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군사도시'에 해당되는 글 1

  1. 2021.11.15 ALASKA" Delta Junction 을 가다 "
2021. 11. 15. 02:21 알래스카 관광지

앵커리지에서 발데즈를 들렀다가 FAIR BANKS 로 올라가는

길에 델타정션을 경유 했습니다. 

델타 정션의 다른 이름은 ‘ 골드러시 타운 

‘ 아메리카 들소의 도시 (Bison City)’, ‘ 군사 전초기지 ’

, ‘ 알래스카 내륙 농업의 중심지 ’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어렵습니다 . 

요즘은 ‘ 알래스카 하이웨이의 종단지점 ’ 으로서 , 

리처드슨 하이웨이와 합류하여 페어뱅크스로 신속하게 연결되는 

편리한 교통으로 각광 받고 있습니다 . 

알래스카 하이웨이와 리처드슨 하이웨이의 분기점은 

“ 트라이앵글 ” 로 불립니다 . 

알래스카 하이웨이 1,422 마일 지점에 흰색의 

큼지막한 이정표가 이를 말해줍니다.

국도로 가면서 만나는 아름다운 강과 설산이

운전하는 내내 마음 한켠을 싱그럽게 해주는 풍경이 펼쳐집니다.

 

차량 통행이 별로 없어 운전하는 맛이 나는 도로입니다.

 

북극에서 발데즈까지 이어지는 송유관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면서 그 웅대한 송유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저 맞은편 설산 자락에는 버팔로가 모여 사는

동네입니다.

 

제 애마입니다.

닷지차량인데 워낙 힘이 좋아 못 가는데가 없습니다.

 

일자로 길게 펼쳐놓은 도화지 같습니다.

 

드디어 델타정션에 도착해서 잠시 머물렀습니다.

 

거의 독점이랄 수 있는 햄버거 샵입니다.

 

오늘은 버펄로 버거를 주문했습니다.

실제로 버팔로 고기입니다.

 

동네 주민들도 여기로 마실을 나와 소풍겸 피크닉을 즐기기도 합니다.

 

알래스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에만 부착 할 수 있는 마크가 바로

" ALASKA GROWN " 입니다.

 

동네 라듸오 방송국도 있답니다.

 

햄버거를 먹고나서 다시 페어뱅스로 올라가는 길목입니다.

 

굳었던 몸을 한번 풀기위해 잠시 멈췄습니다.

 

구름 모습에 잠시 멍을 때려 보았습니다.

 

30분을 달려야 겨우 차 한대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저 설산에서 불어오는 찬바람으로 정말 시원 하네요.
fireweed도 점차 제모습을 갖추고 있습니다.
꽃과 잎을 별도로 따서 알래스카 특산품인  tea 를 생산한답니다.
가을이면 업체에서 돌아다니면서 수매를 하더군요.
 

언제인가   ninilchik 으로 조개를 캐러 갈려고 합니다.
실제 크기는 상당히 크더군요. 
앵커리지에서 거의 4시간을 달리면 나오는 동네 입니다.
 

가는 길을 잘 스크랩 해놓았습니다.

 

 Razor Clams 이라는 조개 입니다.

손바닥 반만하더군요.
지난번에 60개까지 잡았었는데, 지금은 몇개가 리밋인지 모르겠네요.
점차 그 수가 줄어들고 있나봅니다.
혹시, 같이 가실분 계신가요?
 
한국에서는 소금을 뿌려 잡기도 하는데 여기서는 원형 삽이나
일반 삽으로 조개를 캡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