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20. 9. 24. 23:25 알래스카 관광지

어제에 이어 오늘 2부입니다.

위디어항에서 출발하는 블랙스톤 빙하 크루즈

입니다.

 

장엄하고 비장하기 조차한 빙하의 위대함 앞에 

작고 미약한 자신을 발견 하기도 하지만,

어느새 빙하에 녹아든 자신을 느끼게 되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빙하의 대 서사시를 보는 것 같은 감동 뭉클한

순간을 오랫동안 간직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빙하 크루즈 2부의 막을 올립니다.

 

애초에 빙하가 저 구덩이 같은 높이까지 있었으나, 이제는 바닥을 드러내

겨우 빙하가 자리했던걸 보여줄 정도로 많이 녹아 사라진걸

알 수 있습니다.

 

비는 내려도 구름 자체가 워낙 환상적이라 절로 감탄을 자아내게

합니다.

 

또 다른 빙하가 점점 가까이 다가옵니다.

빙하가 녹아 그 물이 흐르면서 생기는 계곡은 만년설의 옛 자취가

되었습니다.

빙하를 감상하면서 유빙 사이로

카약을 즐기는 이들이 부럽기만 합니다.

무서울 것 같네요.

 

더 가까워져 온, 빙하의 위용을 대하니 

그 푸르름에 전율이 흐를 정도입니다.

 

빙하가 떨어져 내리는 장면들은 정말 웅장 하기만 합니다.

 

조각조각난 유빙들은 그림자를 만들며 , 바람결에 흔들릴 따름입니다.

저 멀리 물개들이 유빙 위에서 노닐고 있네요.

유빙의 형상들에게 제 마음대로 이름을 지어주고 있습니다.

혼자 놀기의 진수랍니다..ㅎㅎㅎ

 

옥빛 푸르름에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

여기에도 물개가 있네요.

발 안 시릴까요?

얘야! 감기 걸릴라.

갈매기들도 발 시릴 것 같은데 괜찮나 봅니다.

얼음 위에 저렇게 서 있어도 얼지 않는 걸 보면 참 용합니다.

저 뒤에 있는 유빙을 미키 마우스라 이름 지어주었습니다.

 

빙하 앞이라 엄청 싸늘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듯 빙하가 녹아 폭포를 이루는 걸 보니, 

정말 기후온난화가 맞긴 맞나 봅니다.

저렇게 쉬지 않고 계속 녹아 흐르니 , 얼마나 많은 양의 빙하가 녹는지

짐작조차 되지 않습니다.

마치 페퍼민트 아이스크림 같네요.

주위 온도도 빙점인 것 같건만 어찌 그리 녹는단 말이냐!

여유로운 물개만이 유빙 위를 점령한 채 오수를 즐기는 듯합니다.

갑자기 이런 상상을 하게 되네요.

물개를 빙하 위에서 드르륵 굴리는 상상 말입니다.

 

엄청 잘 굴러갈 것 같네요.

그렇지 않나요?..ㅎㅎㅎ

이곳 앵커리지 무스와 키나이 반도의 무스는 유전자가 많이 틀린 것으로

조사가 되었다고 하네요.

앵커리지 무스가 덩치도 좀 더 크고, 키나이 지역의 무스들이 조금 작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대략 앵커리지 무스들이 약 1,000여 마리가 돌아다니는 걸로 추정은 하지만

정확한 개체수를 조사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키나이 지역에 화재로 인해 식물들이 감소함에 따라 무스도 감소 추세에

있다고 합니다.

 

앵커리지와 키나이 지역을 오가는 무스들은 상당히 적은 걸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거리상으로 차량으로는 두 시간 거리지만, 도로와 강으로 인해 서로 간 

오가는 무스들은 지극히 적은 것 같습니다.

 

이번 화재로 총 900,000 에이커의 산이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엄청난 면적이 화재로 인해 손실을 가져왔습니다.

이 정도 되면 정말 많은 야생동물들이 서식처를 잃고 방황을 하게 되는

원인이 될 것도 같습니다.

 

산불은 정말 안타까운 일임에 틀림이 없는 듯합니다.

 

" 자나 깨나 불조심입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9. 24. 00:20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항구도시에서는 거의 빙하 크루즈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앵커리지(Anchorage)에서 휘티어(Whittier)까지는

약, 90분이 소요됩니다

두 곳의 빙하투어 코스가 있는데 하나는

Surprise Glacier 투어입니다.

