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7.09.11 07:25 알래스카 관광지

Kenai Municipal Airport 는 미국의 알래스카 주 

Kenai Peninsula Borough에 있는 도시인 Kenai 에 

위치한 작고 아담한 공항입니다.

.

Kenai시는 현지의 Dena'ina (Tanaina)라는 단어 인 

'ken'또는 'kena'의 이름을 딴 것으로, '평평한 초원, 

수목이 거의없는 열린 지역'을 의미합니다.

.

키나이에는 기원전 1,000년경  인디언 부족인

 Dena'ina Athabaskan 이 부락을 이루어 살고 있었는데

러시아 모피상들이 1741년 키나이에 들어와 약 1,000여명이

살고 있었으며 ,1797년 원주민과 정착민 사이에 분쟁이 

일어나 전투가 벌어져 약 100여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

했는데 이를 두고 Kenai 전투라고 불렸습니다.

.

그야말로 러시아인들과 인디언과의 극렬한 전투가

벌어져 지금도 러시아인들이 사는 지역은 위험 지역으로

불리고 있어, 미군들이 알래스카로 발령을 받으면

러시아인들이 사는 지역은 지도에 표시되어 가급적

그 지역을 피해 주거지를 구하고 있습니다.

.

아담하고  깨끗한 작은 동네의 공항을 소개합니다.


.

.

공항 입구에는 날렵한 전투 비행기 한대가 수문장 

역활을 합니다.


.


.

공항 진입로인데 지나 다니는 차량도 보이지 않아 마치

시골 기차 간이역 가는 기분이 듭니다.


.


.

Kenai Municipal Airport 간판이 보이네요.


.


.

공항 건물입니다.


.


.

공항 주차장은 하루에 7불인데, 맞은편 조지아 주차장은 

하루 3불입니다.


.


.

비행기가 자주 이륙하는게 아닌지라 낮임에도 불구하고 

주차장에 차량이 없습니다.


..


.

공항 입구도 소박하네요.


.


.

화물 수송기 한대가 후진을 하고 있네요.


.


.

공항 건물의 벽화인데 한눈에 일목요연하게 

키나이를 대표하는 내용들이 들어있습니다.

러시아 정교회가 키나이에는 많이 있습니다.

.



.


.

공항 앞 도로 역시 마찬가지로 지나 다니는 

차량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


.

공항 앞에는 작지만 깔끔한 호텔이 있습니다.

이용 손님은 별로 없을듯 하지만 정작 필요할때

아주 유용할 것 같네요.


.



.


.

대 평원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끝없는 툰드라와 설산이

자리한 키나이 풍경입니다.


.


.

키나이 인구는 만명이 안되는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


.

키나이의 젖줄인 키나이 강이 유유히 도시를 관통하면서

흐르고 있습니다.


.


.


.

러시아인들은 이 곳에 사는 원주민을 "Kenaitze"라고 

불리웠습니다.

.



.

.

누군가가 하얀 목화솜을 조금씩 늘어트려 자로 잰듯 일자로 

늘어 놓은 것 같은 구름들이 귀엽기만 합니다.


.


.

앵커리지에서 키나이까지 가는 비포장 도로가 1951년에 생겼으며

약 155마일에 이르는데 세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

 

.

아스라히 보이는 설산이 인상적입니다.


..



 .

고요한 강에 배를 띄우고 유유자적 노니는 

풍경이 평화롭기만 합니다.

.

키나이 지역의 인구를 보면 인디언들의 비중이 겨우 1.6%에

불과한 반면, 금광과 바다오일이 발견 되면서 백인들의 급격한

인구유입이 늘어났습니다.

.

알래스카 전체 인구중 원주민 비율이 겨우 16%에 불과한데

이 역시 마찬가지로 점차 백인들의 인구 유입은 증가한 반면 

원주민의 인구는 점차 감소 추세에 있습니다.

.

원주민이 아이 한명을 낳는 반면, 백인들은 보통이 세명정도

출산을 해서 출산율도 인구 증가에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라져 가는 원주민 마을도 점차 생겨나는데 

젊은이들이 도시로 빠져나가 더이상 마을로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

알래스카만큼은 옛 것을 지키며 전통을 이어갔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

.

올 가을에는 기차여행을 떠나보세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7.19 09:22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는 낚시의 천국입니다.

특히 연어낚시로 여름 한철을 보내게 되는데

널리 알려진 러시안 리버와 인접한 키나이 

리버에서의 연어 낚시는 풍광이 워낙 좋아

많은 강태공들이 이 곳을 찾아옵니다.

.

오늘은 비가내려 많은 사진을 찍지는 못했지만 

몇장의 사진만으로도 낚시를 하고싶은  충동을

느끼게 할 것 입니다.

.

그럼 팔을 걷어붙이고 연어 낚시터로 가 볼까요?


.

.

길을 가다가 발을 멈추면 어느새 듬직한 산 하나가 나를 

반기고 있습니다.


.


.

어느 길을 택해도 설산이 반겨주는 도로는 정겹기만 합니다.


.


.

막장에 쌈을 싸서 먹으면 그렇게 맛깔스럽기 한이 없는

어수리가 이제는 완연한 꽃을 피어올렸습니다.


.


.

무슨 꽃씨이길래 이렇게 목화 솜 같은 모습을 하고

바람결에 하늘거리는지 모르겠습니다..


.



.

여기가 바로 키나이강입니다.

