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8.04.29 08:13 알래스카 관광지

Kodiak 섬의 끝 가장자리에 자리한

아담하고 작은 마을인 Cape Chiniak 을

들렀습니다.

.

치니악 마을은 긴 해안선에 1941년에 지어진 

벙커들이 아직도 남아 있었습니다.

해군에 의해 지어졌지만 나중에 육군에 의해

일부 진지들은 파괴되었지요.

.

오래전에 이누잇 에스키모인들이 24명이 살고 

있었는데, 지금은 벌목을 하면서 정착을 한 

이들이 많이 살고 있었지만 , 인구는 불과

100여명이 안 되는 것 같았습니다.

.

그럼 치니악 마을로 들러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바다 한 가운데 있는 바위나 섬을 보면 

직접 가 보고 싶은 짙은 유혹을 느끼게 됩니다.

.


.

아무도 없는 해안가는 마치 전세라도 낸 듯 

자유스러움을 충만케 합니다.

.


.

저 섬들은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


.

이 긴 바닷가에 정말 저 외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


.

동네 전체가 벌목을 해서 황량하기

그지 없습니다.

.


.

타주에서 온 벌목업자들이 시에 벌목 허가를 내면서 하는말은

" 일자리 창출입니다 "

원주민들은 그말에 혹해서 벌목일에 동원이 됩니다.

.

.

벌목을 하면 이 아름다운 해안가를 찾는 이들이

줄어들고 매력을 상실케 합니다.

오늘의 달콤한 유혹에 빠지는 우는  아이들에게

자연을 물려주지 못합니다.

.


.

다양한 어종들과 해초들, 그리고 아름다운 경치를

보기위해 간혹 들르게 되는 관광객들은 동네의

황량한 모습에 실망을 하고 돌아섭니다.

.


.

캠프촌도 만들어 관광객을 유치 하는 게 오히려

동네 주민들에게는 수입을 증대 시키는 일이 

아닌가합니다.

.


.

학교와 도서관과 공원이 있는데 동네 전체가

해안가라 따로 공원은 필요 없을 것 같더군요.

.


.

어구를 이용한 문패입니다.

번지수가 적혀 있습니다.

.


.

이렇게 나무로 치장을 해 놓은 집들이 여러채 있는데

아마도 오래전 벌목을 하다가 정착한 이들 같습니다.

.


.

다양한 어구들을 이용해 조형물을 만들어 놓은 

집들이 있었습니다.

.


.

벌목이 이루어진 곳에서 한가로이 노니는 말입니다.

목장은 아니고 그냥 방목을 하더군요.

도망갈 데가 없으니 굳이 가두지 않아도 됩니다.

.


.

조개는 나오지 않나봅니다.

조개껍질이 보이질 않더군요.

뻘이 있어야 조개들도 서식을 할텐데 일반 모래입니다.

.


.

바다 물빛이 너무 투명합니다.

날이 흐린 게 많이 아쉽습니다.

.


.

저 혼자 바닷가에서 드론을 날리는 장면입니다.

.


.

바람이 불어 높이 날리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습니다.

.


.

바다 물빛이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


.

백사장을 걸어 보았는데, 모래가 너무 부드러웠습니다.

암초마다 톳들이 지천으로 널려 있지만 누구하나

쳐다 보는 이 없습니다.

.

톳을 잘 말려서 곱게 갈아 국에 넣거나 요리에 사용을 하면 

영양만점인 특제 조미료가 됩니다.

다시마를 갈아 넣은 것 보다 영양가가 뛰어납니다.

그리고, 그윽한 국물 맛이 일품입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