸 어떡하면 더 가질 수 있을까 궁리를 한다.

가진 자들은 없는 사람들에 대해 생각 자체를

하지 않는다.

그리고, 전혀 이해를 하지 않는데 그렇게 재산이 많은

사람을 시장 후보로 선택을 한다면 서울시 빚이

20조로 늘어난 사태를 다시 겪게 된다.

 

이는, 서울 시민이 누려야 할 혜택을 빛 갚는데

사용을 하기 때문에 시민들에게 돌아 올 혜택이

사라지게 된다.

의외로 우매한 국민들이 정말 많다.

세빛 둥둥섬이 엄청난 적자를 안고 있다.

다시 시장에 당선이 된다면 그 빛 덩이에 다시

엄청난 투자를 하겠다고 한다.

코로나로 인해 장사를 하는 이들이 나 실직자들에게

더 지원을 하는 게 맞지 빛 투성이인 세빛둥둥섬에

또, 투자를 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 

 

거짓말만 일삼는 시장 후보에게 다시 한번

묻고 싶다.

"내곡동 갔습니까? 안 갔습니까?"

내곡동 재개발 브리핑 사진도 등장하고, 내곡동 증인들도

수도 없이 등장을 하고, 내곡동 결재서류 사인도

등장을 했는데도 아직도 거짓말을 일삼는

시장 후보는 " 지구를 떠나가라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