그런데 , 여기서 보면 강태공들이 한명도 보이지 않습니다.


.


.

저기에 집을 짓고 사는 이들에게는 정말 연어낚시를 밥먹듯 

할 것 같습니다.


.


.

정말 탐나는 집들입니다.


.


.

강태공들을 위한 강가 통행로를 저렇게 전용으로 만들어 놓아

편리하게 낚시를 할 수 있도록 해 놓았습니다.


.

 

.

이 산책로를 따라 산책도 하고 쉬엄 쉬엄 강 구경을 할 수 있어 

너무나 좋습니다.


.


.

강을 따라 만들어진 목책 산책로는 강태공들이

연어 낚시 포인트를 찾아 이동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설치가

되어있습니다.


.


.

목책로를 내려오면 이렇게 많은 강태공들이 연어낚시를

즐겨하고 있습니다.


.


.

강태공들이 줄을이어 연어낚시를 하고 있는데 

정말 많군요.


.


.

앗! 연어가 잡혔습니다.


.


.

정말 힘이 넘쳐나네요.

레드샐몬입니다.


.


.

얼마나 심하게 몸부림을 치는지 결국, 줄이 끊어졌습니다.

아까워라..


.

.

낚시투어를 신청하면 저렇게 보트를 타고

연어낚시를 할 수 있습니다.


.


.

비가 주룩주룩 내리니 저렇게 잔듸에 숨구멍을 

뚫어주어 물이 잘 스며들 수 있게 하네요.



.

연어낚시터와 같이 붙어잇는 공원이라 많은 강태공들이 

여기에 차를 주차시켜 놓았더군요.

그리고, 오늘 낮에는 여기서 라이브 공연이 

펼쳐진다고 하네요.

.

.


.

샌드위치 전문점인데 촬영도중 잠깐 짬을 내어 미리 주문을 한 

샌드위치를 찾으러 들렀습니다.


.


.

주방장 누님의 맛깔스런 열무국수와 연어전입니다.

매콤한 연어전이 입에 착착 달라붙네요.

그리고, 불로초주 한잔도 역시 빠질 수 없지요.

이런 알래스카만의 식탁이 정말 좋습니다.

.

식당에서 사 먹는 식사보다 이런 상차림이 더욱

저를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원동력 같습니다.

.

.


.


.

알래스카 순이네 민박 907-336-3688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06.30 09:02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빙하하면 제일먼저 떠 오르는게

바로  Prince William Sound 입니다.

키나이반도 섬들을 포함한 전제 지역을 뜻하는데

그중 빙하 투어로 각광 받는 곳이 바로

 Blackstone Glacier 입니다.


오늘은  Blackstone Glacier 를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여기가바로 그 유명한  Blackstone Glacier 입니다.

위디어항에서 빙하투어 크루즈를 이용하면 됩니다.




마치 무스가 목만 내 놓고 수영하는 유빙입니다.



.

시원스럽게 쏟아지는 빙하의 눈물폭포가 굉음을 내며 바다를 놀라게 합니다.



.

알래스카를 많은 나라들이 탐험을 하고는 탐험가가 이름을 붙이게 되는데

영국의 탐험가가 자신들의 왕자이름을 가져다 붙이기도 했습니다.





.

주변의 빙하들은 이미 다 녹아버려 이제는 오래된 사진만이 증거로 남아있고

빙하라고 하기에는 애매한 흔적만 남아 있습니다.




.

역시 빙하 앞이라 많은 유빙들이 떠 있고 빙하의 찬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합니다.




.

조금 더 앞으로 다가가니 마치 다이나미이트 터지는 소리만큼이나 

큰 굉음을 내며 빙하가 무너져 내리고 있었습니다.






.

빙하의 오랜역사를 말해주는듯 푸른 속살이 눈부시게 합니다.



.

빙하 유빙은 멜로디 얼음이라고들 합니다.

녹을때 기포가 터지면서 맑은 소리를 내어 일본에서는 칵테일 

얼음으로 많이 사용을 합니다.




.

마치 얼음산맥을 보는듯 합니다.



.

루돌프 사슴이 헤엄치는듯한 모습입니다.




.

어떤이가 빙하위를 트래킹 하고 싶다고 하더군요.

이런 빙하는 크레바스가 무척이나 깊고 연약하여 빠지면 바로 

사망에 이른답니다.




.

오늘 날씨가 너무나 좋네요.

바다로 나와 이렇게 빙하를 구경하니 마음이 더욱 평온해지는 것 같습니다.

배를 전세내어 왔기에  마음대로 여기서 머물수 있어 너무 좋습니다.




갈매기들이 맨발로 유빙위에서 한가로이 노닐고 있네요.

발이 시렵지 않을까요?





.

말 그대로 정말 빙하수네요.

찬바람이 불어오는게 장난 아니랍니다.




.

빙하가 떨어져 나오는 장면을 찍기위해 대기를 했는데 결국 찍지 못했네요.

부서질듯 하면서도 위태롭게 서있는 모습을 한참이나 지켜 보았지만

결국 눈으로만 보았답니다.




.

갈매기들의 서식처인지라 갈매기들이 하얗게 유빙처럼 깔려 있네요.




.

파노라마샷으로 블랙스톤의 전체를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

갈매기들이 얼마나 많은지 한번에 날면 장관이 따로 없습니다.




빙하속에서부터 녹아 흐르는 빙하수는 일년내내 멈추지않고

흘러 내리는데 그 양은 엄청 납니다.


