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이치'에 해당되는 글 2

  1. 2018.04.03 알래스카" 청둥오리와 홈리스 "
  2. 2017.04.09 알래스카 " 봄바람에 눈을 뜨니 "(2)

철새인 청둥오리가 남쪽나라로 날아가지

않고,알래스카에서 그냥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봄이 오니, 그나마 다행인 것 같습니다.

마치 홈리스 처럼 겨울을 나는 청둥오리

를 찾아 그들의 하루를 살펴 보았습니다.

.

있어야 할 곳에 자리를 찾는 모습이 세상의

이치에 맞는 것 같습니다.

내가 있어야 할 곳, 모든 사물이 제 자리를

찾아갈 때, 비로서 우주의 삼라만상이

정상적으로 궤를 함께 하는 게 아닐까 합니다.

.

앵커리지 거리 풍경과 청둥오리 공원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

.

오늘도 구름과 설산이 잘 어울리는 화창한

날씨입니다.

섭씨 영상 6도라 저는 덥게만 느껴지네요.

.


.

인도를 점거한 청둥오리 한쌍입니다.

.


.

아직 짝짓기 시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세쌍의 청둥오리가 오수를 즐기고 있습니다.

.


.

인도와 주차장 일부를 점거한채 농성(?)을 부리는 

청둥오리들입니다.

.


.

저 홈리스 두분은 매일 여기서 따듯한 햇살을 쬐며

낮잠을 즐기더군요.

.


.

동물들은 숫컷이 정말 화려하고 멋집니다.

.


.

발 시렵고 엉덩이 시려울텐데 눈 밭에서

지내는 청둥오리.

사실 청둥오리는 발 시려운 건 느끼지 못한다고 하네요.

.

 

.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먹이를 찾는 청둥오리들입니다.

.

 

.

호수 한쪽에는 시에서 조성한 스케이트장이 있습니다.

.


.

시내 한 복판에 이렇게 공원이 있어 산책을 즐기는 

직장인들이 있습니다.

.


.

아직 여기는 눈이 녹지않아 겨울 분위기입니다.

.


.

한 쌍의 청둥오리가 무슨 대화를 나누는 걸까요?

.


.

다행히 공기가 좋고 매연이 없어 청둥오리들이 

여기서 노니는데는 별다른 문제는 없습니다.

.


.

에이..얘야 ! 지지....

눈 녹은 물을 먹네요.

.


.

왕따 청둥오리일까요?

외로이 홀로 있네요.

.


.

으슥한 곳을 찾은 청둥오리 한쌍.

연인들은 늘 으슥한 곳을 찾아 헤메이죠.

.


.

외곽으로 나와 눈꽃이 핀 시골길을 찾았습니다.

.


.

앵커리지에서 멀리 나온 곳인데, 날이 무척이나 흐리네요.

.


.

다시 앵커리지 거리풍경입니다.

.


 .

하늘은 낮고 푸르고 , 구름은 마치 물감을 풀어 놓은 듯 

은은한 하늘의 풍경이 마음을 차분하게 해 주는 듯

합니다.

.

 

.

알래스카 여행이나 민박에 대해 문의를 주시면

연결을 해 드립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에도 봄은 어김없이 찾아옵니다.

성급한 마음에 자작나무 수액을 받기위해

물통을 준비해서 자작나무아래 놓았지만

아직은 봄 기운이 자작나무까지는 오지

않은듯 합니다.

.

눈이 부실정도로 희디흰 설산과 손에 잡힐듯

몽실몽실 피어오르는 구름을 향해 봄맞이를 

떠나봅니다.

.

설산에 한걸음 다가가니 , 설산 전체가 보이지 않고

설산의 땀구멍만 자세하게 보인답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갈수록 전체를 보지 못하고

한 곳만 더 자세하게 보입니다.

.

사람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주변에 가까이 다가가면 그사람의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자세하게 보인답니다.

.

자연과 사람의 이치가 닮아보입니다.

멀리서 보던 설산을 조금만 더 가까이 다가가봅니다.


.

.

봄바람에 눈을 뜨니

하늘에서 해바라기를 하는 뭉게구름이

은비늘 같은 반짝이는 미소를 지으며

손을 내밀며 어서 오라하네



.

봄바람에 눈을 뜨니

작은 나무가지에 움을트는 봉우리에

눈을 닮은 하얀 이를 드러내며 지난해의 

옛 이야기를 들려주네



.

봄바람에 눈을뜨니

얼어있던 바다가 속살을 드러내며

징검다리 얼음을 가슴에 안은채

작은 봄바람에도 날숨을 들이쉬네



.

