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7.08.04 04:40 알래스카 관광지

오늘은 야생동물 보호소 (wild animals conservation)

과 알래이스카 리조트인 스키장을 찾았습니다.

어미를 잃은 야생동물과 부상당한 야생동물들을 

보살피는 곳으로 자원봉사자들과 도네이션 기금으로

운영을 하는 곳입니다.

.

알래스카에는 많은 야생동물들이 살아가는데 

자동차 사고로 부상을 당하는 일들이 많습니다.

혹은, 도심지로 나와 방황을 하는 동물들도 있습니다.

.

알래스카 스키장은 여름에도 인기를 끄는데 케이블카를

타고 전망대에 올라가 만년설을 직접 만나고 빙하지대를

관망 할 수 있어 인기를 끕니다.

.

자주 소개를 한 관계로 오늘은 간략하게 소개를 합니다.


.

.

금년 4월만 해도 사람품에 안겨 우유를 먹던 곰돌이가 

어느새 훌쩍 커버려 이제는 곁에 가기가 무서울 정도로 

커 버렸습니다.


.


.

이슬비가 내려 어둑해진 분위기입니다.


.


.

이슬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낮잠을 즐기는 브라운 베어.


.


.

꾸역꾸역 몰려드는 구름들.


.


.

푸른 초원에서 노니는 알래스카 사슴들입니다.


.


.

아기 사향소가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 있네요.


.


.

좁은 우리가 아닌, 푸른 초원에서 평화롭게 노니는 Musk ox.


.


.

주위는 바다로 둘러쌓여 차량 소음도 없어 

야생동물들이 편안하게 지낼 수 있습니다.


.


.

야생동물 보호소가 워낙 넓어서 차량을 타고 이동을 하며

관람을 할 수 있습니다.


.


.

다양한 색의 야생 늑대들입니다.


.


.

늑대가 너무 순해보입니다.


.


.

싸우지 않고 무리를 지어 생활을 잘 하네요.


.


.

아기곰은 마냥 순해 보이기만 합니다.


.


.

앉았다가 갑자기 일어서더니 쉬야를 하네요.


.


.

부상당한 고슴도치.

불쌍하네요.


.


.

야생동물 보호소 기념품샵.


.


.

알래이스카 리조트 안에서 바라 본 스키장 야외풍경입니다.


.

 

.

일년내내 꺼지지 않는 야외 난로입니다.


.


.

여기도 기념품샵이 있는데 갑자기 천경자씨 그림이 

생각나네요.


.


.

성냥을 병에 담을 생각을 했다니 기특하네요.

그런데,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10불 50센트네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