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8.05.15 03:19 알래스카 관광지

지금은 주변 풍경이 푸르른데, 불과 

한달전만 하더라도 주변의 모든 산들은

설산이었습니다.

.

백야가 시작됨과 동시에 설산들은 이제

서서히 사라지고 ,여름에 접어 들었습니다.

알래스카는 봄과 가을이 상당히 짧은 게

특징입니다.

.

지금은 현재 훌리겐 시즌이라 다들 바닷가를 

찾아 훌리겐 (빙어의 일종)을 잡기 바쁜데

한국에서는 훌리겐을 아시는 분이 없을 듯

합니다.

.

지난달인 4월의 Chugach State Park 내의

설산의 풍경을 전해 드립니다.

.

.

불과 한달전인 4월의 풍경인데 지금은 눈이 녹아 푸르름을 

뽐내고 있습니다.

.


.

먹이를 찾은 독수리 한마리가 푸른 창공을 노닐고

있습니다.

.


.

설산을 오르기 위해 수많은 차들이 주차장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이런거 보면 알래스칸들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


.

눈길이라 미끄러워 조심 조심 산책로를 오르고 있습니다.

.


.

앵커리지 시내가 한 눈에 다 들어옵니다.

.


.

여기 전망대의 위치가 좋아 사방을 둘러 볼 수 있습니다.

.


.

이때만 해도 곰들은 모두 동면에 빠져 아직 깨어나지

않았을 때 입니다.

.


.

따듯한 봄 햇살에 산책로 일부가 눈이 녹고 있습니다.

.


.

저처럼 저렇게 혼자 산을 오르는 이가 있네요.

.


.

겨울은 겨울대로 저는 눈 밟는 그 소리와 순간들이

즐겁기만 합니다.

.


.

춥다고 아이들이 집에만 있는 게 아니고 , 저렇게 겨울을

즐기고 있습니다.

.


.

불과 한달전의 기억이 새삼 다시 떠 오릅니다.

.


.

가족들 모두가 겨울산을 오르고 있습니다.

.


.

저 높은 설산을 등에 행글라이딩 장비를 메고 올라가 

행글라이딩을 즐기는 이가 있습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


.

주차장에 세원 놓은  차량 안에서 아주 여유롭게 주인을 

기다리는 견공입니다.

.


.

날씨는 비록 조금 춥지만 드론을 날려 보았습니다.

.


.

저 멀리 턴어게인 암 바다가 내려다 보입니다.

.


.

눈이 별로 없는 것 같아도 실제 등산을 하면

발이 푹푹 빠집니다.

.

.

드론으로 평소 보지 못했던 풍경을 만날 수 있어

즐겁기만 합니다.

.


.

이곳, Chugach State Park  는 495천 에이커에 달하는 광활한 

주립공원인지라 , 드론으로 보아도 아주 극히 일부만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등산로의 즐길 거리들이 많은 추가치 주립공원은 

일년내내 알래스칸들에게 풍요로움을 주는 것 같습니다.

.

오늘은 정말 분주 했습니다.

아침 5시에 일어나 차량을 세차하고 베쿰도 하고 차량 안의 유리창도 

모두 닦고, 집안 베쿰도 한바탕하면서 , 세탁기도 돌리고

화장실 두군데 욕조도 박박 닦아 광택을 낸후, 접이식 의자 

6개를 락스와 세제류를 묻혀 박박  문질러 햇볕에 내다 놓았습니다.

.

더덕 이랑을 만들어 남았던 더덕도 마져 심고 텃밭과 딸기밭에

물도 충분히 주었습니다.

훌리겐을 잡을 요량으로 지인에게 딥넷을 빌려오고 , 훌리겐을 

잡아 보관할 냉동고를 혼자 낑낑 거리며 실어 나르고 나니

온 몸에 기운이 빠지네요.

.

여름맞이 대청소를 하고나니,저녁 8시가 되었습니다.