위디어항 근처에 워낙 많은 빙하들이 있어 그 민물이 녹아 바다에 

합류되다보니 바닷물이 그리 짜지 않는답니다.

.

그래서 고기를 잡아 살아 있는채 보존을 할려면 소금을 엄청나게 

수족관에 넣어 골고루 섞어야 할 정도입니다.


오늘 빙하투어 즐거우셨나요?






'알래스카 관광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래스카 " Seward 6부"  (2) 2016.07.03
알래스카" Seward 5부 다운타운"  (0) 2016.07.02
알래스카" Blackstone Glacier"  (3) 2016.06.30
알래스카" Seward 4부"  (0) 2016.06.29
알래스카 " Seward 3부"  (0) 2016.06.28
알래스카" Seward 2부"  (2) 2016.06.27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식당에서 급하게 스시헬퍼를 구합니다.
    907-646-0666
    스시를 배우고 싶으신분도 가능합니다.초보자 가능.

  2. 상상력이 풍부하십니다. 정말 루돌프 사슴코가 헤엄치는 것 같아요.^^
    빙하투어하러 저 먼 남극까지 갈 필요없이 캐나다에서 가까운 알래스카를 가면 될 것 같습니다.ㅎ

2015.07.03 23:54 알래스카 관광지

미국 독립기념일이라 정말 많은 차량들이 도시를

벗어나 야외로 나가더군요.


스워드 하이웨이에서는 오토바이 사고가 일어나 

대여섯시간동안 아주 폐쇄가 되었더군요.

여기는 우회도로가 없어 이렇게 폐쇄되면 꼼짝을

할수가 없습니다.


포테이지 빙하,위디어,스워드,키나이,러시안리버,호머등

모든 방면의 길이 완전 차단이 됩니다.


영문도 모른채 도로에서 기다리는 심정이란 이루 말할수 없지요.


나드리길에 이런 사고를 당하면 정말 대략난감입니다.

모처럼 나드리길에 안전운전을 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빙하 크루즈 마지막회 입니다.

그럼 출발 합니다.




톳이 자라고 자라 이제 바위섬을 반절이나 차지하고 있네요.

이슬비가 내리니 그 풍경또한 더욱 스산하기만 합니다.





저멀리 폭폭의 흰 포말이 가득 눈에 들어옵니다.






가까이 다가가니 이렇게 굉음을 내며 바다로 떨어지는 폭포가 나타납니다.





정말 엄청나네요.

이런곳이 바로 비경이 아닐런지요.





고뇌하는 사람의 얼굴 같지 않나요?

세상의 온갖 고뇌를 어깨에 가득 짊어지고 고민하던이가 알래스카에

와서 그 무거운 짐을 다 내려놓는다는 전설이 있습니다..ㅎㅎㅎ






이곳에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 고기가 엄청 몰려 올것 같습니다.

낚시대를 드리우고 싶네요.






마치 한폭의 산수화같은 풍경을 전해오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풍경을 대하면 마음이 애잔해 지기도 합니다.






맞추기 쉬운 퀴즈문제를 내고 맞춘아이에게 명예 회원 뺏지를

준답니다.

이런 소소한 이벤트가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이런 풍경은 알래스카나 되어야 볼수 있는게 아닌가 합니다.

마치 산에서 김이 모락모락 피어 오르는것 같습니다.






산이 열받았나요?...ㅎㅎㅎ





이제 서서히 항구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동네 전경이 한눈에 다 들어오면서 아쉬움의 빙하여행이 마무리를 

짓는것 같습니다.





부둣가로 돌아오니 비가 그쳐 있네요.

평화롭기만 한 항구에는 바람한점 없습니다.





알래스카 주기가 고요한 바람에 인사를 건넵니다.





이곳도 밀물이 들어오면 낚시 포인트라고 하네요.

이제 낚시가 입에 배었네요.






반겨주는 빙하를 보고 손을 흔들어 답례를 합니다.






머나먼 오레곤에서 왔네요.

캐나다를 거쳐 먼길을 달려온듯 합니다.






뭍으로 들어오니 이렇게 비는 그치고 고요하기만 합니다.





한국의 휴전선에도 이 꽃이 많이 피더군요.

이게 며느리 밥풀꽃 인가요?





높은곳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이 빙하투어를 마치고 온 마음을

다스려주는듯 합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위로 올라오니 , 온세상이 다 내것인것 같습니다.

빙하투어 좋으셨나요?

다음에는 다른 코스의 크루즈를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알래스카에는 각 항구마다 빙하투어가 있어 색다른 빙하를 만날수

있습니다.

각 일장일단이 있어 , 편한 곳에서 빙하 크루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표주박


북극의 북극곰을 연방정부에서 보존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이상기온으로 얼음이 자꾸 줄어듬과 동시에 먹이 부족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먹이가 부족하면 아무래도 번식력도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이제는 북극곰에 대해서는 일체의 사냥이 금지 되었으면 하네요.


기름유출과 행양석유탐사,북극 운송선의 증가로 인해 더욱더 북극 바다가

피폐해져 가고 있습니다.


수많은 나라들이 북극 항로를 개척한다는 미명아래 선박회사들이 모여들면서

여러 영향들을 끼치고 있습니다.

많은배들이 모여들면서 내뿜는 열기와  안좋은 각종 공해들이 북극의 얼음을 녹이고 있습니다.