봄바람에 눈을 뜨니

혹한의 추운 겨울을 이겨낸 텃새무리가

작은 부리로 초롱초롱 노래 부르며

온 몸으로 짝을 찾는 유혹을 하네


 

.

봄이되어 눈을 뜨니

긴긴날 눈을 머리에 얹어  웅크리던 지붕위

따듯한 햇살아래 온 몸을 비틀더니

이제는 처마밑에서 소나기가 되어 흐르네




.

봄이되어 눈을뜨니

덮혀있던 철로위 눈을 걷어내고

따듯해진 철로는 아지랑이를 피어오르며

금년들어 첫 기차가 소리를 지르며 달려오네



.

봄이되어 눈을뜨니

움추리며 숨죽이던 늑대한마리

먹이찾아 동네를 어슬렁 거리다가

봄을 느껴보지도 못하고 하늘로 향하네


 

.

봄이되어 눈을뜨니

켜켜히 쌓였던 눈들이 녹아

잔듸밭은 눈 녹은물로 찰랑거리며

꽃을 피우기 위한 양분으로 땅속으로 스며드네


.

봄이되어 눈을 뜨니

마치 잠에서 깨어나듯 일제히 여행을 계획하더니

설레임으로 가득한 심장을 부여안으며

알래스카의 명소를 수시로 물어오네


.

봄이되어 눈을뜨니

보고싶은 이들이 눈에 아른거리고

산넘고 바다건너 달려가는 내가있어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관조를 하네



.

봄이되어 눈을뜨니

따듯한 햇살아래 졸음이 밀려오고

멈춘듯 흘러가는 구름아래 그림자를 만들어

손에 한줌 쥐어지는 봄을 실바람에 날려보내네



.

봄바람에 눈을뜨니

집안에 먼지들도 봄맞이 한다하고

구석구석 청소를 하며 봄을 맞이하는데

하루종일 집안일과 씨름해도 별반 다르지않네


.

봄이되어 눈을 뜨니

뒷마당 창고는 겨울내 내린 눈으로 주저앉고

아직도 무릎까지 오는 눈밭을 걸어

자작나무 가지를 보니 푸른색으로 혈색을 찾아가네



,

봄맞이 자전거 세일을 하려고 야외에 내놓았더니 다시 함박눈이

찾아왔네요.



.

이게 바로 닭발 연골 묵입니다.

어제 미쳐 보여드리지 못했네요.



.

그냥 흰밥이 아니라 연근을 갈아서 넣고 씨드도 넣은밥입니다.

그냥 하얀밥은 거의 먹을일이 없습니다.

연근을 갈아넣은 밥은 처음이네요.

.

불로초주는 매번 보이네요.



.

성급하게 자작나무수액을 받기위해 모든 준비를 완료 했습니다.

자작나무 구멍을 뜷으면서 은근히 자작나무에게

미안하네요.



.

보드카와 오리뼈를 넣고 푹 고은 보드카 오리녹두죽입니다.

모든 영양분이 가득 들어있습니다.



.

제가 잡아온 연어를 넣고 만든 연어만두랍니다.

제가 직접 잡아온 연어라 더욱 맛이 있는듯 합니다.



.

이게 바로 불로초주입니다.

매번 원액을 보여드리지 않아 궁금하신분이 있으실 것 같아

오늘 공개를 합니다.

.

꿀을 넣어서 담궈도 좋습니다.

보드카는 비싼걸수록 좋다고 하네요.

술이 약하신분들은 소주잔 3분의 2에 포도원액을

넣으시기 바랍니다.

.

술처럼 마시지 말고 아침저녁으로 한잔, 귀찮으면'

저녁에 주무시기전이나 반주로 한잔만 드세요.

약효가 세서 절대 하루 다섯잔 이상 마시면 안됩니다.

정말 큰일납니다.

자칫 응급실로 실려갑니다.

.

실제로 술 마시듯이 부어라마셔라 하신분이 응급실로

실려간 일이 있습니다.

' 불로초주 좋다고 남용이나 오용은 금물"

만병통치약이나 마찬가지입니다.


.

표주박


시를 쓸려고 하지는 않았는데 갑자기 사진을 올리다가 시를 써 볼까

하고 즉석에서 쓴 시라 다듬질 않았습니다.

마치 통나무를 조각하지않고 보여드린 것 같네요.

그냥 편하게 보시기 바랍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비결은 보드라운 보드카에 있었군요^^ 설산 마주하고 벗들과 함께 대청마루에 앉아 불로초주 한 잔이라. 크~ . -,- 근데 걱정입니다. 시진핑 주석의 알래스카 방문으로 중국 사람들 몰려가지나 않을까 싶어서. 그들이 지나가는 길엔 씨가 마르는 것 같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