가시오가피를 잘라 놓고 아직 술도 담그질 못했는데

얼른 깨끗히 씻어 말린다음 ,술을 담궈 보도록 하겠습니다.

얼른 훌리겐도 잡으러 가야 하는데 마음만 조급합니다.

.

이렇게 백야가 다가오면 할 일이 늘어만 갑니다.

그저께는 금방 자정이 되더군요.

물론, 안 하면 편하겠지만 일년 먹거리를 장만하는 재미가

쏠쏠하다보니, 시간 가는 줄 모르네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 높은 산에는 이미 눈이 내려

설산의 자태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밤에는 어김없이 이른 겨울비가 내리지만, 

높은 산에는 눈으로 변해 내리고 있습니다.

.

이제 곰들도 겨울잠을 준비하느라 여념이

없을 것 같은 Chugach State Park에 올라

서서히 겨울의 모습으로 옷을 갈아입는 

풍경을 만나고 왔습니다.

.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과 사진도 같이 아울러

올립니다.

.

.

다양한 등산 코스가 있는데 그 끝에는 설산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


.

황토색 부분은 거의 베리밭이라고 해도 좋습니다.


.


.

중앙에 비포장 도로처럼 나 있는 길은 전선이 지나가는

길입니다.


.


.

드론으로 찍은 사진들은 한 눈에 못보던 경치들을 볼 수 있어

그점이 제일 장점인 것 같습니다.


.


.

얼마나 사람들이 많이 다녔으면 저렇게 등산로가

나 있을까요?


.


.

이틀전에 곰이 나타나 등산로가 폐쇄가 되었는데도

사람들은 그냥 산책이나 등산을 즐기네요.


.


.

그래서, 드론을 띄워 등산로 여기저기를 모두 살펴보았습니다.


.


.

앵커리지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오네요.


.


.

이 산에는 눈이 제법 많이 내렸습니다.


.


.

여기도 곰이 나타나 산책로를 폐쇄 했다고 하네요.


.


.

드론을 낮게 띄워 샅샅히 훝어보았습니다.


.


.

아무리 찾아도 곰이 보이지 않네요.

드론 소리에 곰이 얼른 자리를 피하기 때문에

곰이 움직이면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


.

눈이 내리다 만 것 같은 모습입니다.

.

 

.

산 중앙에는 눈이 제법 많이 내렸더군요.


.


.

마치, 눈 차가 지나가면서 손으로 눈을 훌훌 뿌린 것 같은

느낌이 납니다.


.


.

여기는 올라올때보다 내려갈때 경치가 끝내주는

코스입니다.


.


.

말을 마당 안에 풀어 놓았더군요.

도망가지 않나봅니다.

연신 저를 바라보며 놀아달라고 보채네요.

엄청 심심한가봅니다.


.


.

이 산책로는 거의 여의도만한 산책로입니다.

집에서 약 15분 거리에 있습니다.


.


.

자작나무가  옷 깃을 훌훌 털어버려 바닥에 그 잔재들이

남아 있습니다.


.


.

누군가가 지나가다 돌을 쌓아 놓았더군요.

참 재미난 이들이 많네요.

한국에서는 소원을 빌며 저렇게 돌을 쌓기도 하는데

여기서는 그냥 재미삼아 쌓습니다.

.


표주박


제가 매일 포스팅을 하다보니 개인 사생활은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네요.

속속들이 매일 하는일이 그대로 노출이 됩니다.

.

스무장의 사진을 올리면 하루일과가 자연스럽게

포스팅에 녹아나게 되지요.

거의 비밀이 없는 사생활입니다.

.

몇년 전에 들렀던 독자가 간만에 들러  " 어 ! 예전과 

다른게 없네" 하십니다.

매일이 다르면서도 하는일은 늘 다를바 없는 특이한

일상이 지속됩니다.

.

카톡이나 페이스북이나 친구신청자들이 늘 대기표를 

뽑고 기다리고 , 워낙 많은분들이 이메일을 주시고

그러니, 모두 기억을 하기에는 용량부족입니다.

