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 개 썰매 경주들은 보통 추운

지역에서 많이 치러지고 있습니다.

와실라와 페어뱅스, 노스폴에서 주로 

대회들이 많이 치러지는데 최대의 

개 썰매는 앵커리지에서 Nome 까지 이어지는

개 썰매 경주인 Iditarod 경주입니다.

.

그러다 보니 개 농장들도 보통 이 지역에

많이 몰려 있습니다.

페어뱅스에는 대형 개 썰매 용품점이 있는데

반해 더, 큰 도시인 앵커리지에 대형 용품 점은 

없고, 작은 개 썰매 용품 점이 있습니다.

.

일반 애견 용품 점과는 그 종목을 달리해 SKYJOR

용품과 개 썰매 용품 전문 아이템들을 주로

팔고 있습니다. 

.

그럼, 구경 한번 할까요.


.

.

시골에서 모처럼 기차가 지나가는 걸 보면 철로 옆에서 

마구 손을 흔들던 그 시절이 생각납니다.

기차가 지나갈 무렵 그 시간을 기억하고는 산 마루

언덕에 올라 언젠가 기차를 타고 상경을 하는 상상을 

하고는 했었지요.


.


.

기차를 따라 한참을 달리며 조금이라도 더 기차를 마주하고 싶은 

심정으로 기차 바라기를 했던 그 어린 시절들의 나는

참으로 순수 하기만 했습니다.


.


.

이 상점이 바로 정원에 관련된 용품들과 개 썰매

용품을 파는 곳입니다.

1901 E. 1st Ave Anchorage AK 99501 

907-276-6016


.


.

바람을 피하기 위한 문이 달린 개집도 판매를 합니다.


.


.

이건 닭장입니다.


.


.

이 닭장은 약해 보여 별로 눈길은 가지 않는데 가끔 코스트코에

닭장이 나오기도 하는데 대형이라 마음에 들더군요.

닭은 정말 키워 보고 싶더군요.


.


.

마찬가지로 닭장입니다.


.


.

다양한 씨앗들과 EM 효소와 농기구들도 판매를 합니다.


.


.

농장에 관한 건 거의 팔고 있더군요.

한인들도 여기에 와서 관련 상품을 사고는 합니다.


.


.

개썰매 용품인 하네스와 리드줄입니다.


.


.

야광 조끼와 목줄입니다.


.


.

소형견들의 의상입니다.


.


.

고양이들의 놀이터입니다.


.


.

개들의 구명 조끼입니다.


.


.

양말들과 목에 매다는 방울들.


.


.

애견 전용 공들입니다.


.


.

개들이 짊어지는 가방입니다.


.


.

닭들이 좋아하는 벌레를 말려 놓은 것 입니다.


.


.

닭들과 칠면조 사료들.


.


.

소 사료들입니다.

집에서 키우는 동물들의 사료는 거의 다 있습니다.

다만, 돼지 사료는 보이지 않더군요.

돼지는 거의 잡식성이라 별걸 다 먹더군요.

.

여기는 짬밥이란 게 없으니 사료를 먹여야 하는데

가격이 비싸 타산은 맞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 친구가 돼지를 키웠는데. 이빨도 잘라줘야 하고

수시로 주사도 맞추고 하는 걸 보니 돼지 키우는 게

쉬운 건 아니더군요.

.

닭을 키우고 싶은 이유는 아는 분이 닭을 키우는데 

계란이 정말 고소하고 담백하더군요.

그 계란 맛에 반했습니다.

.

그런데, 자주 집을 비우니 닭 사료를 제때 주지 못해

그게 걸려서 키우지 못합니다.

마당에 여유가 있으신 분들은 닭 한번 키워 보세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 유일의 도축장을 오늘 찾았습니다.

Palmer에 위치한 알래스카 유일의 도축장은

모든 동물류의 도축을 유일하게 허가받아 

다양한 형태의 육류가공품을 만드는 곳입니다.

.

개인이 운영을 하다가 이제는 주정부 관할로 

이관이 되어 주정부 산하 도축장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

처음 들르는 곳이라 궁금증이 아주 많았습니다.

사슴부터 시작해서 양이나 염소까지 모두 이곳에서

도축을 하게되니 자연히 그 신선도는 좋으리라

생각이 되어 찾았습니다.

.

소,돼지등은 주종품목이기도 한데, 이곳 팔머가

농장지대다보니 자연히 도축장이 팔머에

위치하게 된게 아닌가 합니다.

.

그러 비오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이곳을 찾았으니

여러가지 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여기가 바로 알래스카 유일의 주정부 도축장입니다.

팔머에는 교도소가 있는데 거기 재소자들이 도축을 담당 

했는데, 이번에 교도소 폐쇄명령이 내려져 앞으로는 일손이

부족할 것 같습니다.



