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0/11/11'에 해당되는 글 2

  1. 2020.11.11 알래스카" Volcano Mount "
  2. 2020.11.11 알래스카 " Pan-Fried Chicken 식당 "
2020. 11. 11. 22:40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에는 활동 중인 화산도 있으며

잠들고 있는 휴화산이 제법 됩니다.

지난번에도 화산이 폭발해, 짙은 연기로 

인해 한때 항공편들이 정지된 적이 있었습니다.

.

화산 폭발로 인해 큰 피해는 없었지만, 속을

부글부글 끓고 있는게 마치 한국의 현재 상태와

비슷하기도 합니다.

.

아무래도 일본하고 비교한다면 조족지혈에 불과 

하지만, 그래도 명색이 휴화산인지라 늘 

관측의 대상이 되고는 합니다.

.

오늘은 화산지대를 방문해 그 풍경을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산은 케나이반도 바다 건너 위치한 휴화산의 하나인  

Volcano Mount 입니다.

 

 

 

바다 건너 별도의 육지인 것처럼 보이지만 

앵커리지에서 연결된 육지입니다.

다만, 도로가 없어서 경비행기로만 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시간과 장소를 달리해서 연신

관찰을 하면서 같은 곳을 찍었는데

구름이 이동하면서 색다른 분위기가 되네요.

 

위 사진과 비교해보면 상당히 분위기가 다르지요?

마치 화산이 폭발한 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폭발이 모두 끝나고 잠잠해진 것 같네요.

 

 

 

고요함만이 자리한 백사장에는 파도소리만이

자장가처럼 들려옵니다.

 

 

 

저 백사장 끝에는 물보라가 하얗게 일어나네요.

 

 

 

바람이 좀 부네요.

그래서 구름들이 금세 어디론가 달려가기도 하고

숨어 있다가  짠 하고 나타나기도 합니다.

 

 

 

파도에 밀려온 다시마 한 자락.

 

 

 

기나긴 해한 도로를 따라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바지런을 떨며

휴화산을 사진기에 담았습니다.

 

 

 

저렇게 얌전한 설산이 성질을 내기도 합니다.

평소 얌전한 사람이 성질 내면 더 무섭나요?

 

 

 

 

여기는 높은 벼랑 끝입니다.

발아래는 아찔한 절벽이라 상당히 조심스럽기만 합니다.

 

 

 

구름이 마치 캐리부(사슴) 뿔 같지 않나요?

날씨가 변덕이 엄청 심하네요.

 

 

 

백사장을 참 많이도 걸었습니다.

바닷바람을 온몸으로 받으면서

파도를 따라 걸으면서 눈처럼 흰 포말을 

눈과 마음에 가득 담았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먹구름이 제 등 뒤에 숨어 있었네요.

 

 

 

앗! 저기는 바다 한가운데 비가 내리고 있네요.

 

 

 

비가 내리면서 동시에 무지개가 피어오릅니다.

 

 

 

하늘을 향해 손을 뻗는 나뭇가지들은 마치 먹구름을 

만지려고 하는 듯합니다.

만질 수 있을까요?

 

 

 

여기 이 아름다운 설산들이 있는 곳도 

마찬가지로 화산지대입니다.

그냥 이대로 계속 잠들어 있는 설산이었으면 합니다.

같이 손을 잡고 오래도록 백사장도 거닐며 도란도란 지난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걷는 사이였으면 좋겠습니다.

.

날 밤을 꼬박 새우고 이른 아침 길을 나서는데 손과 귀가

시리더군요.

의외로 이른 아침에 출근하는 이들이 많이 보여

세상은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구나 하는 걸

느꼈습니다.

누구 하나 자리 비운다고 멈추는 법이 없는

세상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집에서 방콕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많습니다.

오늘 좀 많이 걸었더니 다리가 아프네요.

운동삼아 산책을 세 시간이나 했더니 다소

무리가 아닌가 합니다.

다리 근육을 좀 튼튼하게 하려고 매일 걷기는 하는데

먹는 게 부실해서인지 영 근육이 붙지 않아 헬스라도

할까 고민을 해 봅니다.

