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20/10/25'에 해당되는 글 1

  1. 2020.10.25 ALASKA " Hope 동네 한바퀴 "
2020. 10. 25. 22:24 알래스카 관광지

Hope에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아 번외편으로 한번 더 올려드립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바로 바다와 이어져 어디서나 

연어들이 상류로 올라오는 동네인지라 강태공들에게는 

아주 솔깃한 정보가 아닌가 합니다.

 

알래스카에서는 연어가 최대의 공통 관심사 이기에 낚시를

좋아하던 , 싫어하든지간에 관심을 두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기 오신지 20년, 30년 되신분 중 낚시터 근처도

안 가보신분도 있습니다.

그런분들은 워낙 삶에 충실하다 보니,

담쌓고 지내기도 합니다.

 

그럼 희망의 도시 Hope 작은 마일 번외 편 출발합니다.

 

 

아침에 집을 나서는데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서인지

저렇게 구름들이 낮게 깔려 있더군요.

 

아침에 서리가 내렸네요.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카페 간판이 마을 초입에 서 있습니다.

 

 

주 도로라고 하지만, 사실 비포장에 그냥

상점들 몇 채 있는 게 다랍니다.

 

 

올드타운 전경입니다.

 

비어버린 집들이 있네요.

정말 오래된 캐빈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기온이 내려가 산 봉우리에는 눈이 내리고 ,

구름은 낮게 깔립니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풍경의 모습이 너무나 흡사합니다.

 

이 집도 비어있는 집 같습니다.

 

이 집은 사람이 살고 있네요.

어떻게 비어있는 집들이 더 많은 듯합니다.

 

무슨 열매인지 모르겠더군요.

무슨 열매일까요?

 

 

여기도 비어있군요.

이 동네로 이사 오시면 남는 집 많아 좋을 것 같네요.

 

 

제법 튼실하게 지어있는 집도 있습니다.

 

 

어떻게 저기 달랑 한그루만 저기 서 있을까요?

외롭지 않을까요?

 

1938년부터 1986년까지 이곳이 학교였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학교를 세우고 자리를 이전했습니다.

 

지금은 그저 기념비적인 그런 장소인가 봅니다.

 

 

이 집도 한 백 년은 된 것 같네요.

이 동네에 엔틱 물건들이 찾아보면 많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열매는 살구 비슷한데 무슨 열매인지

이것도 당최 모르겠네요.

 

작은 마을이지만 박물관도 있습니다.

있을 건 다 있나요?..ㅎㅎㅎ

 

 

여기는 가드 스테이션이네요.

여기서도 무슨 지킬 게 있었나 봅니다.

지금은 비어버린 곳입니다.

 

운전을 하고 가는데 타미간 (꿩) 한 마리가 서서 안 비키네요.

지난번에도 이렇게 서 있어서 제가 천천히 서행을 했는데

그만 뒷바퀴로 뛰어들더군요.

 

그래서 이번에도 혹시 하는 마음에 내려서 멀리 쫒았답니다.

 

마을 초입에 있는 모텔 겸 그로서리, 빨래방이 있더군요.

오직 여기 한 군데라 독점일 것 같습니다.

 

운치 있어 보입니다.

 

 

표주박

예년에 주지사에 임명되었던 알래스카 주지사 숀 파넬 씨는

다음 선거에서 패해 재선을 하지 못했습니다.

숀 파넬씨는 팔머에 법률 사무소를 이번에 열어

업무를 개시했다고 하네요.

 

공직에서 물러나 자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맡은 일을

다시 시작하는 걸 볼 때 참 보기가 좋은 것 같습니다.

 

한번 정치인은 영원한 정치인으로 자리매김을 하는 한국하고는

많이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더군요.

 

재선에 실패한다는 건 어찌 보면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 결과에 승복하여 자리를 내주고, 다시 일반인으로

돌아가는 모습은 보기가 좋은 것 같습니다.

 

아등바등하는 억지스러움보다는

뿔뿔이 민주주의를 올바르게 이행하고

실천하는 게 바로 미국이 아닌가 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난 최고의 깡패 트럼프가

나타나 미국 이미지를 엄청 흔들어 놓았는데

이번 재선에 실패할지 다시 당선이 되어 정치를

이끌어 갈지는 모르겠네요.

한국 입장에서는 바이든이 되는 게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트럼프는 남한을 끼지 않고 , 바로 북한하고

대화하는 모습인지라 남한이 낄 기회를 

주지 않을 것 같네요.

 

오늘도 하루의 역사는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