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에서는 자주 하늘을 보게되는데

그 이유가 구름들의 향연이 정말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서울에 살다보면 하늘을 볼 일이 별로

없지만 간혹, 보더라도 쟂빛 하늘과 회색

건물들을 볼 수 있지요.

.

알래스카에서는 구름이 수시로 하늘을 수 놓아

구름만 바라 보아도 힐링이 됩니다.

오늘은 백야가 한창인 요즈음 알래스카의 구름을

소개합니다.

.

.

마치 우리나라 지도 같습니다.

.


.

하늘의 반을 가르며 지나가는 비행기와 물고기가 피하듯 

구름들은 자리를 내 줍니다.

.


.

바람이 없다 보니 구름들이 참 다양한 모습들을 합니다.

.


.

" 넌 가위표야! "ㅎㅎ

.


.

풍경화를 보면 늘 구름이 등장을 하지만,

실제의 구름들은 정말 다양한 모습입니다.

.


.

두 구름의 모습이 마치 "키싱" 물고기를 연상합니다.

.


.

구름이 마치 승무를 연상케 합니다.

.


.

구름이 마치 비처럼 내리는 듯 한 모습을 연출합니다.

.


.

가로등과 고래구름입니다.

.


.

구름 위에 그림자가 생기는 듯한 형상입니다.

.


.

구름들이 자유형을 하는 듯 합니다.

.


.

실제 이 장면을 보시면 가슴이 탁 트이는 느낌이 듭니다.

.


.

하늘을 유영하는 갈매기도 정겹기만 합니다.

.


.

오늘의 구름들은 자유롭게 하늘을 노니는 여유를

한껏 부리는 것 같습니다.

.


.

바다에 도착하니, 흐린날을 선보입니다.

.


.

다양한 빙하 크루즈를 운영하는 터미널입니다.

.


.

독특한 샵들의 아웃도어 매장입니다.

.


.

낚시투어 전문배입니다.

.


.

벼랑 끝 아슬아슬한 삶을 즐기는 나무인 것 같습니다.

.


.

저도 잠시 등장할 타임인지라 선을 보입니다.

가끔 모습을 보여야 저를 잊지 않겠죠?..ㅎㅎ

.

6월 21일 목요일은 백야의 최고 정점이기도 합니다.

페어뱅스에서는 22시간의 낮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앵커리지에서도 하루종일 환한 날을 경험 할 수

있는데, 달을 구경하기 매우 힘든 달이 바로 6월입니다.

.

한쪽에서는 비가 내리고,또 다른 한쪽에서는 일출로 

인한 장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21일 이후부터는 다시 약, 3분씩 다시 낮이 줄어드는

시기입니다.

.

백야를 즐기기에는 지금이 가장 좋은 시즌입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