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이발소'에 해당되는 글 2

  1. 2018.10.10 알래스카" 북극의 농부 시장 풍경"
  2. 2014.09.21 ALASKA"FAIRBANKS DOWNTOWN 풍경"

알래스카 북극의 원주민 마을에 농부 시장이

있어 들러 보았습니다.

에스키모 마을에 Farmers market 이 있는 건

처음 봅니다.

그래서 너무 신기 했는데 , 농사를 짓는 농부들이

모여 시장을 구성 한 게 아니고 , 단순하게 야채상이

작은 점포에 여러가지 채소와 과일을 팔고 있으니

직접 농사를 지은 건 아니더군요.

.

앵커리지에서 비행기로 공수를 해와서 판매만 하는

소매 점포였습니다.

북극의 이발소와 농부시장을 소개 합니다.

.

.

Farmers market은 수요일과 주말에만

문을 여는데 이른 아침부터 주민들이 많이 모여

들었습니다.

.


.

불과 다섯평 내외의 공간에 벽면쪽으로 다양한 야채들과 

채소들이 진열이 되어 있었습니다.

.


.

바나나가 파운드에 2불 49센트이니 , 정말 금바나나

같습니다.

.

.

아보카도 하나에 3불 50센트, 정말 이것도 

금보카도네요.

.


.

양파 1파운드라야 두세개인데 역시, 양파 먹기를 

자제해야 할 것 같습니다.

.


.

북극에서 포도를 먹을 수 있다는 건 행복입니다.

.


.

오이와 호박 가격입니다.

.


.

거의 백인들이 손님인데 , 다들 많이 사가지고

갑니다.

.


.

버섯은 파운드에 7불이네요.

.


.

쭈글쭈글 해진 오렌지도 역시 금으로 만든 오렌지.

.


.

무게가 나가고 신선도가 유지 되어야 하는 것들은

보통 서너배 가격이 비쌉니다.

.


.

그나마 피망은 무게가 덜 나가는 거라 별로

비싸지 않은겁니다.

.


.

둘다 고구마입니다.

에스키모인들이야 고구마를 먹지 않으니 , 당연히

주 고객은 백인들입니다.

.


.

이건 한국산 고구마와 같은 맛을 내는 밤 고구마입니다.

.


.

생강도 엄청 비싸네요.

.


.

다른 야채에 비해 파는 그래도 나은 편이네요.

.


.

배추도 파는군요.

무도 미제가 아니고 우리가 먹는 무와 같은 종류네요.

김치와 깍두기를 담아도 될 것 같습니다.

에스키모인들이 김치를 엄청 좋아 합니다.

그래서, 식당에서 김치를 사서 먹습니다. 

.



.

한 마리는 열심히 땅을 파고 , 한마리는

유아독존 세상을 굽어 봅니다.

저렇게라도 놀아야 심심함이 줄어 들 것 같습니다.

.


.

이발소입니다.

우리네 처럼 가위로 자르는 게 아니고 전기 이발기로 

드르륵 미는 게 다입니다.

머리 감겨주지 않습니다.

가격은 25불.

대체적으로 한인들은 이발 기기를 사서 직접 머리를 교대로

잘라 주기도 하는데, 저는 오래전부터 제 머리를 제가 스스로

자릅니다.

.

워낙 짧게 깍다 보니, 저 혼자 스스로 깍아도 충분 하더군요.

.

.

할로윈 축제 달리기 대회가 벌어져 참가했던 

좀비로 변한 아가씨들입니다.

갑자기 가슴까지 풀어 헤쳐서 깜짝 놀랬더니,

문신이 좀 더 잘 보이도록 한거랍니다.

.

두사람 다 같은 나이인데 , 분장을 하니 확연하게

차이가 나는 것 같네요.

역시, 여자는 분장술이 마치 마법 같습니다.

화장은 바로 변신이지요.

참고로 10대 아가씨들입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어뱅크스 다운타운 모습입니다.

휴일이라 텅 비어버린 느낌이 가득하군요

 

 



 

골드러쉬 상점인데 오랜 전통이 깃든 쥬얼리샵 입니다.


다운타운 중심가인데 휴일이라 썰렁 하네요.


 


유콘 기념품 가계입니다.


 


다운타운 중심가에 있는 공원이며 여름에는 멋진 분수를 보실수 있답니다.


 


얼음 박물관이며 밤 11시가 되었는데도 날이 훤하네요.

벌써 백야가 시작되었답니다.


 


자그마한 카페인데 장사는 잘 되는지 궁금하네요.


 

 

  제 단골술집 입니다.

안주는 부페식으로 피자와 샐러드가 무료로 지급되고, 맥주 한병에 5불 입니다.

골든벨이 잇어 간혹 누가 골든벨을 울리면 술한잔씩 돌립니다.

10시가 넘으면  코인을 하나씩 주는데 다음에 가면 술한잔이 공짜랍니다.



 

 
여기는 제가 단골인 이발소 입니다.
먼저 주인분이 지난달에 본토로 들어가시고 새로운분이
운영 하시더군요. 요금은 13불인데 세일중이라 11불 받더군요. 팁2불.총 13불 냈습니다.
10,000불에 인수 받으셨던데 장사는 아주 잘 되는 편입니다.
군인은 어디든지 10% 할인해 줍니다.자동차서부터 식당등 모든 업소들이 할인을 해 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