.

그동안 사연을 책으로 엮어도 두어권은 나올 것 같습니다.

좋아서 즐기면서 하는일이라 행복하기만 합니다.

앞으로도 몇년후 독자가 찾아도 변함없이 포스팅을 하는

저를 발견할 것입니다.

.

그 자리에서 변함없이 꾸준히 포스팅을 하는 저를 

제가 보아도 신기하기만 합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사랑받는 블로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

지켜보시는 분들을 위해 감사의 말씀을 이자리를

빌어 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9.10 09:10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Chugach State Park를 찾아

드론을 날려보았습니다.

추가치 주립공원을 구석구석 누비면서

가을 산책과 더불어 가을의 향을 마음껏

맡아 보았습니다.

.

알래스카는 이제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어

단풍이 서서히 물들어 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의 가을 산책으로 초대합니다.


.

.

앵커리지 먼 바다에는 먹구름이 끼어 비가 

내리고 있네요.

마치 구름이 핵폭탄이 터져 생기는 버섯구름 같습니다.


.



.

썰물로 인해 바닥을 드러낸 갯벌과 함께

설산이 저만치 보입니다.


.


.

디날리 산맥과 일자 구름이 인상적입니다.


.


.

툰드라에도 가을의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


.

만년설이 다 녹아버린 굶주린 산들이 자리한 

공원입니다.

.


.


.

따사로운 햇살을 받는 자작나무들도 고운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


.

왼쪽 하늘에도 비가 내리고 있네요.


.


.

제가 가보지 못한 길이 저기 중앙에 있습니다.

그래서, 내일은 저 도로를 한번 일주 할려고 합니다.


.


.

바람한점 불지않아 다행히 비구름이 이 곳으로 오지않네요.


.


.

가문비 나무는 사사사철 늘 푸르름을 자랑합니다.


.


.

숲속으로 들어와 곳곳을 누비며 가을풍경을 

사진기에 담아 보았습니다.


.



.

잠시 서서 구름의 산책을 지켜보았습니다.


.


.

구름 사이로 스며드는 햇살에 비는 멈춰버리고 

구름은 이제 먼길을 떠나려 합니다.


.


.

가을의 옷으로 갈아입은 툰드라의 fireweed.


.


.

앵커리지 다운타운 상공에도 비구름이 모여 있습니다.


.


.

오늘 구름들은 한곳에 왕창 몰려 있네요.


.


.

마치 구름을 만들어 내고 있는듯한 추가치 산맥 같습니다.


.

 

.

백인 교회앞인데, 토요 예배가 있어 많은 차량들이 있네요.


.


.

완벽하게 물들어버린 단풍으로 실제 보면 눈이 부실 

지경입니다.


.


.

하늘과 닿으려는듯 쑥쑥 자라난 나뭇가지 끝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


표주박


.

북한 핵실험으로 인해 지진이 발생해 그 여파가

알래스카 지진대에도 영향을 미쳤답니다.

지금 멕시코에도 지진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 태풍으로 인한 피해들이 미국 여기저기서

발생을 하고 있습니다.

.

따듯하던 풀로리다 주민 전체에 대피명령이 주어져

560만명이 대피해야 한다니, 거기에 비하면

정말 알래스카는 살기좋은 곳이 아닌가합니다.

.

누가 알래스카를 건들지만 않으면 정말 살기 좋은 곳이지만

알래스카를 그냥 냅두지 않으려는 정치인들로 하여금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

발전을 시키려는 정치인과 사업가들 은 철저한 이익추구를

원칙으로 합니다.

이익 없이는 절대 움직이지 않는 정치인과 사업가의

열정은, 알래스카 천혜의 자연을 점점 상처입게 합니다.

.

알래스카를 그냥 놔두면 안되나요?

광고카피처럼 " 우리 사랑하게 해 주세요 "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8.30 03:48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추가치 주립공원은 Anchorage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 크기가 엄청나 다들 놀라게 되는데 규모가

495,204 에이커에 달하니 얼마나 큰지

상상이 가질 않습니다.

