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20. 10. 14. 23:06 알래스카 관광지

산도 좋지만, 바다에 가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그래서인지 바다를 자주 찾게 되는데 ,

그냥 넋을 놓고 바라만 보아도 좋은 바다이기에

늘 바다를 끼고 사는 것 같습니다.

 

어느 바다를 가도 저는 좋습니다.

바다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저는 충분히

마음의 안정을 되찾고 , 바다의 매력에 

푹 빠져 삽니다.

이름 없는 바닷가도 좋습니다.

바다 끝자락에서 백사장을 거닐며 , 이곳을

왔던 이들의 발자취를 발견하고 , 내 발자국을

남기는 비록, 의미 없는 일일지라도 

그냥 좋습니다.

 

오늘도 발가락을 간지럽히는 바다의 매력에

푹 빠져봅니다.

 

바다내음을 맡으며 백사장을 거니는 그 기분 아시나요?

 

바다로 나가는 산책로인데 이렇게 판자를

깔아놓아 걷기에 아주 좋습니다.

 

산책로를 벗어나자마자 바다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어릴 적에 대천 해수욕장을 자주 갔었습니다.

매년 여름이면 간 기억이 나는데, 모래성을 쌓으면서

그 땡볕에 놀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여기 바다는 짠내음보다는 청량한 파도 내음이

더 나는 것 같습니다.

 

썰물 때에는 이름 없는 바위섬으로 가는 길이 생겨

백사장을 거닐며 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썰물 때까지 기다리지를 못하네요.

 

파도도 이쁜 파도입니다.

발목을 애무하듯 밀려오는 파도와 파도가 내는 소리가

마음 한 구석을 간지럽히는 듯합니다.

 

밀물 때 밀려와 나가지 못하고 생을 끝내버린

꽃게 한 마리.

 

백사장이 워낙 길어 끝에서 끝까지 거니니 

거의 한 시간은 걸리는 듯합니다.

 

연인들의 밀어는 깊어만 가고...가 아닌,

잠만 자네요.ㅎㅎㅎ

 

모래가 완만해서 아이들이 놀기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동해안의 낙산 해수욕장 같은 경우 파도가

모래를 쓸고 가 매년 여름이면 모래를 실어

날라 급경사를 메꾸고는 하지요.

 

바로 앞에 작은 바위들이 있어 올라가

앉아서 바다 풍경에 젖어 보았습니다.

지난날도 돌아보고, 앞으로의 계획도 세워보는 

알찬 하루의 바닷가 나드리였습니다.

 

밤바다 풍경도 좋을 것 같은데 , 일정상 부득이

되돌아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자주 오는 바다인데도 돌아갈 때는 늘 아쉬움으로

가득하네요.

" 바다여! 너의 자리는 거기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