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이 곳 베델의 인터넷 사정은 그리 좋지

않습니다.

유일한 GCI가 독점을 하고 있습니다.

리밋이 있어 행여 아이들이 게임이라도 하면 

수천불의 요금 폭탄으로 되돌아 나오기도 하기에

부모들이 제일 골치를 썩고 있는 건 한국이나 

여기나 마찬가지 인 것 같습니다.

.

40불을 주고 인터넷을 쓴지 4일만에 다 소모가 되어

다시 40불을 내고 인터넷을 쓰고 있는데

며칠이나 갈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자정부터 새벽까지만 사용을 하고 있기에

하다못해 카톡을 하더라도 자정이 되어야 확인이

가능합니다.

.

이 곳에서 도서관을 찾는 이유는 두가지 이유입니다.

컴퓨터를 할 수있으며, DVD 를 무료로 대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거의 개인 소장용만큼 밖에 되지않는 DVD 이지만

본 걸 또 보는 그런 되풀이를 계속 하고 있습니다.

.

컴퓨터도 철저하게 비밀번호가 되어있어 도서관

컴퓨터가 아니면 , 인터넷 사용이 불가합니다.

만화책도 있는 북극의 도서관을 소개합니다.

.

.

오늘도 쓰레기통이 등장을 합니다.

마치 피카소 그림 같지 않나요?

.


.

Kuskokwim Consortium Library입니다.

토요일마다 이 도서관 건물에서 장이 열리는데 이번주에는 꼭,

가보려고 작정을 하고 있습니다.

.


.

현관을 들어서니 다양한 광고 전단들이 붙여 있었는데

다양한 정보들을 여기서 구하고는 합니다.

.


.

토요일마다 장이 열리는 대강당입니다.

여기서 다양한 행사를 개최 하기도 합니다.

.


.

다양한 안내 내용들이 적혀 있네요.

두명이 저녁을 먹으면 할인도 되네요.

.


.

토요 시장을 주최하는 운영진들입니다.

.


.

다양한 수공예품들이 진열이 되어 있는데 역시, 가격이

싸지는 않네요.

.


.

진짜 곰털로 만들어진 이 모자는 가격이 300불입니다.

.


.

다양한 소품들도 파네요.

.


.

저는 이런 정겨운 그림들이 좋게 보이더군요.

저도 이번에 얼음 낚시를 도전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

베델 항구의 옛모습이네요.

.


.

이런풍의 벽화도 정감이 갑니다.

.


.

도서관의 대여 기록부에 찍는 스탬프입니다.

이런 스탬프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


.

맨 앞은 DVD 코너입니다.

저게 전부인지라 본거 또 보고 그럽니다,

각 기업체에서 책들과 DVD를 기증  좀 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


.

어린이 도서실은 별도로 마련되어 있습니다.

도서관 운영진의 허락을 받아 촬영을 할 수 있었습니다.

특이하게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문을 여는데 오픈 시간은 

11시부터 저녁 7시까지입니다.

.


.

미팅룸도 마련되어 있네요.

재미난 건 도서관 총 지출액은 277,000달러인데 정작 도서 

구입비는 불과 6,800불에 불과 하더군요.

인건비와 유지비가 거의를 차지하네요.

이걸 보고 배보다 배꼽이 크다고 해야 하나요?

자원봉사자를 채용하고 , 더 많은 비용을 도서 구입비에

책정을 하면 어떨까 하네요. 

.


.

여기는 만화책 코너입니다.

이 동네에 서점은 없는 것 같습니다.

.


.

만화책도 별로 없더군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한 장르인데 좀 아쉽습니다.

재래식 화장실에서 만화책을 보다가 밑으로 빠져 버려 만화책 값을

물어준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셀폰들을 변기에 빠트리더군요.

.


.

책들은 다양하지 않은데 책을 익는 이들은 보지 못했습니다.

책을 읽는 문화는 아직 잘 없는 것 같습니다.

.

.

이렇게 컴퓨터를 하기 위해 도서관을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약, 8대의 컴퓨터가 비취되어 늘 사람이 꽉 차 있더군요.

속도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저는, 용량이 작아 영상을 유투브에 올리지 못하고 있는데

나중에 앵커리지로 돌아가서 천천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놈이나 카츄브,베로우에 광 케이블이 깔려 시범적으로

운영을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여기는 왜 안 깔렸는지

모르겠습니다.

수년 전부터 제 블로그를 애독해 주시는 분이 언제인가

베델을 꼭 한번 와 보시라고 한 기억이 납니다.

그 분이 정말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십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

지인분의 부탁으로 광고를 올립니다.

한국을 비롯해 지역에 관계없이 구인에 응하셔도 됩니다.

양식을 담당하실 분과 웨이츄레스를 모집합니다.

숙식이 제공이 되며 , 양식은 월3,500불입니다.

웨이츄레스도 숙식제공이 됩니다.

웨이츄레스분은 대략 수입이 5천불 가까이 되더군요.

50대까지도 괜찮습니다.

많은 연락를 바랍니다.

연락처 : 907-543-2222 .2223 두대의 전화번호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