.

건물앞에 토템이 세워져 있네요.

인디언들이 많이 모여사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

전체건물인데 뒤쪽에 도축을 하는곳이며 우측은 냉동시설등이 있습니다.

이 회사를 유지할것인지 찬반 논란이 많습니다.

이런 회사는 한국인이 인수해서 한국적 운영방식으로 해야

승산이 있습니다.

.

다양한 도축과 가공육생산과 자동화 시스템으로 소세지와 

통조림캔,훈제등을 생산하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콘소시엄을 구성하는걸 원하는 주정부 입장에서도

한국인이 입찰을 해서 인력도 한인들을 유입하고 

아시안 입맛에 맞는 부위별 생산을 한다면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비지니스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

사무실이 아주 협소하네요.

직영점처럼 쇼케이스가 있어 손님들이 물건을 직접 보고 고르게 했으면

아마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

다양한 상패들이 벽에 걸려있습니다.




.

주문을 하려면 이렇게 가격이 나와있는 인쇄물을 통해 주문을 

하게되는데 대부분의 한인들은 당황을 하게 됩니다.

사태를 살려는데 영어로 이름을 모르니 헤메게 되네요.

아롱사태는 어찌 표현을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아시아인들이 좋아하는 부위들은 대체적으로 재고가 없네요.

미리 전화를 해서 재고유무를 확인하고 와야된다는걸 알았습니다.

사골 세박스와 저는 꼬리한박스를 구입했습니다.

.

전화번호 : 907-745-5232




.

파운드에 3불50센트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다시 꼬리곰탕을 할것 같습니다.

그런데 비계가 많은것 같기도 해서 다시 나중에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블랙베어가 도축장을 찾았습니다.

다양한 고기냄새가 가득하니 , 곰이 이곳을 그냥 지나치기는 

어렵겠지요.


" 주인장 어여 고기 내와! 아주 신선한걸로 "

웨이츄레스는 어디 갔나요?




.

차량번호가 아주 특색있네요.



.

여기 온 천지사방이 모두 베리밭입니다.



.

고지대라 나무들은 자라지 못합니다.

그래서 베리들도 땅과함께 바싹 엎드려 옆으로만 퍼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앉아서 아주 편하게 베리를 딸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

베리를 손쉽게 딸려면 이런 도구가 있는데 마트에서 11불입니다.



 

.

엄청난 버섯을 발견 했습니다.

하나면 한식구 족히 먹을 것 같습니다.

비교대상은 역시 담뱃갑. 그래야 얼마나 큰지 비교가 되지요.



.

비오는 날이 계속되면서 버섯들이 정신없이 자라나고 있습니다.

버섯전골용으로 좀 따 볼까요?

향이 기가막힙니다.

.

알래스카는 정말 먹거리 하나만큼은 질리도록 많네요.





.

도축장을 들렀다가 그냥오면 심심하니 이렇게 비오는 호숫가를 

찾았습니다.



.

주차장에 차는 많은데 호수에는 사람한명 보이지 않네요.

다들 어디로 갔을까요?




.

호숫가에는 꼭 이렇게 구명장비들이 늘 갖추어져 있습니다.

누가 집어가지 않는걸보면 시민의식이 높은가 봅니다.



.

마트에 들렀더니 조명시설이 마음에 들더군요.

이 마트에 들르때마다 늘 눈길이 가고는 합니다.




.

오늘 "인천상륙작전 " 영화를 봤습니다.

한국영화의 단점은 스케일이 큰 영화를 소화를 못한다는겁니다.

물론, 자본의 한계도 있지만 누구도 큰 돈을 과감히 투자를 

하지 못하다보니, 대작을 만드는 감독도 거의 없는편입니다.

.

할리우드처럼 엄청난 자본가들이 만드는 영화와는 너무나

비교가 되는게 안타깝기도 합니다.

매일 바늘이나 만드는이에게 갑자기 명검을 만들라고 같은

소재를 준다면 과연 만들수 있을까요?

.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상상조차 할수 없답니다.

오락성 짙은 스케일 큰 영화는 대부분 허리웃에서

만들고, 고만고만한 작품들은 다른 나라에서 만드는

이유와 결과이기도 합니다. 

.

오늘 첫날인데 그렇게 관객은 많지않았는데 

외국인들은 어느정도 보이네요.

한국의 역사적 배경을 모르면 다소 이해하기 

힘든 내용인지라 제대로 잘 전달이 됐는지는

살짝 의문이 갑니다.

.

모처럼 본 한국영화인지라 그래도 기분은 좋았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지막의 저 영화관은 전에 알래스카 여행 갔을 때 본 영화관이네여.ㅎㅅㅎ
    수어드에서 낚은 광어 크기가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알래스카 갔을 때 바비큐 한번 먹어봤어야 하는건데..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