길을 낸다는 미명아래 얼음을 가르는 쇄빙선들이 점차 늘어나고, 비용을 

절감하려는 운송선들이 줄을이어 북극으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함께 북극곰 보존계획을 진행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러시아가

크게 여향력을 발휘 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오히려 북극 개발권을 갖고 , 다른 나라들과 딜을 하는 입장에 있습니다.


점차 동물들이 살수있는 영역이 줄어들고있는 실태입니다.

지구를 지키자라는 말을 다들 하지만, 정작 이를 용인하려는 적극적인 정부가

없는 관계로 지구는 조금씩 병들어 가고 있는 진행형 입니다.


" 지구는 아프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오늘도 올려주신 포스팅 즐감합니다.
    모든게 다 아름답네요. 꽃은 bleeding heart
    금낭화 이군요. 멋진날이 되시길요........._()_

2015.04.10 01:27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캐나이 반도에 있는 Russian River 는

연어 낚시를 즐기려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인 

명당 낚시터 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연어가 아직 올라오지않아 드문드문 

송어 낚시를 즐기려는 이들이 독차지 하고 있습니다.


캐나이산맥을 따라 약 13마일 (21km) 에 이르는

이 Russian River 는 6월과 7월이 되면, 그야말로

연어반 물반이 되기도 합니다.


이를 낚아 올리려는 강태공과 상류에서 연어를 잡기위해

대기하는 곰들을 만날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근처에는 쿠퍼랜딩과 캐나이강이 있어 , 주변에서

수많은 낚시꾼들을 만날수 있어 , 관광객들도 

그 모습을 보기위해 차를 멈추고, 구경 삼매경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럼 Russian River 로 출발을 하도록 할까요?




 Russian River를 감싸 안고 도는, 태고적 신비를 간직한 설산은

빙하의 청정 지역이기도 합니다.


앵커리지에서 스워드 하이웨이를 타고 한시간 가량을 달려오다가 

우측 갈림길이 나오면 , 그길을 따라 30여분 달리면 만나는 곳 입니다.






달리는 내내 캐나이강과 Russian River 를 옆구리에 낀채

시원스런 드라이브를 즐길수 있습니다.






조금만 있으면, 이 도로는 보트를 뒤에 매단채 달리는 트럭들로

가득할 겁니다.






배와 결합한 가게가 렌트로 나왔네요.

눈에 확띄는 조형물이라, 여행자들에게는 쉼터로 활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여기서는 비단 낚시뿐만 아니라, 리프팅도 즐길수 있습니다.

단체로 리프팅을 즐기려는 이들로 넘쳐 나는데, 설산의 빙하 

녹은물이 다량 방출이 되면서 , 리프팅을 즐기려는이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곳 입니다.







바로 여기서 저 강을 건너다 주는 훼리가 여름 한철에만 운행이

되는데, 요금은 10불 입니다.

건편에서 소리를 치면, 마치 뗏목같은 훼리가 태우러 옵니다.








낚시 시즌이 아니라, 가게들은 대부분 아직 문을 닫은 상태 입니다.

이 지역에 매물들이 많이 나오고 있더군요.

모텔도 지금 마켓에 나와 있습니다.






저 설산을 보면 , 마치 금방이라도 곰이 나올것 같지 않나요?

지금 곰들이 겨울잠을 자고 있지만, 드문드문 곰들이 기지개를 

켜면서 어슬렁 거리며 배회할 때 입니다.








강의 길이가 무려 21키로미터인지라 , 계속 달려도 강줄기는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쿠퍼랜딩부터 이곳 까지는 다양한 아웃도어 전문점들이 자리하고

있으며, 다양한 낚시 전문점들과 숙박시설들이 있습니다.









참, 평화로워 보이는 설산풍경 입니다.

그저 바라만 보고 있어도 자동으로 힐링이 되는듯 합니다.








주변이 모두 설산과 강줄기로 되어있어 여기서 연어들이 올라오는

모습을 관찰할수 있습니다.


물빛이 워낙 맑아 ,연어들의 모습을 보는 재미가 남다릅니다.






지난번, 저 상류지역으로 거슬러 올라가 독수리를 촬영하기위해

숲속에 숨어 있는데, 등뒤로 검은곰이 지나가는 바람에 정말 

놀랬습니다.







캐빈으로 지어진 이런 마트를 만나면 , 일단 잠시 쉬어가면서

들르게 됩니다.

커피한잔이나, 아이스크림의 달콤함은 여행의 묘미를 더해 줍니다.








이제 하류 쪽으로 더 내려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차량 통행이 정말 없지요?

여름에도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이곳은 , 단체 관광객들이 잘 오지 않는 코스 이기도 합니다.









맞은편을 보시면 , 나무 울타리가 보이시죠?

물가에서 낚시를 하는데 , 곰이 나타나면 난감해지니 저렇게

울타리를 만들어 놨습니다.








그런데, 사실 곰은 사람 근처로 잘 안 오려고 합니다.

시끄러워서  짜증 나나봅니다.

곰과 사람의 사냥 구역이 좀 다릅니다.










갑자기 어디선가 나타난 먹구름입니다.

그러더니, 잠시 가는 빗줄기를 뿌리고 가네요.






버들강아지 싹들이 봄을 알게 해 줍니다.

"냇가의 버드나무는 물을 주지 않아도 자라고,뒷동산의 밤나무는 

벌이 쏘지 않아도 벌어지네".....한시중 한토막인데

사십년전 책속에서 만났는데, 갑자기 기억이 나네요.