.

미국에서도 세번째로 큰 주립공원이며 ,어메리카

베스트 선정 10대 공원에 선정되었습니다.

알래스카 주민들은 시도때도 없이 이 곳을

찾아 오는데 그 이유가 시내에서 불과 20분

거리에 있기 때문입니다.

.

공원 전체에 다양한 베리들도 지천인지라 

등산을 와서 잠시 종이컵으로 한컵씩 따 가기도

합니다.

즉석에서 먹으면 더욱 달콤하기도 합니다.

.

추가치 주립공원을 찾아 구름들의 향연을

감상하다가 내려 왔습니다.

같이 한번 올라 가 보실까요.

.

.

정상에 오르니 구름이 발 아래에서 유유히 흐르고

있습니다.


.


.

구름이 계속 이동을 하니 마치 한편의 파노라마를 보는 것 

같습니다.


.


.

구름이 이동을 하니 저도 같이 따라서 이동을 해 보았습니다.


.


.

이 곳 추가치 주립공원에는 28개의 등산로가 있습니다.

그래서 일년을 다녀도 매번 다른 등산로를 택할 수 있습니다.


.



.

알래스카에서 제일 유명한 24마일  Crow Pass 트래일이  

이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


.

겨울에도 랜턴을 들고 설산을 오르는 이들이 있어

놀랬습니다.


.


.

구름이 바람결에 몸을 맡기고 흐르는 장면을 지켜보는 재미가

남다릅니다.


.


.

추가치 주립공원의  유명한 포인트로는 고래를 

관찰할 수 있는 Beluga Point (110.5 마일)와 Windy Corner 

(106 마일)가 있습니다.


.


.,

공원 북쪽으로는 Eklutna lake area와 Big Peters Creek 

Trailhead 와 Ptarmigan Valley trailhead 이 있으며,

공원에서 가장 높은 8,005 피트의 바쉬풀 산 

(Bashful peak)이 있습니다.


.


.

추가치 주립공원 전망대로 오르는 길입니다.


.


.

주립공원이 워낙 크다보니 세곳으로 분류가 되는데

North Park 와 Central Park, South Park으로 구분이 됩니다.


.




..

이 공원에는 자전거가 허용되는 등산로인데 

추천되는 트래일로는 Eklutna Lakeside Trail (12 miles), 

the Peters Creek Trail (first 5 miles), the Near Point 

Trail from Prospect Heights to end of 

homestead roadbed (3 miles), 그리고, the Powerline Trail 

from Glen Alps to Indian (11 miles) 이며

gasline trail (about 3 miles)도 자전거를 허용합니다.


.



.

제가 여기로 오니, 구름들도 모두 저를 따라 몰려옵니다.

구름을 몰고 다니는 사나이...ㅎㅎ



.


.

공원 전체가 베리밭인지라 저렇게 베리를 따는 이들이

여기저기 보이지만, 다들 종이컵 하나정도만 땁니다.

그리고, 그 베리로 컵케익이나 쿠키를 구을때 사용합니다.

또한, 팬케익에도 올려 먹습니다.

.


.

앵커리지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입니다.


.


.

한동안 멍을 때리며 무아지경에 빠져도 좋습니다.


.


.

추가치 주립공원의 전망도 좋지만 , 내려가는 길은 정말

최고입니다.


.


.

내려가면서 찍은 앵커리지 사진입니다.


.


.

Poter Mash 의 전경인데 철새도래지역이며

연어 산란장이기도 합니다.


.


.

다양한 철새들이 이 곳에서 여름을 납니다.

그리고 짝짓기를 해서 부화를 하여 덩치를 키운뒤 

다시 가을이면 , 따듯한 곳으로 이동을 합니다.

.

철새들의 보금자리임과 동시에 연어들이 산란을 하여

치어들이 노니는 곳이기도 합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