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스노우타이어'에 해당되는 글 2

  1. 2018.04.13 알래스카 " 봄이 오는 길목에서 "
  2. 2015.11.18 Alaska " 스케이트를 즐기는 사람들 "(2)
2018.04.13 04:41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도 이제 봄의 기운이 완연한 요즈음

입니다.

.

부랴부랴 스노우 타이어를 남들보다 뒤 늦게

교체를 했는데, 보통 50불이면 교체가 가능한데 

스피드 루브에서 교체를 했더니, 더블인 100불이

나오더군요.

.

뒤돌아 나오는데 은근히 아까운 생각이 들더군요.

서너 군데를 들렀는데 바로 교체가 되지 않아 찾아 간

곳이었는데 , 가격이 저리도 비싸다니 오호 통재라.

.

봄이 오는 길목에 기후가 사뭇 다른 두 곳을 비교

해 볼까 합니다.

.

Anchorage 와 whittier 입니다.

앵커리지는 날씨가 너무 화창해서 에어컨을 켜야 할 

정도인데 반해, 위디어는 비가 내리면서 바람이 

몹시 부는 정반대의 날씨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

그럼, 봄이 오는 소리를 들어보실래요?

.

.

위디어에 오면 늘 인증샷을 찍는 장소인 선물의집 입니다.

겨울에는 모든 상점들이 문을 닫습니다.

.


.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위디어의 풍경입니다.

한인이 운영하는 중국집도 문을 닫았네요.

.


.

빙하 크루즈가 출항하는 곳인데 , 선박들도 어디론가 

끌고 갔습니다.

.


.

산 정상에는 눈이 내리고, 여기에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


.

우측은 위디어 다운타운이며, 생선 공장이 잇는 곳인데 

주인장이 돌아가시고 문을 닫았습니다.

주민은 약, 200여명 정도 됩니다.

.


.

낚시를 하려고 채비를 마치고 던졌는데 , 강한 바람과

파도로 멀리 날아가지 않네요.

그래도 입질은 있었습니다.

.


.

접안시설이 휑하니 비었지만 , 새우철인 이달 15일 부터는 

많은 배들이 몰려올 것 같습니다.

.


.

엄청난 무스의 뿔이 사뭇 인상적입니다.

.


.

2차대전이 한창인 1943년 미 육군이 건설한  Anton AndersonMemorial Tunnel

입니다.

길이는 약 2.5마일로 기차와 차량이 다니는 중요한 터널입니다.

기차가 지나갈 때에는 차량이 멈춰서 기다려야 합니다.

.


.

2차대전 당시 물자를 공급하던 기차들이 이제는 각종 화물을

겨울에도 실어 나르고 있습니다.

.


.

역시, 마찬가지로 여름에만 문을 여는 위디어의 제일 큰 

호텔입니다.

.


.

앵커리지 산책로로 돌아 왔습니다.

.


.

이 산책로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곳인데,보통 애견과 함께

오는 이들이 있습니다.

.


.

이제 들녘의 눈들도 많이 녹았으며, 한가로이 떠 있는 

구름을 보면 나른한 여름 같기만 합니다.

.


.

구름들이 꼼짝도 않고 얼음땡이 되었습니다.

.


.

마치 고래를 닮은듯한 구름이 인상적입니다.

.


.

어디선가 날아온 까치 두마리가 제 귀를 간지럽히고 있습니다.

.


.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구명조끼가 아닌, 자켓 자체가

구명 조끼입니다.

.


.

호텔에서의 간단한 아침식사입니다.

.


.

그리고, 점심은 필리 스테이크 샌드위치로 

대신 했습니다.

여행을 하니, 자연히 양식으로 먹게 됩니다.

.

가격은 13불대.텍스가 없으니 그나마 낫네요.

지난번 시애틀 갔을 때, 높은 텍스로 인해 마치

손해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

텍스와 팁까지 포함되어 나오면 헉 소리가 

나옵니다.

잘 적응이 되지 않지요.

그래서 더더욱 알래스카가 마음에 들기도 합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하 20도를 오르내려도 알래스칸들은 아웃도어를

즐깁니다.


얼어붙은 늪지에서 스케이트를 즐기고 산책로에서는 

스키를 즐기기 여념이 없습니다.


스노우타이어를 낀 자전거들이 여기저기 산책로를

누비며 다니는 모습들은 정말 건강한 사회의 

일면을 보는것 같아 즐겁기만 합니다.


저도 오늘 바닷가 근처로 나와 스케이트를 즐기는 이들을

바라보며 덩달아 건강해지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했답니다.


시원스런 풍경이 가득한 바닷가로 나가봅니다.






바닷가 특이한 구름이 반겨줍니다.

어쩜 저런 구름이 생겼을까요?









철새 도래지인 이 늪도 꽁꽁 얼었습니다.