독수리가 날개를 활쫙펴고 , 물가를 스치듯 날아가며 연어를 

그 날카로운 발톱으로 잡아 올리는 기막힌 장면을 여기서 만날수

있습니다.


저도 그 장면을 찍기위해 , 잠복을 하다가 곰을 만났답니다.

그런데, 곰은 배가 불러서 사람한테 신경을 안쓰더군요.

제가 오히려 더 벌쭘해졌답니다.








산세만 척 봐도 곰이 나올만한 곳이 아닌가 합니다.

지난번 낚시를 하다 대어가 물려 낚시대가 부러지는 바람에 

이번에 다시하나 장만을 했습니다.


과연 잘 잡을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주유소 습격사건" 처럼 저는 딱 한마리만 잡습니다..ㅎㅎㅎ


대어는 무슨...해초지..(속으로..)






표주박


알래스카 석유가 나는 최 북극지역으로 향하는 

달콘 하이웨이가 통행금지령이 내렸네요.


날씨가 따듯해 물이 불어나면서 도로가 침수되더니

다시 얼어버려서 완전 빙판길이 되었다고 합니다.


언젠가 저도 북극 가는길을 소개한적이 있었는데

바로 그 길입니다. 






지난번에는 유조차가 전복되어 원유 유출 사고도 있었답니다.

끝없는 설원을 달려야 하는 운전자들은 정말 목숨을 걸고

운전을 해야할 정도입니다.


알래스카에서 낙태금지법안이 상정되었네요.

동성 결혼도 잠시 중단상태입니다.


요새 어부들이 고래 때문에 울상이라고 합니다.

고기를 한창 잡고 있는데 고래가 나타나 고기들을 모두 싹쓸이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대구 어획량이 현저하게 줄었다고 합니다.

다 같이 먹고 살자고 하는데, 고래를 탓할수만은 없네요.


이상 알래스카 뉴스였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4.01 23:56 알래스카 관광지

오늘은 아름다운 최단 서쪽 끝마을인 HOMER 를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수많은 여행자들이 서쪽 끝마을인 이곳 호머를 찾아

그 풍광에 반해 눌러 살기도 하는 작은 마을이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인구 증가율보다 몇십배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이곳 호머는 2010년 5,000명이었던 인구가 불과 

5년만에 6,800명까지 늘어났습니다.


호머는 키나이 반도 자치구에 속하는 마을로써 점점 더 

그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으며, 평군 최저온도는 33.2 F

최고온도는 45.3F 로 알래스카에서 살기좋은 쾌적한 

마을이기도 합니다.


아름다운 호머를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러시아에서 광산 전문가인 HOMER Pennock 가  이곳을 찾아 금을 

캐려 했으나, 금광으로서는 적합치 않았던 곳이기도 했습니다.


마치 바다가 갈라져 육지가 생긴듯한 그 모습이 상당한 인기를 끌게 

되어 , 많은 예술가들이 이곳을 찾기에 이르렀습니다.



 


1896년 , 이곳에서 석탄이 발견되면서 철로가 개설되어 2차대전 당시 

이곳에서 많은양의 석탄을 공급하기도 하였습니다.


아직도 여전히 약 4억톤의 석탄이 매장되어 있는곳이기도 합니다.

나중에 언젠가는 그 석탄을 채굴하기도 할것 같습니다.

스워드 지역 역시, 석탄을 채굴해 한국으로까지 수출을 하고 있습니다.







또다른 초기 정착자 밀러가 이곳을 찾아 잔듸회사와 철로회사를 설립 

했으며, 만에는 배를 댈수있는 접안시설을 만들어 바지선이 드나들도록

각종 항만 공사도 시공을 했습니다.





호머는 어업이 주요산업인데, 할리벗과 연어 잡이로 유명해지면서

점차 관광산업이 발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안정적인 기후,아름다운 풍경등은 알래스카 어느곳보다 독특하여

서서히 인정을 받으며 , 그 가치가 상승하고 있는 추세 입니다.







자전거 여행을 하고있는 이를 만났습니다.

혼자서 도착시간과 인증샷을 찍으며 기록을 남기고 있길래,

부탁을 해서 뷰파인더에 담아 보았습니다.








호머에는 3개의 초등학교와 두개의 고등학교, 그리고 한개의 대학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 인구에 알맞는 교육시설이지만, 점점 더 인구가 늘어나면서 

대학교의 증설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도로는 다운타운과 구 다운타운으로 구분이 되며, Spit 전용 도로가 

있습니다.

제가 이틀을 있었는데 , 의외로 통행량이 상당히 많다는걸

느꼈습니다.


호머에는 최초의 신호등이 2005년도에 가설되었지만,모든 도로가

아직은 신호등이 필요없을 정도이며, 신호등을 보려면 초입으로 

나가야 합니다.






알래스카 원주민 구성비율은 약 1%에 불과합니다.

아시아인들은 약 0.1%이며, 러시안 후손들과 백인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평균 연령이 2010년 기준으로 44세였으니 , 알래스카 어느 지역보다도

젊은층이 아주 높았습니다.

젊은 세대이기에 더욱 빠른 속도로 발전을 거듭 한게 아닌가 합니다.