서프라이즈 빙하가 조금 더 비쌉니다.

그중에 오늘은 Whittier항에서 Blackstone 빙하 

크루즈를 이용해 여행하는 코스를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리지에서 약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위디어항은 

전에도 소개를 해드렸듯이 , 2차 대전 때 부동항 중

하나로 군사 비밀기지였습니다.

레이더에도 걸리지 않는 기지를 건설하려고 엄청난 

산의 터널 공사를 했습니다.

그 터널은 차량과 기차가 동시에 지나가는 관계로 

입출입 시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크루즈를 타기 위해 그 터널을 통과해야 하는데 매시간 

30분에 터널 진입시간이 정해져 있으니 오전 10시 30분까지는

그 터널 입구에 도착해 있어야 합니다.

 Anton Anderson Memorial Tunnel은 길이가

약, 2.5마일입니다.

그 시간을 놓치면 한 시간을 기다려야 합니다.

나올 때는 매시간 정각에 나올 수 있으니 시간이 되시면 주변

관광을 하시다가 시간에 맞춰 나오시면 됩니다.

 

Prince William Sound는 광범위한 빙하지대로 알래스카의

주도인 '주노(Juneau)"까지의 바다를 일컫는 말입니다.

자 그럼 빙하 관광 출발합니다.

 

이른 아침부터 비가 내리고 안개가 자욱해 빙하를 구경하는데

애로사항이 있을 것 같네요.

요금은 블랙스톤 빙하 투어는 150 불선이고 ,

Surprise Glacier투어는

식사를 포함해 170불 정도 합니다.

 

직원들이 친절하게 한 명 한 명에게 안내를 해 주기 때문에

헷갈릴 일은 없습니다.

 

직원을 알면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답니다.

예전에 한번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이제 시간이 되어 서서히 탑승을 하고 있습니다.

먼저 가면 좋은 자리를 잡을 수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저렇게 배 앞에서 기념사진을 직원들이 찍어주는데

나중에 배에 올라타 현상을 해서 돈을 주고 구입을

할 수 있습니다.

 

배에 탑승을 완료하자 직원들이 안내와 주의사항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만년설과 빙하가 녹아 흐르는 폭포들인데 여기서는

실 폭포처럼 느껴지지만 앞에 가면 정말 웅장합니다.

 

배 소리보다 더 웅장하게 들리는 폭포 소리에

넋을 놓습니다.

 

철새인 바다새들이 엄청납니다.

오히려 폭포 소리를 능가하더군요.

수천 마리의 바다새 울음소리로 정신이

하나도 없을 정도입니다.

저는 예전에 이 앞에서 낚시를 한 적이 자주 있었습니다.

 

드디어 식사시간이네요.

Blackstone 빙하 크루즈보다 Surprise Glacier투어코스

점심 선상 식이상당히 좋게 나옵니다.

연어와 립아이 스테이크까지 정말 좋습니다.

 

뷔페식이라 조금씩 두 번을 먹었습니다.

 

비와 안개가 너무 자욱해 선명하게 볼 수가 없어

아쉽습니다.

 

예전만 하더라도 빙하가 바다까지 죽 이어졌는데

이제 점점 빙하 크기가 줄어듭니다.

 

사방을 둘러봐도 빙하지대입니다.

빙하 녹는 속도가 워낙 빨라져서 얼마 후면 빙하 구경 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 여행을 뒤로 자꾸 미루시면

빙하 구경하기 힘들지 모른답니다.

 

마치 넘쳐흐르듯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는 관계로 사진이 선명하지 못하네요.

 

여기저기 유빙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물개들이 유빙 위에서 우리를 쳐다보며

수다 삼매경에 빠져있네요.

얘네들은 비가 와도 마냥 좋은가 봅니다.

 

한 번에 다 보여드리지 못합니다.

내일 이어서 빙하의 엄청난 위용을 보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 위에서 보드 타고 내려오면 거의 죽임일 것 같네요.

 

워낙 수온이 차서 빠지면 , 대략 난감입니다.

날만 좋았다면 , 아주 선명한 빙하를 보여 드릴수 있었는데

조금 아쉽지만 내일을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좀 더 선명한 바다 빙하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