여러분도 운동은 하시나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에 와서  Pan-Fried Chicken를 

즐겨 먹습니다.

우리네 굽네치킨처럼 기름에 튀기지 않고 

프라이팬에 구워 내온 치킨입니다.

백인들도 이제는 기름에 튀긴 치킨보다는 

이렇게 기름없이 튀긴 치킨을 매우 좋아합니다.

일반 튀김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는데

기름에 튀겨낸 치킨과는 차별화가 되더군요.

.

오늘은 앵커리지 다운타운에 있는 제법

유명한  Pan-Fried Chicken 전문점인

" Wishbone" 레스토랑을 찾았습니다.

앵커리지에는 이런 치킨집이 유일해서

맛집으로 등극을 했습니다.

.

차별화된 식당의 분위기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Wishbone Restaurant은 1955년에 문을 열었는데

 Lucky Wishbone은 사람 이름입니다.

 

 

 

곰이 인사를 하네요.

이 식당은 동업자 세명으로 이루어진 식당인데 동업을 해서 

성공을 한 케이스입니다.

 

 

 

매장을 들어서니 손님들로 북적거렸습니다.

 

 

 

최초의 레스토랑 모습입니다.

 

 

메뉴판입니다.

 

 

 

메뉴판에 처음 오픈을 한 역사적인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백인들은 이런 걸 엄청 좋아합니다.

 

 

 

POP Chicken 치킨을 주문했습니다.

 

 

 

치킨에는 늘 등장하는 코울슬로(Coleslaw)입니다.

우리말로는 양배추 샐러드입니다.

코울슬로라는 이름은 네덜란드어로 양배추를 뜻하는 kool과 

샐러드를 뜻하는 sla 가 합쳐져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짠! 드디어 주문한 치킨이 나왔습니다.

짜지 않고 부드러우며 뒷맛이 달콤한데 이는 파인애플 등 

과일로 닭을 재웠습니다.

.

그리고, 옥수수빵이 나왔는데 어릴 적 기억이 떠 오릅니다.

당시 국민학교에서 도시락을 싸오지 않은 아이들에게

옥수수빵이나 옥수수죽을 주었는데 어렸을 적 그게 먹고 싶어

도시락과 바꿔 먹은 기억이 납니다.

 

 

 

 

여러 가지 레스토랑의 과거사진들이 벽면을 가득 메웠습니다.

 

 

 

정말 손님이 많지요?

이 집은 불경기라는 말이 없습니다.

 

 

 

직원들도 친절하고 주문한 음식은 빨리 나오더군요.

 

 

 

치킨을 먹은 곰들이 신나서 춤을 춥니다.

" 에헤라 디야 "

 

 

" 니는 정말 위험하지 않다니깐요 "

 

 

알래스카에는 러시아어, 인디 언어, 에스키 모어, 영어로 된 빌딩과

도로 이름이 많습니다.

이 빌딩의 이름을 봐서는 잘 이해가 가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원주민의 문화유산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단체입니다.

 

 

저녁에는 떡만둣국을 먹었습니다.

저는 만두를 워낙 좋아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만둣국이 나오면 최소 두 그릇을 먹는답니다.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버섯 재배가 성공을 했습니다.

이 버섯은 파머스마켓에서 비싸게 팔리고 있는데 , 

한국과 달리 비닐봉지에 거름을 담아 버섯 배아를 심어 

배양을 하고 있네요.

.

한국에서는 나무에 균사체를 심어 버섯을 배양하는 것 과는 

사뭇 다릅니다.

한국에서 버섯 재배를 하신 분들은 알래스카에 오셔서 농사를

짓는다면 성공을 하실 겁니다.

 

 

곰들도 편한 길을 다닙니다.

사람이 다니는 길을 이용하는 곰가족의 모습이

질서 정연한데 , 저러다가 사람을 만나면

대략 난감이지요.

누가 먼저 글을 비켜줄까요?

내기하실래요?  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