호머에는 와이너리가 유일하게 있으며 수많은 목장들이 이곳에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또한, 말을 기르는 목장이 많아지면서 교통 수단으로 많이 

활용이 되다보니, 점점 그 목장 수가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호머에는 1991년 설립된 호머 뉴스지가 있으며,1964년에 설립한 

모리스통신이 있어 방송국 또한 네개의 라듸오 방송국과 

네개의 텔리비젼 방송국이 있습니다.


물론, 중계기를 거치거나 일부 지역 방송국 형태로 운영이 됩니다.






호머에는 아주 유명한 레이디가 있었습니다.

1923년 10월 23일 미네소타에서 태어난 진킨 이라는 여성입니다.


이글 레이디라 불리우는 이 여성은  농장에서 일을 하면서 로데오 경기 

선수였는데 , 경기도중 낙마하여 두다리에 엄청난 부상을 입었습니다.


트럭운전사를 하던중 사촌의 결혼식이 호머에서 있었는데 이때, 처음 

알래스카를 방문했다가 호머의 아름다움에 반해 , 차를 몰고 미네소타에서

이곳까지 와서 수산물 회사에 취업을 하여 나중에 감독까지 올랐습니다.




 


이 여성은 수산물을 처리하고 난후에 나오는 부산물을 모아 , 독수리에게

먹이를 주기 시작 했습니다.

맨처음 한두마리 모이더니 나중에는 수백마리의 독수리가 모이게

되었습니다.


아주 오랬동안, 독수리의 보모가 되어 독수리를 보살피다가 2009년 

1월 13일 85세의 나이로 세상을 등지자 , 서서히 독수리들이 자취를 

감추기 시작 했습니다.




 


이 해변가 SPIT에는 독수리의 둥지들이 남아 있지만, 현저하게 

줄어든 독수리를 만날수 있습니다.


이 SPIT은 바다의 침전물들이 쌓이고 쌓여, 이렇게 육지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자연히 그러다보니, 이 지역은 주정부의 땅이 되어 일반인 소유가

없습니다.


SPIT 전체에 수많은 호텔과 상점들은 임대료를 주정부에 내고

건물을 짓고 ,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곳을 찾은 러시안인을 기리는 기념비 입니다.

이 SPIT에서 둥지를 틀고 생활을 하게 되었지만, 당시에는 모래톱 같은 

지형이었기에 , 땅으로서의 가치는 높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주정부에서 SPIT 주변에 방조제를 쌓아 현재 부둣가의

역활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 비지니스 운영권 매매가는 상당히 높습니다.

겨울에는 모든 상점들이 폐점을 하고, 어부들만 일부 조업을 하며

간혹, 찾아오는 겨울 관광객들만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실제 비지니스 기간은, 5월부터 8월까지 입니다.

불과 4개월동안 일년치 생활비를 벌어야 한답니다.

그래도 잘들 버티면서 하는걸 보면, 정말 용하네요.








여기가 낚시 포인트 입니다.

5월부터는 이곳에 수많은 여행자들이 방문해 낚시를 즐겨 합니다.

어종으로는 대구,생태,가자미,광어등이 주로 잡힙니다.







말씀드린대로 저는 딱 한마리만 잡았습니다.

광어 입니다.

이렇게 그냥 놔둬도 오랫동안 살아 있더군요.


많은이들이 한마리도 못잡고 다들 그냥 돌아가더군요.

어설픈 낚시꾼에게 잡힌 불쌍한 광어 입니다.

참, 재수없는 광어이기도 하네요.


낚시대 한대는 터져버렸습니다.

해초에 걸렸는데 제가 너무 힘을 주는 바람에 낚시대가 부러지더군요.








알래스카에서는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행위는 법으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자격이 있는자에게만 허용이 되는데, 워낙 오래전부터 먹이를 주던 

진킨 이글 레이디에게만큼은 법적으로 예외 사항으로 두었습니다.


그녀의 집 앞에는 늘 수백마리의 독수리들이 모여들었는데,

독수리 먹이를 주기위해 별도의 트럭을 구입해야 했습니다.


호머시 입장이나, 주정부 입장에서도 오히려 이 레이디에게 감사해야

하는것중 하나가 이 일로 인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이곳 호머를 

찾아와, 그 장관을 구경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알래스카를 알리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이중 한명 입니다.






이곳이 바로 알래스카 최남단 입니다.

그 의미가 남달라 , 이곳을 목표로 일주하는 이들이 제법 많습니다.

일명 "땅끝마을" 입니다.






이 SPIT의 길이는 총 4.5 마일 입니다.

이 SPIT 이 있어, 동네가 자리한 다운타운 근처로 해일이나 풍랑이 일어도

피해를 입지않게 되기도 합니다.







여기는 7년전, 한인부부가 삶의 터전으로 잡은 식당과 모텔입니다.

중식과 일식 뷔페를 주 메뉴로 하고 계시는데 독점입니다.


독점은 늘 예의주시 해야 합니다.

독점이기에 자만에 빠지기 쉽습니다.

늘 흐름을 놓치지않고 예의주시 하면서 , 조금씩 변화를 모색해야

합니다.


그래야 경쟁자가 생겨도 , 튼튼하게 오래 유지할수 있습니다.


주소: YOUNG,S RESTAURANT

       565 E Pioneer ave, Homer,ak


모텔과 같이 식당을 운영하시는데 , 한국분들 한테는 너무나 

친절 하십니다.

때묻지않고 순수하신 내외분이 ,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제가 알래스카 여러군데를 돌아다녀 보았지만,제일 

순수하신분들이라고 감히 말씀 드릴수 있습니다.