해안도로를 달리는 기분이란 신나기 짝이 없습니다.







야생동물 보호구역인 산 자락에는 집들이 꼭꼭 숨어 있다가 겨울이 오면 

그 모습을 드러 냅니다.







 


마치 푸들 강아지 같나요?







이 지역은 그래도 제법 부자들만 산다는 지역입니다.

너른땅에 뷰가 좋은 이곳에 언제부터인가 부자들이 하나둘 모여 들더니

동네를 이루고 살고 있습니다.







뒤로는 설산이 함께하고, 앞에는 바다가 보이는 아주 뷰가 좋은 지역입니다.







다양한 철새와 백조가 무리지어 살던 이곳은, 이제 꽁꽁 얼어 스케이트를 

즐기는 이들이 찾아 옵니다.







울창한 자작나무 숲에는 봄이나 가을에는 곰들이 자주 출몰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렇게 많은집들이 야생동물들과 같이 동거하며

살아갑니다.








숲속에 교회가 있네요.

정말 부티나는 교회입니다.







여름에는 갈수없는 늪지였기에 스케이트를 타고 온 늪지를 다 돌아다니며

이 겨울을 즐기기에 여념이 없는 이들입니다.







마치 글씨를 쓰듯, 구름이 저에게 사인을 보내는듯 합니다.







한집에 두세명 살면서 집들은 엄청 크답니다.

한인분도 이곳에 집을 갖고 있는데, 집에 에레베이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대단하죠?






여기 주민들은 저 산을 자주 등산을 합니다.

겨울에도 예외는 아니랍니다.








젊은친구 하나가 사진을 찍기위해 바닷가 제방으로 올라가더군요.

저는 얼른 저 장면을 잡았답니다.







바자회에서 향기가 아주좋은 천연 화장비누를 샀습니다.

방부제 없는 수제비누라 마음놓고 사용을 해도 좋지요.


한국에서도 인터넷으로 주문을 해서 쓰더군요.









이런 향초는 어떤가요?

콜크마개로 테두리를 하고 귀여운 구슬을 꿰어 치장을 했네요.






와우..세상에나...하나하나 다 만들어서 박음질을 했네요.

아마 손 바느질을 한것 같습니다.

대단한데요.








녹용 필요하신가요?..ㅎㅎㅎ

하나에 15불입니다.


장식용으로 파는거랍니다.

어차피 여기는 사냥이 생활이니 뭐라고 말은 못하겠지만, 이제는

문화생활을 하는 이들은 사냥을 금지 했으면 좋겠습니다.


동물 보호론자 입니다...ㅎㅎㅎ





표주박



앵커리지 시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노숙자를 위한 주택을 건설 하겠다고

합니다.


앵커리지에는 약 300에서 400명 정도의 홈리스가 있다고 예상을 하는데

향후 3년안에 300여채의 주택을 지어 공급을 하겠다고 발표 했습니다.


주택 건설 비용은 비영리단체와 기업체를 비롯, 여러단체에서의 기금을 

마련해서 주택을 건설 하겠다고 합니다.


만약, 이대로 시행이 된다면 알래스카주는 홈리스 없는 유일한 주가

될 것 입니다.


앵커리지 시장은 이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것보다 주택을 지원하면

오히려 의료비가 대폭 줄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근본적인 대책수립의 일환으로 주택을 건설해서 공급 하겠다고

약속을 하네요.


이런 소식은 정말 반갑습니다.

이런게 바로 서민을 위한 , 그리고 나아가서는 주민 전체를 위한 정책이 

아닐까 합니다.


홈리스가 사라지면 당연히 도시 전체가 청결해지고, 그만큼 범죄발생률도 

낮아집니다.

또한, 자립의 의지를 볻돋아 취업의 길도 열릴것 입니다.


매년 봄 만되면 , 타주에 구인 광고를 하는 폐단도 사라지지 않을까 합니다.

또한, 마약에 대한 우려도 점차 낮아질거라고 예상 됩니다.


알래스카는 오래도록 청정지역으로 남을거라 확신을 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군 장성들도 이렇게 한번 다같이 공연을 하면 어떨까요?

통일보다 더 힘들까요?


차라리 통일이 더 빠를것 같다구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울 2015.11.21 2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황금빛 석양에 비치는 숲속의 교회와 집들이
    세상 어디에서도 볼수 없는 천상의 극락세계처럼만 같기도 하고
    겨울 속에 어느 부자마을을 (금전과 마음 모두다) 보는듯 마음이 부자가 되는듯 합니다
    밑의 동영상은 소련 군인들이 알래스카를 방문해서
    음악 공연을 한줄 알앗습니다
    아무튼 뜻 깊으신 발상을
    마음속 깊이 안고 보았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시베리아를 넘어온 북동포들과 우리들이
    한자리를 했으면 좋겠습니다ㅣ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