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음미'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5.05 알래스카 " 바다와 갈비찜 "
2018.05.05 08:11 알래스카 관광지

언제 들러도 마음의 평화를 안겨주는 끝없는

바다의 풍경이 함께 합니다.

바다를 누비고, 텃밭을 가꾸고 백야를 즐기고

정겨운 이들과 건강한 식탁을 꾸며봅니다.

.

사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정겨운 이웃들이

있다는 건 행복한 일입니다.

바다는 늘 싱그럽습니다.

그러기에, 바다를 향해 달려가는 이들은 끊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

오늘도 조용히 바다의 속삭임을 음미해 봅니다.

.

.

바다의 품은 언제나 평온하며 풍요롭기만 합니다.

.


.

사람의 발자국은 아니랍니다.

사람보다 더 많이 찾아 오는게 바로 버팔로입니다.

무리를 지어 바닷가 산책하는 버팔로가 상상이 되시나요?

.


.

곁이 고은 백사장을 잠시 거닐며 파도소리에 

몸을 맡겨봅니다.

.


.

다양한 괴목들이 파도에 밀려 왔습니다.

.


.

강한 바닷바람에도 굴하지 않고 인동초 마냥

강인하게 자라나는 야생화입니다.

.


.

구름의 형상이 다소 특이합니다.

갈지자로 흘러가는 구름이 마치 손을 흔드는 듯 합니다.

.

 

.

배 한척 보이지 않는 망망대해입니다.

여기는 고기도 잡지 않나봅니다.

.


.

아기 사슴 한마리가 길을 건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사슴은 무리를 이루며 생활을 하는데 , 어미들은 

모두 사냥을 당했는지 , 아기 사슴들만 보입니다.

.


.

가까이 다가가 풀을 뜯고 있는 아기 사슴을 만나보았습니다.

.


.

산등성이에는 버팔로들이 무리를 지어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


.

제가 가까이 다가가자 , 머리를 돌려 저를 쳐다봅니다.

.


.

툰드라에는 버팔로들이 느긋하게 풀을 뜯고 있었습니다.

.


.

바다와 함께 사는 버팔로들은 해풍을 온 몸으로

느끼며 일생을 살아갑니다.

.


.

굽이굽이 돌아가는 길목에 늘 바다가 함께 합니다.

.


.

이제는 얼추 눈이 녹은 산들이 봄의 햇살을 즐기고 있는 듯

합니다.

.

 

.

뜰에 두 그루의 딸기를 심었는데 백여개의 그루로 왕성한

번식을 보였기에 일부를 옮겨서 집 앞에 심어 보았습니다.

.


.

거름과 흙을 35 바스켓을 옮겨서 텃밭을 준비하는 중입니다.

시간 날 때마다 조금씩 하고 있습니다.

흙을 더 채워 넣어야 할 것 같습니다.

.

 

.

사이판 고모님이 맛있는 돼지 갈비 찜을 만드셨습니다.

굿입니다.

.

 

.

그리고, 호텔매니저 누님이 물냉면을 금방 만드셨네요.

김치 국물도 넣어서 아주 끝내줍니다.

.


.

후식으로 물냉면을 먹었습니다.

국물 맛도 좋고 시원해서 냉면 먹는 맛이 아주

그만입니다.

한국에 냉면 바람이 불었다는데 이곳, 알래스카에서도

냉면을 먹었습니다.

.

약간, 부족한듯한 식사가 좋습니다.

너무 배 부르게 먹는 것 보다는 아쉬움이 남는 식사가

오히려 식후 충족감을 더 주는 것 같습니다.

.

오늘도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