호머 맞은편에는 크고작은 섬들이 많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야생동물 피난처로 선포된 섬부터 시작해서, 곰을 관찰하기

좋은 유명한 곰의 서식지가 다량 분포되어 있어, 수많은 여행자들이나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아, 곰 사진을 찍기위해 맞은편 섬으로

출사를 나갑니다.






제가 운이 좋았나봅니다.

그렇게 찾던 독수리가 안보여 실망을 했는데, 어디선가 한마리 두마리 

제게 다가오는 독수리를 발견 했습니다.


갑자기 여섯마리의 독수리가 제 머리위를 선회 하더군요.

이럴수도 있네요.







맞은편 설산을 찍는데, 포커스 안으로 느닷없이 들어온 착한 

독수리 입니다.






맞은편 섬으로 배를 타고 들어가면 , 백합 조개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음껏 드시고, 나올때는 일인당 30마리까지 가지고 나올수 있습니다.


너무 많이 가져오시다가 적발되면 난감하니 절대, 더이상 리밋을

넘기지 마시기 바랍니다.







드문드문 고기잡이 배들이 보이네요.

할리벗 시즌이 되면 , 타주에서 온 젊은이들이 배를 타기위해

이곳으로 모두 몰려오는데, 일단 배를 타고 나갔다가 들어오면 

수만불씩은 생긴다고 합니다.








제가 있는 앞 송신탑에 앉아있는 독수리.

제가 작은 강아지를 데리고 있었는데, 아마 그 강아지가 용변을 

보기위해 이리저리 다니니, 아마 강아지를 노리는듯 합니다.


그래서, 얼른 앙증맞은 강아지를 차안에 태웠답니다.

정말 눈이 좋은 독수리네요.






호머가 시인과 어촌의 마을이라고 소개를 했는데, 유명한 

예술가들을 많이 배출했습니다.


톰 보뎃 작가,링컨 부르스터 음악가,앤디와 존 이라는 선장과 선원은

티브이 프로그램에 등장하여 인기를 누렸습니다.


또한,쥬얼 싱어겸 작곡가,

알래스카 하우스의 대표인 앙드레 매로우

새닌무어 정치작가,

암브로스 올슨 패션모델,

테라 오도넬 여자 레스링 선수등 다양한 유명인들이 이곳을 터전으로

삶았으며, 작은 카페에 가도 늘 시인과 작가들이 한쪽 테이블을 

차지하고 글 쓰는 장면을 쉽게 목격할수 있습니다.


이 작은 마을에 극장이 운영될 정도로 예술은 곳곳에 혼처럼 스며들어

주민 전체를 낭만에 젖게 합니다.


호머를 소개 하면서, 많은이들이 리타이어 하고나서 살고싶은 곳으로

이곳을 선택하는 이유를 알것 같았습니다.


비단, 리타이어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살기좋은 지역임에는 틀림

없는것 같습니다.


이곳에 한인은 불과 열명 내외지만, 많은 한인들이 이곳으로

이주를 해서 살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표주박




 


이곳으로 난민 신청을 해와 살고있는 소말리아 인들이

있는데, 이번에 어느 누가 이들의 자동차를 파손 시키고,페인트로

자기 나라로 돌아가라는 글씨를 써 놨다고 합니다.


이러한 인종 차별은 알래스카에서 처음 벌어진 일입니다.


지금 현재 알래스카에는 1,200여명의 난민이 살고 있습니다.

러시아,라오스,부탄,미얀마,수단,쿠바,소말리아,콩고,에디오피아,이라크등 

소수민족들이 살고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일인당 매월 500불씩 정착금을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지원정책에 불만을 품은 극단주의자에 의해 이런일이

벌어진것 같습니다.


언어와 문화적 장벽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겪고있는 이들에게

이러한 시위를 하는건, 정당치 못한 일이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경찰은 이를 중요한 범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럴수도 있지 라는 안일한 생각을 갖고 있나봅니다.


이번에 쇼핑몰에서 모든 이민자를 환영하는 축제를 벌인다고 하네요.

반가운 소식으로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 이제 세계는 공동체 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reenapple 2015.04.02 06:47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진을 보며 감탄사를 연발하고 글을 읽으며 또 감탄하구요.ㅎㅎ
    너무나 가고 싶은 사랑스런 곳이네요^^
    저런곳에서 더도 덜도아닌 한달만 머물면 정신과 육체가 동시에
    살이찌지 않을까 싶어요
    좋은 글과 사진 잘 보고갑니다^^*

    • Favicon of http://www.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5.04.02 08:51 신고  Addr Edit/Del

      저곳 주민들이 거의 아름다운 풍광에 반해
      눌러앉은이들입니다.
      별다른 공장이나 회사가 없어
      파견 나오는이들도 없지만, 단순히 좋은 기후와
      특이한 풍광과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매력때문에
      다들 놀러왔다가 눌러 앉아 살게되는 경우가 다랍니다.

      저런곳은 욕심이 필요없는 곳이기도 하며
      경쟁도 비교적 덜한 낭만의 마을이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

  2. 문현아 2015.10.23 01:14 신고  Addr Edit/Del Reply

    마지막 소말리아분의 표정이 마음에 아련히 남습니다
    고향을 잃고 삶의 터전이 없는 상황에서 목숨을 걸고 넘어온 얼음의 나라..
    차갑디 차가운 그곳에서 받은 냉혹한 차별은 평생 가슴에 아리게 새겨지겠죠
    참으로 알다가도 모를 사람들이 세상에는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www.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5.10.23 01:56 신고  Addr Edit/Del

      그런데 대체적으로 알래스칸들은 마음도 너그럽고
      포용력이 많습니다.
      일부 과격하고 어린 청소년들이 저런 행동을 하고는 하지요.

      그래서 경찰도 크게 대처를 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의 치기 정도로 생각합니다.

2014.12.20 10:17 알래스카 부동산

마음에 드는집이 매물로 나왔네요.

이 코너는 단순한 정보제공만을 합니다.

직접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집에 연못이 있고, 바다가 인접한 그런 지역 입니다.

갯벌에 조개가 많이 서식해서 많은이들이 몰려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물론, 연어와 광어 낚시터로도 유명하지요.

그럼한번 둘러볼까요!


$187000 / 3br - 1732ft2 - BEAUTIFUL HOME LOCATED IN 1 OF THE GREATEST FISHING AREAS IN THE WORLD (Ninilchik)





숲속에 그림같은 집이 운치있어 보입니다.




넓직한 주방이 마음에 드네요.






자쿠지는 별로 이용하는법이 없더군요.





부속창고도 많네요.











연못이 저는 마음에 든답니다.

미꾸라지도 키워보고 싶습니다..ㅎㅎ

여러 종류의 물고기들을 키우면서 자라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정원도 마음에들고 , 정말 운동장 같습니다.







바닷가에 위치해서 여유로운 은퇴생활을 하는데는 아주 그만인것 같습니다.

몇이 어울려 구입한다음 별장으로 사용을 해도 좋습니다.


아니면, 놀러오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낚시와 아웃도어를 즐길수 있는

숙박시설을 갖추어도 좋을것 같네요.


정말 넓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땅이 넓으니 부속건물로 캐빈을 더 지어도 충분하네요.



CHRISTMAS IS COMING BUY YOUR SPOUSE A HOUSE FOR CHRISTMAS

MAKE AN OFFER AND I AM SURE WE WILL BE ABLE TO WORK SOMETHING OUT!!
Motivated Seller, willing to negotiate, We Just put it back on the market!

Building started in 1976 with many updates through the years. House features 3 bedrooms, 2 baths, custom computer room with built in desk and high speed Internet, living room with Wood Burning Stove and a Toyo oil stove, dining room, kitchen and utility room. Heated with oil and wood, 2 Toyo Stoves. Brand new septic system installed July 2012. Brand New Foundation under our house in 2014. The house includes range/oven, on demand water heater, refrigerator, washer, dryer, dishwasher, water softner, Jacuzzi tub, and vaulted ceiling in dining room and utility room. 

36' L x 45' W three car garage with 12' x 20' heated woodshop in one corner, 13' x 24' storage area, and 1000 lb electric hoist, and 200 gallon 5 H/P air compressor. 100 amp electrical service in garage. RV plug within storage area. 3 storage sheds behind garage 1 = 10' x 12', 1 = 8' x 10', 1 = 5' x 7'. 

Outside features manicured lawn, gazebo, greenhouse, Spring fed pond with custom built bridge and cement block barbecue in side yard.

House is wood frame with Cedar siding, Metal roof on House and Garage. 

Underneath the house there is a brand spanking new cement block wall foundation, which include three Steel I beams. At the cost of more than $30,000.00 plus other updates. Give us a call and see what we can do.

Located At mile 141.7 Sterling Highway, Between Ninilchik and Happy Valley Ak.

Alaska MLS Listing Number is: 13-3112 or Check it out at the Link Below.

http://www.alaskarealestate.com/Search/Property/PropertyDetail.aspx?cid=Y5XyEj+oTfes5bEhKFYrBA==&li=4I88biVEsmt5H2UzaSPmJg==&rpp=10&esf=MkE0QQ


contact by phone:

  • ☎ 1-907-252-6409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은 지금 월요일 아침~ 막 오전 8시를 지나고잇습니다
    윗 후로워 젊은 이들이 출근하느라고 부산한데
    저는 좋은집 구경하면서 기분에 젖어있습니다
    가끔 보여주실때마다
    항상 특징들이 있어서 그때마다 옆지기에게 보여주기 바쁩니다
    일전에도 보여줬더니 휭~하고 나가버리더라고 말씀드린건데 ㅎㅎ
    (집사람이 혼자라도 가서 살고싶게 좋아한다니요? ㅋㅋ)
    ㅎㅎ 무슨 제팔자에 집사람이 그런 전원적인 취향이있겠습니까?
    한강바로~ 양평으로도 이사 안가려하는데 ㅠㅠ요
    저만 항상 꿈에 부푼답니다
    애들한테 기대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www.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2.21 14:43 신고  Addr Edit/Del

      아,,그러시군요..ㅎㅎ
      지난번에 안과검안전문 여자분이 인터뷰 하러
      앵커리지에 오셨는데 매니저도 시켜주고 이사비용도 부담해준다고
      하더군요.

      역시 알래스카는 전문분야분 한테는 대우가 정말 좋습니다.
      어느분은 3년 계약에 밀리언달러를 준다는데도 거절을 하더군요.

  2. 집이 정말 멋지군요~한국의 비싼 아파트보다 이런 멋진곳에서 살면 참 좋을텐데..한국에선 이정도의 집을 지으려면 돈이 어마어마하겠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